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새로운 삶의 길-IVP 기초 성경 공부 시리즈 3 (리더용)

품절 해외배송가능

새로운 삶의 길-IVP 기초 성경 공부 시리즈 3 (리더용)

저자 : 송인규   | IVP | 1981-05-2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000원
판매가 900원 (10% 할인)
적립금 50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품절중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00

도서정보

ISBN 8932852030
쪽수 90
크기 신국판

이 책이 속한 분야


초신자들이 부딪힐 수 있는 신앙의 기본적인 문제들을 다룬 리더자들을 위한 책

많은 사람들은 양육에 대하 그릇된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교재나 방법이나, 어떤 사람이 양육을 시킨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오직 자라나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니라'(고전3:7)고 말씀합니다. 또 양육의 궁극적인 목표는 그리스도 자신입니다. 이것을 바울 사도는 '그리스도의 형상이 이루어지는 것'(갈4:19)으로 말했는데 이는 오직 성령께서 하실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하나님의 역사는 반드시 양육자를 통해 이뤄지며, 양육자는 어떤 교재나 과정을 도입하여 이 하나님의 역사를 이뤄나가는 것입니다.


공공연한 비극
바울의 경우
양육의 이론과 실제
피양육자와의 접촉
양육자 사전 준비
파괴적인 제안 사항

I. 새로운 출발
제1과 새 생명
제2과 구원의 확신

II. 새로운 발견
제3과 두 가지 성품
제4과 성령의 능력

III. 새로운 특권
제5과 말씀
제6과 기도

IV. 새로운 관계
제7과 시험
제8과 구별된 삶
제9과 친교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송인규 소개

1949년 생으로 건국대 축산과를 졸업하고 총신대 신대원, 미국 칼빈신학교, 씨라큐즈 대학교에서 신학, 변증학, 분석철학을 공부했다(Ph.D.). IVP(한국기독학생회) 간사와 총무를 역임한 바 있는 저자는, 복음주의 문서운동의 요람이 된 IVP와, 기독의대생과 의사들의 모임인 CMF(한국누가회)의 기초를 놓았다. 현재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이며, 평신도 신학의 핵심 정신에 따라 평신도 위주의 교회인 새시대교회(www.saesidae.org)를 섬기고 있다.

저서로 「새로운 삶의 길」,「행복에의 초대」외 다수의 성경 공부 교재와,「나의 주 나의 하나님」,「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복음과 지성」,「잃어버린 자아를 찾아서」(IVP) 「평신도 신학」(홍성사), 「아볼로 성경공부 시리즈」, 「그리스도인의 글쓰기」 등이 있다, 앞으로 ,「가서 너로 이와같이 하라」(성경의 적용에 관한 것),「현대인의 삶, 열두 가지 주제로 엮어 내다」,「세 마리 여우 길들이기」(야망, 질투, 경쟁에 대한 것) 등을 저술할 계획이다.


송인규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