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정가제 해외배송가능

제자입니까(개정증보)

Disciple

후안 카를로스 오르티즈(Juan Carlos Ortiz)  지음 | 두란노 | 2005-12-08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2]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8,000원
판매가 7,200원 (10% 할인)
적립금 400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7,200

도서정보

ISBN 9788953106048
쪽수 248
크기 220*150

이 책이 속한 분야


이 땅에 후안 카를로스의 선풍을 일으켰던 두란노 최장기 스테디셀러!


후안 카를로스에게 있어서, 교회의 책임은 남녀 성도들을 자발적으로 봉사할 수 있도록 양육,
훈련시키는 것 외에 다른 것이 아니다. 그래서 이 책은 교회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책을 다 읽었을 때에, 당신은 후안 카를로스에게 두 팔을 크게 벌려 열렬하게 끌어안는 남미식
포옹을 보내고 싶을 것이다.

“제자도는 케케묵은 이론이 아니다.
삶의 변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시작이다.“


“그렇게 바쁘게 지내는 사이 자꾸 뭔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하루 16시간이나 일에
몰두할 때는 아무 문제없이 모두 제대로인 듯했다. 하지만 잠시라도 일 없이 긴장을 풀고 있다
보면 모든 것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뚜렷한 해결책은 없는데,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들어
괴로웠다. 마침내 모든 것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 우선 당회에 알렸다. “두 주 정도 기도하러
어딜 좀 다녀와야겠습니다.” 그리고는 한적한 곳으로 가서 기도와 묵상에 전념했다.

그 때 성령께서 나를 깨뜨리기 시작했다. 그분의 첫 말씀은 이것이었다. “너는 코카콜라 회사가
코카콜라를 파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리더스 다이제스트사가 잡지와 책을 파는 것과 똑같은
방법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 학교에서 배운 술수만 쓰고 있을 뿐, 네가 하는 일에는 나의 손길이
전혀 드러나질 않는다.” 나는 할 말을 잃었다….”

- 본문 중에서



성령께서 나를 깨뜨리시기 시작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교회에 부임하던 당시 교인 수는 184명이었다. 그때부터 하나님의 백성을 늘이기
위해 나를 비롯해 여러 교역자들은 정신 없이 일했다. 2년여 뒤, 교인 수는 600여 명을 헤아리게 되었다.
우리 교회의 행정 체제는 어디 내놓아도 손색이 없었다. 교회에는 남녀노소별, 유대인이나 아랍인
등 인종별로 구분된 서식서(form letter)가 비치되어 있었다. 각 사람의 전화번호와 주소를 적은
교적부도 만들었다. 교적부에는 각 사람이 어떤 직종에 종사하는지, 세례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등 모든 것이 적혀 있었다.
노회 관계자들이 우리 교회 교적부 체제를 높이 평가해 두 번씩이나 집회를 마련했고, 나를 주
강사로 초빙했다. 집회를 통해 우리 교회의 행정 체계를 소개하고 모든 서식서의 견본을 참가자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했다.
그렇게 바쁘게 지내는데, 문득 문득 뭔가 잘못되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하루 16시간이나 일에 몰두할
때는 아무 문제 없이 모두 제대로인 듯했다. 하지만 잠시라도 일 없이 긴장을 풀고 있다 보면 모든
것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뚜렷한 해결책은 없는데,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들어 괴로웠다.
마침내 모든 것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 우선 당회에 알렸다.
“두 주 정도 기도하러 어딜 좀 다녀와야겠습니다.”
그리고는 한적한 곳으로 가서 기도와 묵상에 전념했다.
성령께서 나를 깨뜨리시기 시작했다. 그분의 첫 말씀은 이것이었다.
“너는 유명 음료 회사가 음료를 파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이름난 잡지사가 책을 파는 것과
똑같은 방법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 학교에서 배운 술수만 쓰고 있을 뿐, 네가 하는 일에는
나의 손길이 전혀 드러나질 않는다.”
나는 할 말을 잃었다.



