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프랭크 루박의 중보기도(Pray for Others)

람, 세상을 변화시키는 가장 강력한 영적 파워!

저자 : 프랭크 루박  | 서울말씀사 | 2017-08-1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6,500원
판매가 5,850원 (10% 할인)
적립금 325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5,850

도서정보

ISBN 9788984347427
쪽수 112
크기 128*180

이 책이 속한 분야


“깨어 있는 매순간 하나님과 동행했던 프랭크 루박의 또 다른 도전”

“사람, 세상을 변화시키는 가장 강력한 영적 파워!”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하실 수 있도록 돕는 기도”




▶ 깨어 있는 매순간 하나님과 동행하며, 24시간 호흡처럼 하나님께 기도하기를 갈구했던 프랭크 루박의 또 다른 도전!

선교사이자 ‘문맹자들을 위한 사도’로 불리는 프랭크 루박은 매일, 매시간, 매초마다 하나님을 생각하며 그분과 동행하기를 연습했던 영성가였다. 책을 읽을 때 주님과 함께 읽고, 밥을 먹을 때도 주님과 함께 식탁에 앉아서 먹는다. 길을 걸어갈 때도 그분과 대화한다. “주님, 이 순간 당신이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가요?” “주님, 저 사람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요?” 이렇듯 깨어 있는 매순간 하나님과 동행하기를 연습하기 권고했던 루박이 사람과 세상을 유익하게 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을 제시하는데, 그것은 바로 중보기도이다!



▶ 사람, 세상을 변화시키는 가장 강력한 영적 파워!

자신을 위해 기도하는 사람은 많지만,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로지 ‘나와 내 주변을 위해서’만 기도한다. 습관처럼 그렇게 한다. 그러나 그것은 큰 오류이다. 아니 오류를 넘어 ‘비극’이라고 저자 프랭크 루박은 말한다. 오로지 나를 위해 기도하는 것은 온 세상을 유익하게 할 수 있는 엄청난 힘을 사장시키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중보기도를 통해서 우리는 온 세상과 사람에게 엄청난 유익을 끼칠 수 있다.

다른 사람을 위해 중보기도 하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이 세대를 새롭게 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온 세상을 하나님의 뜻 가운데로 들어오게 할 수도 있다. 중보기도로 우리는 UN에 참여할 수도 있고, 세계 기아 대책에 참여할 수도 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을 위해 기도함으로써, 그가 부드럽고 온전한 마음으로 어떤 중요한 결정을 하도록 도울 수도 있다. 중보기도는 그 어떤 곳도 못 미칠 곳이 없기 때문이다. 동시에 한 사람을 변화시키는 가장 완전하고 완벽한 힘이 중보의 기도이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할 때 우리는 하나님이 그들에게 손을 뻗으실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우리가 하나님과 사람들을 도우려고 애를 쓸 때, 더 나아가 한 사람을 사랑하려고 할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일은 바로 그를 위해 중보의 기도를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것이다. 반대로 어떤 사람이 미워지고 자꾸 눈에 거슬릴 때, 그때는 그를 위한 중보의 기도를 시작할 때이다. 미움과 증오와 갈등이 만연한 이 시대에, 세상과 사람을 위한 중보의 기도는 선택이 아닌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 중보기도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구하는 기도가 아니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하실 수 있도록 돕는 기도이다.

무게 중심이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로 옮겨진 기도가 올바른 중보기도이다. 하나님이 간절히 행하기 원하시는 그것을 하실 수 있도록 돕는 기도가 바로 중보기도이다. 우리가 전심으로 이런 기도를 드릴 때, 하나님은 기적적인 방법으로 역사하신다. 우리가 다른 사람들의 유익을 구할 때, 그들은 마음을 열고 우리를 받아들이게 된다.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전심으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을 위해 기도하고 그것을 바랄 때, 우리가 원하는 것을 하나님도 원하시는 것이기에 하나님이 우리를 도우신다. 그분은 우리를 향해 문을 여시고,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와 그분의 의’를 구할 때 모든 것이 더하여진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렇게 중보기도를 하는 사람을 아무도 알지 못하는 깊은 영의 세계로 이끄신다. 하나님이 ‘친구’에게만 알려주는 비밀한 것들을 중보기도를 하는 영의 친구에게 열어 주신다. 중보기도를 하는 사람은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비밀하고도 충만한 영의 누림 가운데 들어가게 된다.



