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공과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영성훈련일기 (프랑스에서 보내온)

성화 과정의 일기

저자 : 김이화  | 예찬사 | 2019-07-3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10% 할인)
적립금 7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3,500

도서정보

ISBN 9788974394608
쪽수 320
크기 152*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저의 영적 미숙함 때문에 불신자 남편과 7년 동안 치열한 전쟁을 치르고 나서 2009년 이혼을 결심했는데, 바로 그 다음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결혼하고 나서 네 남편을 사랑한 날이 며칠이나 되는지 세어볼 수 있겠느냐? 내가 죽기까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도 네 남편을 죽기까지 사랑하라!"  하나님께서 제게 사랑의 침례를 베푸시고, 남편의 있는 그대로를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을 주셨고, 저희 부부를 기적적으로 연합시켜 주셨고 교회와 사람들에게 전하라는 사명을 주셨습니다.
 " 네 얘기를 책으로 써서 이 땅에 유행하는 이혼을 막아라!"
  제 간증(록)을 통해, 이혼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이 아니란 것과, 문제부부들을 연합시키길 원하시는 하나님의 계획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신앙 차이, 성격 차이, 문화 차이, 학력 차이, 등으로 인한 갈등, 불화의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풀어주시는 성령의 인도하심에 순종했더니 사랑과 행복이 회복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 2월, 13살 된 큰딸아이가 "죽어도 다시는 교회에 나가지 않겠다!" 라고 반항해서, 저 또한 죽기를 각오하고 금식기도를 감행했더니, 들어본 적도 없는 특별한 성령세례를 하나님께서 제게 베푸셔서, 자신과 가족만 위해 기도해왔던 평범한 저를 이젠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며, 점점 이슬람화 되어가는 프랑스를 위해 복음을 전하고 기도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책이 가정불화문제와 이혼문제를 해결하고 죄와 질병과 마귀에게 고통 받는 자들을 치유하고, 기도하는 성령의 사람으로 변화시켜 줄 것입니다.


책 속으로


1997년 1월 난 프랑스로 유학을 왔다가 같은 해 2월 어떤 모임에서 우 연히 한 프랑스인을 만나게 되었다. 그와 함께 교제하는 동안, 성격적인 차원에서 그가 여러 가지 문제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영적인 면에선 하 나님도 악마도 천국도 지옥도 믿지 않는 프랑스의 전형적인 불신자 계열 지성인인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5년 반 동안 그와 교제하면서 단 하 루만 만나지 못하면 죽을 것처럼 서로 사랑했기에 우리를 갈라놓은 그 수많은 문제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2002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초기의 기쁨도 잠시, 난 계속되는 유산과 3명의 미숙아 출산으로 인해 내 인생의 가장 어두운 시기를 보내며, 비록 하나님은 믿었지만 영적 으로 너무나 미숙해서 하나님께 반기를 드는 동안, 불신자인데다 정신적 으로 너무나 미숙한 내 남편은 그렇게 불행한 내게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했다. 그래서 7년 동안의 격렬한 전쟁을 치르고 난 후 우리 부부는 마 침내 합의 이혼에 동의하게 되었다. 그런데 바로 그 다음날, 하나님께서 나를 찾아오셔서 내 귀에 들리는 음성으로 말씀하셨다. “너 결혼한 후 며칠 동안이나 네 남편을 사랑했는 지 세어 볼 수 있겠느냐? 하나님인 내가 죽기까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도 죽기까지 네 남편을 사랑하라!” 그날 이후 6개월 동안 난 성령님과 날마다 대화를 나눌 수 있는 특권 을 누렸다. 보통 사람으로선 이루 상상도 해볼 수 없는 일이었다. 그리 고 초자연적인 은혜로 내 오른팔에 엄청난 전기충격을 받고 나서 기적적 으로 내 남편과 다시 화해하긴 했지만, 영적으로 너무나 미숙한 난 내 자아가 여전히 살아 있어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엔 너무나도 힘에 겨웠다. 그래서 내 남편과 헤아릴 수 없는 많은 고난의 시간들을 보내야 했지만, 기적에 기적을 거듭하시는 하나님께서 마침내 우리 부부를 하나로 연합 시켜 주셨다. “네 얘기를 책으로 써서 이 땅에 유행하는 이혼을 막아라!”라고 2011년 성령님께서 내게 말씀하셨다.


