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존 비비어의 순종 (하나님의 권위 아래서 누리는 보호와 자유) 개정증보판

스테디셀러 전면 개정증보판! 두란노 창립 40주년 기념 리커버판!

정가 17,000
판매가 15,300(10% 할인)
포인트적립 8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1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5,300
총 수량 1 총 할인 1700 총 금액 15,300
브랜드 두란노화살표
저자 존 비비어(John Bevere)  화살표
출간일 2020-02-12
ISBN 9788953136632
쪽수 352
크기 150*220

상세정보

스테디셀러 전면 개정증보판! 두란노 창립 40주년 기념 리커버판!


2002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뒤 20년 가까이 스테디셀러로 사랑받은 《존 비비어의 순종》이 새 옷으로 갈아입었다. 책 전반에 걸쳐 군데군데 개정 및 증보되었으며, ‘공동체 소모임에서 함께 나눌 수 있는 질문’ 부분과 15장(章)이 통째로 추가되었다. 성경 본문도 기존 개역한글판에서 개역개정판으로 바꾸었다. 이미 읽었으나 다시 한 번 이 메시지로 삶을 점검하고 싶은 이들, 공동체 안에서 함께 읽고 나누고 싶은 이들은 물론이고, 특별히 ‘순종’이라는 단어에 거부감부터 드는 이들, “너무 뻔한 말을 할 것 같아서 듣기 싫다”, “가정, 교회, 직장, 나라의 리더들에게 받을 만큼 충분히 상처받았다”는 이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순종은 과연 시대착오적인 발상일까?


‘성경이 말하는 순종’을 둘러싼
교회와 세간의 날 선 오해와 진실을 밝히다
곤한 영혼에 참된 자유를 주는 하나님 나라의 질서!


다들 불안한 세상에서 자신을 안전하게 보호해 줄 피난처를 찾아 헤맨다. 존 비비어는 이 책에서 우리가 찾던 참된 보호와 공급하심의 열쇠를 소개한다. 바로 하나님의 질서 아래 사는 삶, 곧 ‘하나님의 권위’와 ‘하나님이 위임하신 권위’에 대한 순종이다. 이는 이 시대 기독교가 놓치고 있는 중요한 하나님의 뜻이기도 하다. 이 책은 우리 일상에 배어 있는 ‘권위에 대한 불순종’을 숨김없이 다룬다. “하나님께는 순종하지만 사람한테는 내가 수긍할 만해야 순종하겠다”는 신자가 얼마나 많은가. 그러나 ‘하나님께만 있는 권위’에 하는 복종과 ‘하나님이 위임하신 권위’에 하는 복종은 나눌 수 없다. 모든 권위의 근원은 하나님이시다. 자유를 얻으려 권위에 반항하지만, 실상 권위를 무시할 때 우리는 자유를 잃고 만다. 저자는 자신의 넘어짐과 분투의 시간들을 공개하고 권위의 질서를 따르는 사람에게 허락하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보호하심과 공급하심을 보여 주면서, 마지못해 하는 게 아니라 즐거이 하는 참된 순종의 세계로 우리를 초대한다.


하나님 말씀이 내 삶을 살피게 하라
어수선하던 일상에 순종의 불을 켜다!


“어떤 상황에서도 순종해야 하는지, 리더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을 때나 리더가 잘못 결정했을 때, 리더가 내게 죄짓는 일을 명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나를 부당하게 대우하는 권위에도 복종해야 하는지, 어디에 선을 그어야 하는지, 하나님이 위임하신 권위는 어떻게 식별하는지, 하나님은 왜 복종을 훈련시키시는지” 등을 함께 구체적으로 고민하면서 성경에서 그 답을 찾아보자. 매일같이 벌어지는 맹렬한 영적 싸움! 공들여 쌓아 온 내 논리와 순간의 감정을 따를 것인가, 일의 결국을 다 아시는 하나님 말씀을 따를 것인가. 이제 눈앞에 있는 권위를 넘어 하나님의 권위에 순종하는 법을 배우라. 그분의 약속은 인간의 법을 뛰어넘는다!


목차

Part 1. 하나님의 날개 아래 거하는가
1장. 고단한 인생길, ‘피할 곳’이 있는가
2장. 하나님의 질서 아래서만 안전하다


Part 2. 순종함으로 자유하기
3장. 순종 명령을 무시한 이 시대, 불법이 성하다
4장. 순종은 자유의지를 옭아매는 족쇄다?
5장. 작은 순종, 죄의 법을 다스릴 강력한 병기가 되다
6장. ‘내키는 것만’ 따르는 것은 순종이 아니다
7장. 불평과 저주의 쳇바퀴에서 그만 나오라


Part 3. 하나님의 질서에 뿌리내리기
8장. 모든 지도자는 ‘하나님’이 정하셨다
9장. 가정과 사회, 정부 리더십, 어떻게 대할 것인가
10장. 교회 리더십, 어떻게 대할 것인가
11장. 순종 못 할 순간에도 ‘복종하는 태도’를 잃지 말라
12장. 지도자의 마음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손을 의지하라
13장. ‘이런 사람’에게도 순종해야 하나
14장. 지도자의 결점 앞에서 내 심령의 참모습이 드러나다


Part 4. 순종으로 깊어지는 믿음의 우물
15장. 다툼과 분열이 설 땅을 잃다
16장. 순종의 현장은 내 일상이다
17장. 순종 훈련은 믿음 훈련이다
18장. 하나님의 보호하심, 그 풍성함 아래서


하나님께 보호받고 공급받는 순종 공동체를 향하여


추천의 글



존 비비어(John Bevere) 소개

‘하나님의 임재연습’에는 항상 좋은 느낌과 즐거움만 기다리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하나님과의 연합과 동행을 방해하는 여러 장애물로 인해 하나님께 가까이 가는 길은 멀어만 보인다. 존과 리사는 이런 걸림돌을 통해 결국 원수가 원하는 삶은 지레 겁을 먹고 ‘그저 좋은 삶’으로 만족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오히려 이 ‘장애물 속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누리며 연습하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배워갈 것이다. 이 책은 “하나님으로 목마른” 사람들을 위한 40일간의 영성훈련서이다. 하나님과의 더 깊은 임재를 소망하는 이 시대의 진정한 크리스천들에게 든든한 지침서가 될 것이다. 존과 리사는 베스트셀러 작가로, 기름부음 받은 사역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216개국에 방송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인 <메신저>에서 공동 진행을 맡았으며, 작가이자 유명 강사인 아내 리사 비비어와 함께 창설한 사역재단 <메신저 인터내셔널>은 국제적인 전도 기관으로 성장했다. 그의 책은 전 세계 수십 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목회자와 리더들에게 하나님의 사랑과 희망을 전하고 있다.
존 비비어의 주요 저서로 『순종』 『존중』 『은사』 『은혜』 『구원』 (이상 두란노) 『회개』 『분별력』 (이상 순전한나드) 『두려움』 (미션월드라이브러리) 『관계』 『경외』 『임재』 (이상 터치북스)등 다수가 있으며, 리사 비비어는 《통제 불능의 상황에서도 난 즐겁기만 하다》(순전한 나드), 『자존감』 (터치북스) 등의 책을 썼다


존 비비어(John Bevere)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과 관련 세트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