▶ 책속으로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향해 우리 마음을 여는 길은 오직 한 가지뿐입니다. 바로 기도입니다.”

-‘우리의 생각을 하나님의 뜻에 맞추는 기도’ 중에서(p. 11)




“바뀌어야 할 것은 하나님의 마음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은 전적으로 옳으십니다. 반면 인간은 다분히 옳지 않습니다.”

-‘우리의 생각을 하나님의 뜻에 맞추는 기도’ 중에서(p. 12)




“그러나 이 새롭고 위험한 세상 속에서 우리는 생각과 사랑과 기도를 바꾸고 넓혀야 합니다. 우리의 마음은 너무 작습니다.”

-‘우리의 기도의 반경이 너무 작다’ 중에서(p. 25)




“하지만 중보기도야말로 우리를 영적으로 성장시키고, 우리 마음과 사랑과 우리 자신뿐 아니라 다른 사람의 가치까지 확장시킬 수 있는 최고의 기회입니다.”

-‘우리의 기도의 반경이 너무 작다’ 중에서(p. 27)




“우리가 다른 사람을 위해 기도할 때 우리는 하나님이 그들에게 손을 뻗으실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기도는 어느 곳이든 도달할 수 있다’ 중에서(p. 45)



“기도해 주는 것이 말로 설득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입니다.”

-하나님의 충고가 우리 것보다 더 지혜롭다 중에서(p. 60)




“기도는 우리가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변변찮은 대체품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도록 설득하는 가장 강력한 방법입니다.”

-‘기도는 우리 마음을 연다’ 중에서(p. 72)




“기도는 창조적인 것인 반면, 판단하는 것은 그 사람을 틀에 가두게 되고 그를 죽이게 됩니다. 율법과 은혜의 차이가 바로 이것입니다. 율법의 조문은 죽이고, 영은 살립니다.”

-‘기도 모임의 하모니’ 중에서(p. 79)




“우리가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고, 우리가 유일하게 잘한 것이 있다면 하나님과 동행하기로 선 택한 것임을 알 때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이기심은 얼마나 놀라운가?’ 중에서(p. 95)




“하나님은 변덕스럽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언제든 기회만 되시면 성령을 보내시려고 꾹 참고 기 다리십니다. 변덕스러운 것은 우리입니다. 하나님이 성령을 보내지 못하신 것은 우리 때문입니다.”

-‘지금,오순절의 부흥을 경험하라!’ 중에서(p. 109)




서문
우리의 생각을 하나님의 뜻에 맞추는 기도
천 만 기도의 군사 
더 큰 기도의 제목들 
우리의 기도의 반경이 너무 작다
UN을 위해 기도하라 
하나님은 우리를 필요로 하신다 
기도는 어느 곳이든 도달할 수 있다
텔레파시  
기도의 통로 
하나님의 충고가 우리 것보다 더 지혜롭다 
기도는 텔레파시 이상이다 
기도는 우리 마음을 연다 
기도 모임의 하모니 
한 사람 한 사람이 중요하다
우리의 이기심은 얼마나 놀라운가?
중보기도는 가장 큰 일이다
기도하는 교회 
지금, 오순절의 부흥을 경험하라!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프랭크 루박 소개

1884년 미국에서 출생한 저자는 일평생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았다. 1915년 필리핀 선교사로 파송된 후 교회와 신학교 설립,
신학교 교수 등으로 왕성한 사역을 하였다.
하지만 이 모든 사역 중에도 그의 마음은 민다나오 섬의 이슬람교 신자들인 모로족에게 향해 있었다. 결국, 1930년 그리스도인이
절대 접근할 수 없었던 그들의 곁으로 하나님의 확신과 무한한 인내, 그리고 그리스도인의 기지로 나아갔다. 머지않아 모로족들은
실제적인 방법으로 그들의 필요를 채워주며,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배우려는 마음으로 다가간 프랭크 루박을 좋은 친구로 여기게
되었다. 이 책은 모로족의 생활방식에 아직 적응하지 못했을 때 쓰인 영적일기이다. 그는 고독 중에 매일 시그널 언덕에 올랐고
그곳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간절히 사모하며 그분과 대화하였다.
내적 경험을 아름답게 저술한 이 글을 통해 하나님을 더욱 풍성히 경험하는 방법을 사모하게 될 것이다.


프랭크 루박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