사건은 이렇게 시작됐다
2017년 2월 5일 일요일
 내가 다니는 프랑스 교회에서 주일학교 학생들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 을 마련했다. 교회엔 여러 문화권에서 온 사람들이 섞여 있기 때문에 ‘무 지개’라는 이름하에 여러 가지 게임들을 즐기며 하루를 보낸다. 나의 세 아이들은 매년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17시 30분, 내 아이들을 교회에 찾으러 갔을 때 그들은 매우 흥분해 있 었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그들은 하루 종일의 프로그램을 맹렬히 비난 하기 시작했다. “모든 게임들은 끔찍했어요! 구역질이 났어요!” “어머, 진짜야? 그 사람들 머리가 어떻게 된 거 아니야!”라고 내 남편은 대답했다. 그러더니 잠시 동안 온 집안에 정적이 감돌았다. 끝도 없는 중상모략이 마침내 끝이 났다고 난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큰딸아이가 자기 방에 서 나오면서 소리를 질렀다. “난 죽어도 다시는 교회 안 갈 거야! 난 거기 있는 모든 사람들이 끔찍 이 싫어!” 딸아이는 너무나도 세게 소리를 질렀다. 어쩌면 그 때문에 코 안의 핏줄이 터졌는지, 새빨간 코피를 엄청나게 쏟아냈다. 너무나 놀라 서 딸아이의 코피를 닦아주려 하자 그녀는 내가 마치 자신의 원수인양 날 노려보며 그전보다 더욱 더 세게 소리를 질렀다. “내 몸에 손도 대지 마!” 큰아이가 코피를 쏟는 걸 본 내 남편은 온 힘을 다해 내게 소리 지르기 시작했다. “자기 딸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좀 쳐다 봐! 예전에 그녀는 천사처럼 사 랑스러웠어. 근데, 이젠 애를 완전히 망쳐 버렸어! 내가 뭐라고 했어? 아 이들을 억지로 교회에 끌고 가면 안 된다고 내가 미리 예고했잖아! 자기 맘대로 아이들 키운 결과 이젠 잘 봤지? 아이들이 자기 말에 순종하지 않 아서 속상하다고? 당연하지! 자기는 그렇게 당하는 게 마땅해! 자기가 이런 식으로 아이들을 잘못 키웠기 때문이야! 내 아이들 이제 다시는 교 회 데리고 가지 마! 이젠 교회와는 끝이야! 난 다시는 교회 얘기 듣고 싶 지도 않아! 내 말 알아들었어?” 바로 그 순간 성경 말씀 한 구절이 내게 떠올랐다.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요 통치자들과 권세들 과 이 어둠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을 상대함이라.(엡 6:12)” 난 그 때 내가 누구를 상대로 싸워야 하는지 깨달았다. 그래서 내 남편 에게 단 한마디 대꾸도 하지 않았다. 난 침묵하며 저녁식사 준비를 했고, 아이들을 재우고 나서 즉시 기도실로 들어가서 하나님 앞에 납작 엎드렸 다. “주님, 단지 제 힘만 믿고 아이들을 키우려 했던 거 용서해 주세요. 이 젠 오직 하나님의 방법대로만 아이들을 키우겠으니, 하늘 문을 열어주시 고, 주님의 방법을 제게 보여 주세요.” 그리고 나를 위한 중보기도를 부탁하기 위해 내가 불어 지도를 해주고 있는 두 젊은 선교사님들께 짧은 메시지를 보냈다. “난 오늘부터 무한정 금식에 들어갑니다. 기도 응답을 받기도 전에 내가 굶어 죽지 않도록 날 위해 기도해주세요.” 메시지를 그렇게 보내놓고 자리에 누워서 잠을 청했지만 도무지 잠을 잘 수가 없었다. 난 유튜브에서 막무가내로 시간을 보내다가, 손기철 장 로님의 동영상 ‘예수의 이름에 권세가 있다.’를 우연히 보게 되었다. 난 손 장로님이 한국에 있는 줄도 몰랐다. 그분의 설교말씀을 들으면서 예수님 의 이름에 그토록 큰 권세가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닫고 너무나도 놀랐 다. 예수님의 이름은 매번 기도를 마칠 때 형식적으로 사용하는 단어로만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새 방언을 말하다
2월 6일 월요일
오늘은 큰딸아이의 열세 번째 생일이다. 가족들 앞에선 지난밤에 있었 던 일은 언급하지도 않고, 난 평소처럼 밝은 미소를 머금고 아이들을 학 교에 데려다 주었다. 그러나 집에 돌아와서 혼자 있게 되자 곧바로 또 다시 하나님 앞에 엎드렸다. 손기철 장로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깨달았 던 것처럼, 예수님의 이름에 권세가 있음으로, 나의 모든 문제들을 해결 할 능력이 있음을 믿음으로 고백하며, “예수님의 이름으로!”를 큰 소리로 여러 번 빠르게 반복했다. 그러자 어느 순간, 내 기도 말들을 제대로 발 음할 수가 없게 되었고 내 입에서 갑자기 “뚜뚜뚜룰룰룰...” 이러한 말들 이 나오기 시작했다. 난 너무나 실망해서 “이런 소리 말고 하늘 문을 열어 주세요!”라고 계속해서 기도했다. 그때 다음 말씀이 떠올랐다.  “믿는 자 들에게는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새 방언을 말하며... (막 16:17)”


