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가제 해외배송가능

예수와 하나가 되라

유기성 목사의 영성일기 페이스북 칼럼 모음집

유기성  지음 | 규장 | 2017-06-27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1]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할인)
적립금 7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3,500

도서정보

ISBN 9788960975019
쪽수 360
크기 150*210

이 책이 속한 분야




“저는 주님밖에 바라볼 데가 없어요!”


 


주님만 함께하시면 광야에서도 주님 한 분으로 충분합니다


주 예수와 하나 되는 자에게 주시는 깊은 연합과 기쁨의 세계


 


오직 주님과 동행하기를 갈망한 유기성 목사의 안식년 영성일기 기록의 여정


 


|프롤로그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주님만 바라보겠습니다!


 


이 책은 저의 지난 영성일기 페이스북 칼럼을 모은 것입니다. 특히 이번 책에는 2014년에 가졌던 6개월간의 안식년 기간 중의 칼럼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오직 주님과 동행하기만을 갈망했던 그 6개월은 제 삶과 목회를 놀랍게 바꾸었습니다. 하지만 때로는 칼럼을 쓰는 것이 부담이 될 때가 있습니다. ‘오늘은 일기도 쓰지 않고, 칼럼도 쓰지 않고 편하게 지내고 싶다’는 유혹이 속에서 스멀스멀 일어납니다. 그러나 그럴수록 일기를 쓰고 칼럼을 빠뜨리지 않으려고 애를 씁니다. 예수님과 동행하는 감각을 잃어버리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 번은 영성일기 칼럼을 중단한 적이 있었습니다. 영성일기도 하루 쓰지 않으면 한참을 쉬게 된다고들 하는데, 영성일기 칼럼도 한 번 중단하니 다시 시작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3개월이 걸렸습니다. 그 3개월 동안, 저는 저 자신을 철저히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종교개혁의 핵심은 아드폰테스(Ad Fontes), 곧 “근본으로 돌아가자”는 것입니다. ‘아드’는 “~을 향해서”이고 ‘폰테스’는 “샘물, 원천”이니, 말 그대로 해석하면 “원천을 향하여”입니다. 그렇습니다. 근원, 근본으로 돌아가는 것이 종교개혁입니다. 저야말로 근본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필요함을 깨달았습니다.


 


“매일 일기를 쓰면서 24시간 주님을 바라보며 삽시다!”


이렇게 외치며 달려오기를 7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24시간 주님을 바라보는 ‘영성일기 사역’은 두려움이 느껴질 정도로 확산 속도가 빨랐습니다. “영성일기를 쓰는 것이 부담스럽다”, “글쓰기가 너무 힘들다”, “꼭 그렇게 해야 하느냐?” 이런 말을 듣노라면 영성일기 사역은 포기해야 할 것 같은데, 어느 순간 돌아보니 많은 사람들이 영성일기를 쓰기 시작했고, 삶의 변화를 고백해왔습니다.


영성일기에 대한 관심도 커져서, 교계 언론이나 잡지, 일간 신문에서도 특집으로 다룰 정도였습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 나가보아도 선교사와 교민들 사이에 영성일기를 쓰는 이들이 참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중국어 번자체 번역본을 시작으로 간자체 번역본, 일본어 번역본, 영어 번역본, 인도네시아 번역본 등이 한꺼번에 출판되면서 대만,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해외 교회로 사역이 급속히 뻗어나가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저를 당황하게 하는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은 영성일기 사역에 있어 사람들이 주님을 바라보기보다, 저를 더 바라보는 것입니다. 마치 제가 아주 특별한 사람인 것처럼 여기는 것이 너무나 당황스러웠습니다. 제가 너무 드러나는 것은 정말 두려운 일이자 점검이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영성일기 사역이 확장되는 데 고무되어 저 자신을 철저히 점검하지 않는다면 오히려 제가 주님과 친밀히 동행하려는 성도들의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저 자신을 철저히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하고 일기를 쓰고 나누는 일 외에 칼럼 쓰기를 내려놓고 말씀과 기도로 주님만 바라보는 시간을 갖기에 힘썼습니다. 한 마디로 다시 근본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영성일기 사역이 확산되는 시점에 제가 움츠러드는 것은 여러 어려움이 예상되었습니다. 하지만 저 자신을 점검하는 일은 그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아내와 두 딸과의 관계에서 주님을 바라보는지, 부목사들과 장로님들과의 관계에서 주님을 바라보는지, 설교와 강의를 할 때 진정 주님을 바라보는지, 아무도 없이 혼자 있을 때 주님을 바라보는지를 점검하였습니다.


