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배송휴무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원의숙
약력
 
  이름 원의숙
직함 -
내용
2001년에 시작된 원인조차 알 수 없는 척추 통증으로 그녀의 삶의 의지는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탄식으로 바뀌었고, 그 삶은 세 살 난 둘째 딸이 평생질환인 소아당뇨(Type 1 Diabetes)를 진단받은 후 더욱 피폐해졌다. 그렇게 스스로를 죽음의 문턱으로 내몰던 어느 날, 그녀는 주님께서 내미신 손을 잡고 침상에 누워 큐티를 하기 시작하였다. 그 3년간의 기록과 간증이 「내 안에 심겨진 가시나무」(토기장이)이다. 그녀는 모든 치료를 끊고 말씀 가운데 하나님을 만나 동행의 기쁨을 누리며 ‘먼저 주를 찾고, 항상 주께 묻고, 끝내 주께 순종하고, 가서 주를 증거하는 사람’으로 단련되어져 갔다. 이후 하나님은 그녀를 일으켜 교회의 큐티모임으로 이끄셨고, 큐티를 통해 하나님의 말씀이 삶에서 실재가 되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전하고 기록하게 하셨다. 그 은혜의 과정 가운데 12년 만에 치유를 경험하였으며 이후 얼바인침례교회에서 환우사역과 여성사역을 담당하였다.
현재 그녀는 게이트웨이신학교(Gateway Seminary, 구 Golden Gate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목회학 석사(M.Div.) 과정 중에 있으며 BePM(Be Prepared Ministry) 대표로서 간증과 큐티세미나, 큐티모임 모리아하우스(한국, 미국), 그리고 문서와 긍휼 사역을 통해 한 사람, 한 가정, 한 교회, 한 세대의 회복과 부흥을 준비하며 주님이 다시 오실 길을 진리의 말씀으로 곧게 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얼바인 시에서 남편, 두 딸과 함께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