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메콩강 빈민촌의 물새선생님2

저자 : 김연희  | 생명의말씀사 | 2012-02-27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10% 할인)
적립금 5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 다른옵션도 구매하시려면 옵션을 반복하여 선택해주세요
    상품 옵션을 선택 해주세요

    도서정보

    ISBN 9788904159741
    쪽수 271
    크기 140*200

    이 책이 속한 분야



    빈민촌을 행복촌으로 바꾸는 물새 선생님의 인생 십일조 이야기


    “흙먼지를 날리며 교회로 달려오는 아이들은
    오늘도 제가 살아가는 이유가 됩니다.”


    더 이상 빈민촌이 아니다
    캄보디아 메콩강 가에서 일생을 가난과 질병과 씨름하며 살아가는 이웃들이 있다. 멀고도 먼, 나와는 상관없는 이야기 같은 그곳의 풍경이 책장을 열면서 펼쳐진다. 스무 살 가녀린 여대생이 단기 선교를 통해 만났던 빈민촌은 그녀가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서도 결코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던 그리움의 장소였다. 아이들의 눈망울과 빨리 오라는 듯 흔드는 손사레를 결국 잊지 못해 스물 셋 김연희는 떠났다. 눈물 많은 물새 선생님 김연희가 밥을 지어주고 글을 가르치고 성경 공부를 하는 그곳은 이제 더 이상 빈민촌이 아니다. 행복촌, 희망촌의 모습으로 변하고 있다. 집보다 교회가 좋아 하루 종일 교회에서 살다시피하는 아이들 곁에 물새 선생님이 있기 때문이다.
    세상은 절망의 이유들을 끊임없이 토해내지만 아버지의 품안에 있는 이들에겐 그조차도 소망의 그림자일 뿐이다. 하나님의 아이들을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그 마음 하나로 오지의 삶을 기꺼이 살아내는 물새 선생님, 김연희가 있어 메콩강 빈민촌은 더 이상 가난하지 않다. 

    프롤로그


    1. 사랑하는 나의 땅, 캄보디아
    사랑의 난로가 되어 | 밤에 벌이는 사투 | 고기 요리의 정체
    빈민촌 아이들의 별난 간식 | 비에 행복해하는 사람들 | 오물과의 전쟁


    2. 가난의 아픔을 끌어안고
    아파도 교회가 좋아요 | 소파 전도사의 마음 찬양 | 다린의 목욕
    손톱 깎기 사역 | 상처투성이 아이들 | 맨발의 빠야


    3. 작은 전도의 도구가 되어
    오토바이 아저씨와 면도기 | 골목길 전도 | 자전거 아저씨의 믿음


    4. 따뜰락 시장 사람들
    재래시장에 퍼지는 복음 | 봉지 커피의 행복 | 쩐 자매의 어머니


    5. 나의 두 번째 가족
    선교의 도구 비행기 | 선생님, 너무 보고 싶었어요! | 오빠의 결혼식
    거룩한 대박 | 나와의 싸움


    6. 나무처럼 크는 아이들
    도레미파솔라시도 | 기타 치는 나런 | 단기 유학생, 완다
    왈가닥 수얀의 변화 | 태권 소녀, 나리 | 음악 천재, 페랑


    7. 하나님, 우리를 지켜 주세요
    화마가 휩쓸고 간 마을 | 마을을 지킨 빈민촌 교회 | 유리병 투척 사건 | 마을 초청 잔치


    8. 복음 전도자로 거듭나다
    트럭 위의 아이들 | 베트남 마을 선교 여행 | 캄보디아에서 피어난 사랑 | 예수님은 역전의 명수


    9. 고마운 사람들
    어머니의 손길 | 할머니 선교팀 | 나의 첫 책을 꿈꾸다
    내가 멘토가 되다니...| 이지성 작가와의 만남


    10. 함께 일하는 동역자들의 고백
    캄보디아를 향한 사랑의 열병 -장성기, 유정화 부부 선생님
    하나님이 세우신 리더가 되어 -김명훈 선생님
    어머니 대신 택한 캄보디아 사랑의교회 -박지혜 선생님
    새로운 출발점이 된 평화교회 -황인범 선생님


    에필로그

    2010년 성탄절은 내게 좋은 선물 하나를 안겨 주었다. 그것은 바로 캄보디아에 숨겨진 보물들을 만난 것이다. 캄보디아 땅을 처음 밟고 그곳에서 처음 만난 교회가 바로 캄보디아 성도들이었다. 처음 만난 성도들이 열심히 찬양하고 예배하는 빈민촌의 친구들이었다. 이들은 기도하고 찬양하고 예배하며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고 있었다. 내가 잠자기 전까지 깨어 있다가 아침에 눈을 뜨기 전에 먼저 일어나, 마치 잠도 자지 않고 종일 하나님을 예배하는 사람들 같았다. 천국의 예배자를 만나고 싶었는데 그들이 바로 이곳에 숨어 있었던 것이다.
    -김인식(목사, ‘야곱의 축복’ 찬양 가수)


    따뜰락 선생님들과 캄보디아 아이들은 불만을 잊고 살아갑니다.
    이 책을 읽으며 따뜰락에서 보낸 2박3일이 떠올랐습니다.
    한 줄의 문장은 한 사람의 삶이요, 한 영혼의 고백입니다.
    이름 하나가 아픔 하나이고, 얼굴 하나가 그리움 하나입니다.
    이 책은 세상을 바꾸기보다 나를 바꿉니다.
    여기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가 보입니다.
    이제 그 글씨를 당신이 직접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김재원(KBS 아나운서(아침마당))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김연희 소개

    대학 2학년 때부터 방학이 되면 캄보디아 빈민촌을 찾아갔던 물새 선생님, 김연희는 선교지에 와서 기도할 때마다 눈물이 마르지 않았습니다. 너무 자주 울고 많이 울어서 늘 물에 젖어 사는 물새 같다고 하여 붙여진 별명, 물새 선생님….
    캄보디아를 떠올리면 가슴이 뛰었던 그녀는 스물세 살에 인생의 십일조를 캄보디아 선교에 헌신하겠다고 결단하고 이 땅을 떠났습니다. 선교지에 있는 동안 아토피, 결핵, 만 명에 한 명 정도 걸리는 망막박리로 실명 위기의 어려운 고비마다 더 큰 은혜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아플 때 아이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끓여주는 죽을 먹으며 결코 캄보디아를 떠나지 않겠다고 눈물로 기도했습니다.
    열악한 빈민촌에서 살고 있는 가난한 아이들에게 따뜻한 밥을 짓는 엄마로, 말과 글을 가르치는 선생님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20대를 보내고 있는 그녀는 섬김과 채우심을 경험하며 오늘도 행복한 사명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김연희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