그럴수록 저의 부족함이 순간순간 드러났습니다. 그래서 영성일기 사역을 중단하는 가능성까지 열어놓고 오직 주님께서 인도해주시기를 기다리며 주님 안에 거하기만 힘썼습니다. 저 자신이 온전하지 못할진대 어떻게 다른 사람에게 영성일기를 권할 수 있겠습니까?


 


그렇게 3개월이 지났을 즈음 대만에서 제자훈련과 영성일기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마음이 무거웠지만 일 년 전에 이미 잡힌 일정이라 진행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대만 세미나 중 주님께서 함께하시는 깊은 은혜가 있었습니다. 대만 교회 안에 주님과 동행하고자 하는 많은 교회와 성도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무엇보다 주님은 제게 다시 영성일기 칼럼을 쓸 마음을 주셨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오기 전 날, 갸오슝 한인교회에 들렀는데, 거기서 만난 한 교민이 너무나 간절하게 칼럼을 다시 써달라고 부탁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미 그런 부탁을 많이 받고 있었지만, 그 분의 얼굴에 드러난 간절함을 통하여 주님께서 제게 말씀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기도했습니다.


“주님, 저 자신도 온전하게 주님만 바라보지 못하는데, 제가 다시 칼럼을 써도 되겠습니까?”


그때 주님께서는 제가 칼럼을 쓰는 것이 제가 온전하기 때문이 아님을 알게 해주셨습니다. 아마 그렇게 되려면 영원히 칼럼을 쓰지 못할 것입니다. 주님께서 제게 원하시는 것은 사람들이 어떻게 평가하든지, 제가 얼마나 연약하고 부족한지 결코 잊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오직 주님만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주님은 그것을 사람들에게 전하라고 하셨습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저의 완전함이 아니라 부족한 가운데서 항상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영성일기 칼럼을 쓰기 시작하였습니다. 저는 이 영성일기 칼럼이 어떻게 쓰일지 알지 못합니다.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물 위를 걸은 베드로처럼 한걸음씩 순종할 뿐입니다.


아이들이 공부 잘하는 비결은 정말 간단합니다. 예습 복습만 열심히 하면 누구나 공부를 잘하게 됩니다. 부모에게는 그것이 보입니다. 이미 공부해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은 좀처럼 예습 복습을 안 합니다. 그 이유는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습 복습의 효과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야 나타납니다. 그래서 꾸준히 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영성일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영성일기를 쓰면 반드시 주님과 친밀함을 누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기를 쓰는 그 날 당장 효과가 나타나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시작하지도 못하거나 몇 번 쓰다가 중단합니다.


혹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영성일기를 다른 사람들과 함께 써보기 바랍니다. 일기를 다른 사람과 나누는 것이 조심스러운 면이 있지만 마음의 생각이 주님 앞에서 철저히 다스림을 받는 효과도 있고, 진정한 성령의 교통하시는 은혜를 체험하게 됩니다.


영성일기는 성도들이 서로서로 은혜 안에 거하도록 도와주는 끈 역할을 합니다. 영성일기를 나누면서 여러 가지 분주한 일과 시험으로 인하여 주님을 바라보는 일이 중단되지 않도록 서로 도울 수 있습니다.


 


계속 주님을 의식하려고 하지 않으면, 금방 주님을 잊어버립니다. 사람을 만나고, 식사를 하고, 말을 하고, 어떤 일도 결정하고, 아름다운 경치를 구경하며 정신없이 하루를 보내고 난 다음, 저녁이 되어서야 ‘아차, 주님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하루를 보냈구나’ 깨달아질 때, 주님께 너무나 죄송합니다. 주님과 동행하고 싶은 마음을 가진 사람에게 이보다 더 치명적인 것은 없을 것입니다. 윤리적인 큰 죄를 짓는 것만 죄가 아닙니다. 친밀한 관계에 있어서 ‘무시하는 죄’는 더욱 큰 죄입니다.


로렌스 형제가 《하나님의 임재연습》에서, 어떤 사람과 시간을 많이 보내야 친해지고 친해져야 사랑하게 된다고 했습니다. 우리가 다 주님을 사랑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 사랑에 힘이 없는 것은 주님과 친밀한 관계가 없기 때문입니다.


제 아내가 한번은 강의 때, “‘주님, 오늘 점심은 어디에서 먹을까요? 오늘 장을 봐야 하는데, 언제 갈까요? 무엇을 살까요?’ 매 순간 이렇게 주님께 물으며 주님과 친밀히 동행하려고 노력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선교사님 한 분이 질문을 하셨습니다.