불을 느끼다
2월 9일 목요일
지난 이틀 동안 난 혼자 있을 수 있는 시간을 가지지 못했다. 반면 내 가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주고 오면서 매번 기도하려고 할 때마다 내 말로써 기도를 할 수가 없어서 “뚜뚜룰룰...” 이렇게만 기도했다. 오늘에서야 드디어 집에 혼자 있을 시간을 가지게 되어서 기도를 시작 했더니 또다시 이상한 소리가 내 입에서 나오기 시작했다. 내가 원하는 말로 기도할 수 없어서 답답하기는 했으나 다른 방법이 없어서 이러한 이 상한 말들로 아마도 두 시간 정도 그렇게 기도를 한 모양이다. 그랬더니 어느 순간 머리가 너무나 멍해져 버려서 기절할 것 같은 느낌을 받았는 데, 그동안 금식기도를 했기 때문이라고 난 생각했다. 그런데 곧바로 두 손끝에서부터 팔 중간까지 그리고 두 발끝에서부터 종아리 중간까지가 불에 완전히 활활 타버리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난 너무나 두려워서 소리쳤다. “주님, 이게 도대체 뭐예요? 전 불에 완전히 타 버렸어요!” 난 너무나 무서워서 거실 소파에 누웠다. 그 불은 좀처럼 꺼지지 않았 다. 시간을 볼 수 없어서 얼마나 시간이 지났는지 알 수 없었으나 그 상 태가 꽤 오래 지속된 것은 분명하다. 한참을 그렇게 두려움에 떨면서 난 꼼짝도 못하고 누워 있었다. 한 순간 전화벨이 울려서 전화를 받으려 했 으나 난 일어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무릎으로 기어가려고 했는데 바로 그 순간, 내 두 다리가 완전히 마비가 되었음을 느꼈다. 16시에 학교에 내 막내아들을 데리러 가야 해서 억지로 일어나야 했는데, 난 두 발로 제 대로 걸을 수가 없었다. 매번 걸음을 옮길 때마다 종아리가 너무도 아파 서 몹시 힘들게 걸어야 했다. 그 이후 이틀 동안 걸을 때마다 종아리가 아팠다. 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도무지 알 수 없었다.


