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란노mall
최근본상품(1)

조니에릭슨 타다의 희망노트

A Place of Healing

  • 정가 : 12,000 원
  • 판매가 : 9,600 원 (20% 할인) + 0 원 적립(0%)
  • 출간일 : 2011-07-18
  • 출판사 : 두란노
  • 해외배송 : 가능
  • 발송정보 :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 배송형태 : 두란노몰 배송
  • 배송료 : 30,000원 미만 2,000원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600
왼쪽으로 리스트 이동
  • Why Jesus - 왜 예수인가
  • 아비목회
  • 이기는자
  • 지성에서 영성으로
  • 예수마을 이야기
  •  교사의힘
  •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 구름기둥 - 갈대상자 그 이후
  • 철인
  • 목사님 전도가 너무 쉬워요 2 (성도편)
  • 불신자들도 찾아오는 교회
  • 오늘 행복해야 내일 더 행복한 아이가 된다
  • 나에게 보여주신 천국과 지옥이야기(개정판)
  • 떠나 보니 함께였다
  • 네가 가라 내 양을 먹이라
  • 고맙다
  • 길갈
  • 재벌 하나님 나의 아버지
  • 하나님의 대사 1권
  • 길을 묻는 나그네에게 - 변우량 교수의 인생칼럼
  • 갈대상자
  • 안종혁교수 세트(길갈+인생거룩한모험에던져라) (전2권)
  • 히말라야 네팔에 희망을 심다
  • 쿵쿵 (다시뛰는 생명의 북소리)
오른쪽으로 리스트 이동


다이빙 사고로 45년간
사지마비로 살아온 조니 에릭슨 타다,  
극심한 고통 중에 온몸으로 만나게 된 희망을 말하다!


“나의 희망, Jesus!,
하나님의 마음을 그리다!”


부활의 신앙으로 사는 조니 에릭슨 타다의
믿음과 열정, 그리고 살아 계신 하나님!


나는 여전히 휠체어에 앉아 있다.
하지만 난 행복하다.


[ 그녀의 인생은 한편의 시다! ]
꿈많은 십대에서
사지마비 장애인으로,
그리고, 희망의 메신저로 일어서기까지
그녀의 삶은 하나님이 그리시는 한 편의 시다.


세상의 전부를 가진 꿈많은 소녀에서
십대의 조니는 인생을 사랑했다.
승마와 하이킹, 테니스와 수영을 좋아했다.
그러나 1967년 7월의 어느 여름날,
체사피크 해변에서
조니가 사랑했던 인생은 사라졌다.


A Place of Healing
사지마비 환자가 되어
분노, 우울증 그리고 자살 충동,
혼자서는 칼도 들 수 없고, 약도 먹을 수 없어
자살조차 할 수 없던 무기력함.


그때 만난 하나님.
유일한 버팀목은 하나님의 말씀.
그러다 하나님의 말씀에 푹 잠기기 시작했다.
그때 이후 나의 인생은 충만해졌다.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씀을 붙들고
가장 마음에 와 닿은 말씀을 붙들고
감사하기 시작하던 조니.
드디어 그 어두운 방을 벗어나서
휠체어를 타고 밖으로 나선 날.
그날은 그녀의 새로운 날이었다.


나만의 길을 찾아
친구들이 대학 준비로 한창 바쁠 때
조니는 살기 위해 싸웠고 평생을 휠체어에
앉아 살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했다.
그녀는 붓을 입에 물고 그림을 그리며
희망의 첫 발을 내디뎠다.


닉 부이치치를 만난 기쁨
다리가 없어도 사지가 마비되어도 우리는 하나님의
온전한 작품이다. 하나님은 우리의 연약한 몸에 희망의
날개를 달아 주셨고, 하나님의 소원이 이제는 닉과
나의 소원이 되었다.


나의 동반자, 남편 켄
하나님은 나를 치유하는 대신 잡아주는 쪽을 택하셨다.
고통이 심할수록 하나님은 나를 더 꼭 안아주신다.
그리고 남편을 선물로 주셨다.


그날의 사고가 아니었다면...
그날의 사고가 아니었다면
꿈도 꿀 수 없었을 넓은 세상을
하나님은 나에게 안겨 주셨다.
40여 권의 책, 영화, 강연가로...


희망의 메신저가 되어
다른 사람에게 고난에 대해 나누는 것은
그들의 영적 혈관에
‘삶을 바꾸는’ 강력한 진리를 주입시키는 것이다.