추천사 제자도는 케케묵은 이론이 아니다
저자 서문 성령께서 나를 깨뜨리기 시작했다

1부 새 포도주

1장 ‘내가’ 복음서
그리스도가 아닌 인간 중심의 복음│인간 중심의 기도│인간 중심의 전도│제5복음서

2장 하나님 나라의 복음
선택권은 예수님께 있다│구원은 명령이다│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3장 하나님 나라의 종들
예수님이 값으로 산 사람들│예수 그리스도의 지배 아래로│세례, 하나님 나라의 시민권

4장 하나님 나라에서의 삶
얻고자 한다면 다 버려야 한다│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다│주님 무엇을 할까요?

5장 하나님 나라의 산소(O2)
성경에서 사랑은…│구원의 증거│은사는 있으나 사랑이 없다면?

6장 이웃 사랑
사랑은 아주 당연한 것이다│작은 것부터 시작하기

7장 형제 사랑
예수님 위주의 삶│사랑하기 위해 시간을 내라│사랑으로 묶인 공동체│자연스럽게 친해지기

8장 일체화된 사랑
주가 내 안에, 내가 주 안에│하나님은 우리를 하나로 만드신다

9장 하나님 나라의 언어
찬양이란 무엇인가?│왜 주님을 찬양하십니까?│찬양과 불평│감사의 조건

10장 눈을 뜨라
보라! 주님 베푸신 세상을│다윗 이야기│새 노래로 찬양하기



2부 새 부대


11장 자라지 않는 아이
영원한 갓난 아기│이루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뿐!│조금씩 천천히는 안 된다

12장 성장
섬기는 사람을 훈련시켜라│가장 좋은 훈련 기관은 교회다│믿고 맡기고 떠나는 용기

13장 회원이냐 제자냐!
함양과 세움│제자와 회원│영혼을 성장시키는 성경 공부

14장 제자 양육
제자도 제1법칙│제자도 제2법칙│당신은 제자이십니까?

15장 위험한 전통들
교단이라는 인습│전통이 성경에 앞서는 현실

16장 전통의 변혁
교회의 영적 권위와 다수결│교회는 오직 하나다

17장 전천후 교회
제자도를 시작하라│7일 동안의 양육│순(cell)이란 무엇인가?│순의 구성원과 임무

18장 순(Cell) 모임

19장 아버지의 약속-새 마음
아담과 하와의 선택│옛 언약에 매인 사람들│성령, 하나님의 뜻 전부

20장 아버지의 약속-새 능력
성경이 아닌 성령을 위해│사랑을 실행하라│내 입맛대로 보는 성경?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후안 카를로스 오르티즈(Juan Carlos Ortiz) 소개

1934년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출생.
그의 부모는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그는 14세에 이미 주일 학교 교사로 일했고, 20세 때부터는
아르헨티나 전역을 다니면서 복음을 전하기까지 했다.
그는 온 세계에 영향을 주었던 아르헨티나의 영적갱신운동을 주도한 인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특히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의 믿음교회(Faith Tabemacle)목회 성공은 그를 일약 세계적으로
유명한 목회자로 만들어 주었다.
그후 그는 1974년 스위스의 로잔 대회에 주강사로 초청을 받아 설교를 했으며, 이를 계기로 오르티즈의
영향력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제3세계의 지역을 넘어 동구권을 포함하여 다른 지역에 까지
퍼져 나가게 되었다.
오르티즈 목사님은 처음에는 오순절 계통의 교회에서 사역을 시작했으나 후에는 장로 교회에서
시무하였으며, 많은 교회를 개척했다. 그는 장로 교파를 비롯, 여러 복음주의 교파뿐만 아니라
나아가 일반 사회에서까지 폭넓은 명성을 얻고 있는 종교 지도자로 알려져 있다.
라디오나 텔레비젼을 통해 라틴 아메리카 등지에 전해졌으며, 여러 저자들에 의해 인용되어지고 있다.
그는 현재 미국 Garden Grove에 있는 수정교회(Crystal Cathedral)에서 히스패닉(미국에
거주하는 라틴아메리카계 사람들)을 위한 목회를 하며, 여러 곳에서 초청받아 강연을 하고 있다


후안 카를로스 오르티즈(Juan Carlos Ortiz)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