추천의 글 •4 영성훈련일기를 시작하게 된 동기 •6


Chapter 1. 하나님의 음성을 듣다
사건은 이렇게 시작됐다 •15 새 방언을 말하다 •17 불을 느끼다 •17 긴급기도를 해야 하는데...•18 네 남편을 위해 기도하라! •19


Chapter 2. 불세례와 성화과정
성령사역자를 만나다 •23 성령의 불세례  •24 땅 끝까지 가라!  •26 새롭고도 산길 •27 프랑스를 위해 기도하라 •29 안수하지 마! •31 가장 원하는 것 •33 초고속 방언으로 •35 꿈일까 환상일까? •35 틈을 주지 말라! •36 마귀를 대적하라 •39 드디어 변화가 시작됐다 •40 무슨 요가야? •42 하루에 3시간 기도하라 •43 가정사역 •45 우리 집을 교회로 •46 하나님의 질서 •48 도무지 깜깜하다! •50 이젠 상상이 가능하다! •51 선포 기도하라 •55 아빠가 최고다 •57 배가 왜 아플까? •59 진정한 헌신이란? •60 감사하라, 내 영아! •64 불세례 이후 •66 왜 이리도 화가 날까? •70 별거는 안 돼! •74 아직 기다리라 •76 어떤 생각으로? •80 내가 또 속았다! •83 영원은 지금부터 •86 Dorcas •90 불세례는 없다! •92 교회를 위해 중보하라 •97 누가 더 똑똑할까? •101 이 뜨거운 두 손을 어떻게? •105 지금 나의 관심은 어디에? •106 누가 내 친구일까? •108 야외 콘서트 •112 답글을 달아야 하는데... •118 Ça va? •119 남편을 왕으로 •123 예수님의 성품을 닮으세요 •127 능력전이 초보생 •129 주님의 손이 날 빚으시니 •130 나쁜 손? •135 전도는 이렇게 •139 누가 실망했을까? •141 이건 기적이다! •144 경배와 사랑을 •148 선교란? •152 위로는 이렇게 •155 기도는 누구의 생각대로? •159 하기 싫은 일 •163 기적의 치유란? •167 음성과 환상은 언제쯤이나? •169 가장 큰 은사는? •171 자유를 찾았다! •175 하나님의 초대장을 받고서 •178 드디어 해방되었다!•180 C’est dommage?•184 하나님의 그 사랑의 강물에•187 축귀는 성령의 불로•191 나의 참 동역자•193 가장 어려운 언어•197 마지막 기회•198 Noël•201 복음은 먼저 사랑으로•206 성령님의 역사•209 Laitue 상추•211 말씀으로 돌아가서•213 회개와 감사를•217 주 여호와의 영이 내게 임하시니•219 지식에까지 새롭게•223 오직 경외함으로•227 성령님의 인도하심 따라•232 주님의 사랑이 흘러내리니•238 다시 한 번 기회를!•240 블로그를 만들어라•241 말씀과 치유사역을 배워라•243 평신도 사역자•244 집중적인 듣기 훈련•246 선교헌금 좀 보냅시다•248 늙어서 서럽지 않으려면?•250 천사를 만났어요!•253 성령님께 묻기훈련•258 이제야 때가 되었다•259 공원에서 전도해요•260 성령님과 함께 내가 매일 기쁘게•262 복음 전도자•264 누가 정한 규정으로?•266 특별한 만남을 통해•267 환자를 위해 기도하라•268 Emmanuel •271 새로운 사명 •274 여호와의 깊은 곳으로 •275 내 이웃을 위해 •276


Chapter 3. 영들의 세계가 풀어지다
특별한 선물 •283 이제 점점 하나로 •283 휠체어에서도 일어나리라! •284 은하계에서 •285 불세례 책 덕분에 •286 특별한 책 주문합니다 •291 상급에 관해 •292 이제야 깨달았다 •293 불세례 책 종합 편 •307 새로운 만남으로 •312 영성훈련일기의 기록을 마치며 •315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김이화 소개

한국에서 불문학 학사 취득후 1997년 프랑스에 유학 와서, 리용 제 2 대학에서 불어 불문학 석사와 마스터 제 2 과정을 마치고, 2002년 프랑스인 남편과 결혼하여, 세 아이들과 함께 현재 프랑스 리용에서 살고 있습니다.
한국에 있을 땐 어려서부터 장로교회에서 믿음생활을 했고, 유학 온 이후 프랑스 오순절 교회에 다니고 있습니다.
“이 땅에 유행하는 이혼을 막아라” 책 출간 예정임


김이화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