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박승목, 박영자
약력
 
  이름 박승목, 박영자
직함 -
내용
올해 76세 동갑의 노부부는 주소가 없는 집에 산다. 두 사람은 17년째 RV(Recreational Vehicle)를 타고 미국 전역을 누비는 순회전도자로 살고 있다. 길 위가 그들의 집이다.
부부는 암울했던 한국 생활을 정리하고 1982년에 어린 두 아들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하지만 미국에서도 생활은 궁핍했고 부부는 건강마저 악화되었다. 남편 박승목 집사가 간암 선고를 받자 부부는 절망하는 대신 남은 삶을 예수를 위해 살기로 선택한다.
그때부터 부부는 평신도 전도자로 삶을 헌신한 후 미국을 동서로 33번 왕복하며 복음을 전했고, 750개 이상의 교회에서 전도 세미나와 간증 집회를 했다. 미국 50개 주에 복음을 전하라는 부르심에 순종해 지금까지 RV를 타고 복음을 전하고 있다. 이 책에는 아픈 몸과 고단한 환경 속에서도 한 영혼을 주님께 이끌기 위해 달려온 그동안의 여정이 담겼다. 부부의 사역은 미주크리스천신문과 중앙일보의 특집 기사, LA의 미주복음방송에 소개되면서 사람들에게 알려졌다. 현재 국제 전도폭발 미주 한인본부에서 간사로도 섬기고 있다. 부모의 신앙을 보고 자란 두 아들도 복음의 사명을 따라 살고 있다. 큰아들은 BAM(Business As Mission, 비즈니스 선교) 단체에서 사역자로, 작은아들은 응급실 의사(ER Dr.)로 일하면서 의료 선교를 통해 복음을 살아내고 있다. 주님이 그만하라고 하실 때까지 전도 사역을 멈추지 않겠다는 부부는 오늘도 기쁨으로 복음과 함께 달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