“그렇게 미주알고주알 다 주님께 물어보면,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주신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것 아닙니까?”


아내는 그 순간 주님께 ‘뭐라고 대답해야 합니까?’라고 여쭤보았답니다. 그때 주님께서 되물으셨다고 합니다.


“너희의 문제는 나에게 미주알고주알 다 물어보는 것이냐? 아니면 물어보아야 하는데 안 물어보는 것이냐?”


시시콜콜 주님께 묻고 또 물으며 사는 것은 자유의지도 없고 얽매여 사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에 빠진 것입니다.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들 사이에는 사소한 것까지 묻고 또 물으며 지냅니다. 주님을 사랑하게 되면 매 순간 주님을 바라보고 의식하며 또 묻게 됩니다. 그렇게 묻는 일을 통해 주님의 마음을 알게 되고 순종하면, 역사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이 책이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과 동행하는 놀라운 은혜와 축복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유기성


 


 





PART 1 광야에서 주님과 동행하는 삶


01 내 마음에 계신 주님


02 예수님으로 사는 훈련


03 주님만 바라보는 참 안식


04 주님의 사랑을 갈망하는가?


05 주님의 마음을 주소서


06 주님만 믿고 산다는 것


07 나는 오직 주님 안에 있다


08 세상에서 주님을 바라보는 훈련


 


PART 2 마음에 임하는 말씀의 역사


09 모든 문제의 해답이신 예수님


10 살아 계신 하나님으로 만나라


11 세미한 음성으로 말씀하시는 하나님


12 말씀이 이루어지는 삶


13 주님께 복종하는 훈련


14 가장 행복한 그리스도인


15 주 예수님의 마음을 품으라


16 예수님 안에 거하는 훈련


 


PART 3 주 예수와 하나가 되는 은혜


17 어떤 형편에서도 만족하게 사는 법


18 주님이 친히 역사하시는 은혜


19 임마누엘이신 주님을 바라보는 믿음


20 말씀이신 주님 앞에 서다


21 죽어야 다시 사는 길


22 낯설지 않은 나의 주님


23 나의 전부가 되어주신 분


24 주님과 온전히 하나가 되라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유기성 소개

‘배우고 확신한 일에 거하는’ 영성일기의 증인 유기성 목사. 그는 줄곧 주님을 바라보며 살기를 힘써왔다. 하지만 실패와 좌절을 거듭했다. 그러다가 영성일기에 대한 도전을 받고 영성일기를 실제로 써보면서, 매일 일상의 삶을 살아가면서 그 속에서 24시간 주님을 바라볼 수 있고, 매 순간 놀라운 주님의 임재를 경험할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되었다.

영성일기를 통해 예수님을 바라보는 눈이 뜨이고 그 주님을 믿음으로 바라보는 삶,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는 친밀함이 깊어질수록 삶이 변화되는 것을 경험하고 나자 그는 모든 성도, 모든 교회 안에 이 놀라운 은혜가 흘러갈 수 있도록 영성일기를 쓰고 그것을 공동체 안에서 서로 나누는 훈련을 강조해왔다. 예수님과 친밀히 동행하는 삶을 훈련하는 도구로 영성일기를 전하고 나누라는 주님의 부르심을 따라 2014년에는 영성일기 사역에 전력하는 위드지저스미니스트리(With JESUS Ministry)를 시작했다. 영성일기 사역이 확산되면서 국내뿐 아니라 이미 수차례 미주 지역과 일본, 대만 등지에서도 영성일기 세미나가 개최되었으며, 2016년 7월에는 영성일기를 신학적으로 조명해보는 ‘2016 영성일기 컨퍼런스’를 열었다.

예수님이 지금 우리와 함께 계시는 것이 실제가 되는, 주님과 동행하는 성도를 세우는 비전을 따라 살며, 오늘도 그는 그 길에서 주님과 행복하게 동행하고 있다.

현재 선한목자교회 담임목사이자 위드지저스미니스트리 대표이다. 저서로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사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영성일기》, 《예수를 바라보자》,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복음》(규장), 《예수님의 사람》, 《예수님과의 행복한 동행》, 《위드 지저스》(넥서스CROSS), 《우리, 서로 사랑하자》(두란노), 《주 임재 안의 교회》(예수전도단) 등 다수가 있다.

저자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pastor.yoo
위드지저스미니스트리 www.withjesusministry.com


유기성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