다시 기막힌 고통을 만나다
2010년 6월, 유방암 진단을 받다.
그녀는 이 도전 앞에서
이제 와서 항복할 수 없다고 말한다.
“이 유방암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리라.”
자신의 영혼의 유익을 위해
하나님 나라의 진전을 위해
아버지의 영광을 위해
이 고난을 사용하겠다고 고백한다.


지금 나의 소원
나와 같은 자들을 돌아보며 하늘의 희망을 나누는 삶.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하는 것이 내 인생의 목표다.
그녀가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고난과 치유에 대한 깊은 나눔을 들어 보라.
그리고 당신의 삶을 돌아보라.


40여 년 전, 조니 에릭슨 타다는 다이빙 사고를 경험하고 사지마비의 장애인이 되었다. 그 후로 그녀는 사랑 받는 저자이자 수백만을 위해 강연하는 사람이 된다. 그러나 요즈음, 조니 에릭슨 타다는 끝없는 만성적 통증이라는 새로운 싸움과 맞닥뜨리고 있다. 그의 책 「조니 에릭슨 타다의 희망 노트」는 다시 유방암 선고를 받고, 고난 중에 다시 일어서는 깊은 영적 여정을 담고 있다. 그녀의 매우 개인적이고도 친밀한 간증을 통해 우리는 치유, 고통 그리고 희망이라는 근본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얻는다.
당신이 겪고 있는 것이 육체적 고통이든 재정적 손실이든, 또는 관계의 슬픔이든, 조니와의 여정은 그 아픔에 대한 답을 제공해 줄 것이다.


목차
한국 독자들에게
1부 인생의 광야에서 만난 하나님
1. 기막힌 고통과 마주하다
2. 응답에 대한 확신보다 중요한 건 주님에 대한 확신이다
3. 우리 삶은 하나님이 지으신 한 편의 시다


2부 나의 희망, 예수 그리스도
4. 상처를 통해 주님께 접붙여지다
5. 내가 고통중에도 살아갈 수 있는 이유들
6. 먹든지 마시든지 주를 위하여
7. 문제가 아닌 해결자에 초점을 두라


3부 지금 여기서, 하나님의 희망을 노래하다
8. 욕된 것으로 심어 영광스러운 것으로
9. 고난을 통해 맺어진 열매들
10. 휠체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에필로그
추천의 글

조니가 45년 동안 사지마비로 살아오면서 누렸던 그리스도 안에서의 기쁨과 지금도 끊임없이 그녀를 괴롭히는 고통에도 불구하고 누리는 평안이 놀라울 뿐이다. 치유와 치유 받지 못하는 문제를 다루고 있는 이 지혜로운 책은 조니만의 영적 보석이다.
- J. I. 패커_리젠트칼리지 교수


조니의 책을 읽는 것은 그녀와 개인적으로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듯하다. 그녀는 솔직하고, 쾌활하고, 성경적이고, 현명하며, 하나님과 그분의 진리에 충실하다. 조니는 아주 특별한 방식으로 우리에게 예수님을 보여 주며, 우리의 상황과 상관없이 하나님께 답하도록 격려한다.”
-R. C. 스프라울, 세인트앤드류채플 담임목사.


조니는 고통을 아주 특별하게 이해하고 있다. 이 책의 메시지대로 살아가는 그녀를 보면서 나는 깊은 감동을 받았다. 더욱 격렬해지는 고통과의 싸움에서, 그녀는 우리가 우리 자신의 도전에 맞설 수 있도록 진리로 가득한 이 안내서를 선물로 주었다. 그녀는 우리의 주권자이신 하나님의 영원한 목적에 초점을 두고, 하나님의 확실한 약속들을 붙잡으며, 하나님의 끝없는 사랑 속에서 쉼과 치유의 장소를 찾으라고 말한다.
- 낸시 레이 드모스_ 「왕의 정원으로」 저자

조니 에릭슨 타다 소개
Joni & Friends (JAF)의 창시자.
1967년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되어 절망가운데 다시 일어나 입으로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되었다.
영화로도 알려진 자서전 <조니>를 포함한 11권의 베스트셀러로 전 세계에 이름이 알려졌다.
┃저서 | 로는 A Step Further, When is it Right to Die? 등이 있다.


조니 에릭슨 타다 도서
X
두란노몰 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아이피스 배송상품

장바구니에 아이피스 상품으로 분류됩니다.

두란노몰 상품과 별도로 배송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서울시내 10,000원 이하 주문건에 대해서 배송비 3,000원을 부과합니다.

서울 외 지역 30,000원 이하 주문건에 대해서 배송비 3,500원을 부과합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

web server 인증서 이니시스 결제시스템 INIP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