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말콤 펜윅

선교사 시리즈6

저자 : 말콤 펜윅   | 키아츠(KIATS) | 2016-12-12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20,000원
판매가 18,000원 (10% 할인)
적립금 1,0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8,000

도서정보

ISBN 9791160370461
쪽수 679
크기 130*202

이 책이 속한 분야



한국고등신학연구원 김재현 원장


‘찌그러진 깡통’과 같은 하찮은 존재일지라도 그리스도에 대한 열정과 헌신으로 한국에서 복음을 전한 자유로운 영혼의 전도사. 제대로 된 정규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한국 침례교회와 북방 선교의 선구자가 되었던 캐나다 출신의 독립선교사.

펜윅은 종종 자신의 배우지 못함을 강조했지만, 그는 한국교회 역사에 신앙적이고 학문적인 큰 발자국을 남겼다. 그는 선교 초기부터 시작한 독자적인 신약성경 번역, 찬송가 편찬, 교단의 지침서와 교육 안내서의 역할을 하는 ‘달 편지’와 성경공부 교제, 독특한 구조를 가진 대한기독교회 조직을 형성했다. 이를 통해 오늘날 한국 침례교회의 선구자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교회 신앙역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특별히 이번에는 처음으로 번역된 Life in the Cup은 펙윅이 직접 쓴 소설형식의 글로 가상의 인물인 하퍼 목사와 선교사 존 플라우먼을 통해 자신의 회심과 한국 선교에 관한 문제점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이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독립선교사 펜윅, 캐나다 선교사들, 더 나아가 한국에 헌신했던 3천여 명의 외국인 선교사들에 대한 한 단계 진전된 연구에 하나의 작은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


에필로그

한국교회 위대한 초석이 된 ‘찌그러진 깡통’


‘찌그러진 깡통’과 같은 하찮은 존재일지라도 그리스도에 대한 열정과 헌신으로 한국에서 복음을 전한 자유로운 영혼의 전도자. 제대로 된 정규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한국 침례교회와 북방 선교의 선구자가 되었던 캐나다 출신의 독립선교사.


1863년 캐나다 온타리오 주 마컴Markham에서 태어난 말콤 펜윅은 농업과 철물도매업을 하던 중에 나이아가라 사경회를 통해 복음전도자로 부름을 받았다. 충분한 정규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그는 복음을 전하는 선교사들을 위해 우산이라도 들어주어야겠다는 심정으로

선교에 나섰다. 26세가 되던 1889년 12월에 평신도선교사로 한국에 도착한 펜윅은 1893년까지 한반도의 양 허리이자 복음전파의 두 축인 소래와 원산에 토대를 두고 사역했다. 복음전도에 열정을 갖고 있던 그는 이 시기에 <요한복음>을 두 번에 걸쳐 번역해 출간했고, 이것이 기초가 되어 1915년에는 신약성경 전체를 번역해 내었다.

이후 미국 보스턴으로 건너가 아도니람 고든Adoniram J. Gordon에게 선교훈련을 받고, 1896년에 원산에 다시 돌아와 한국순회선교회The Korea Itinerant Mission를 조직하고 본격적인 한국선교에 힘을 쏟았다. 특히 현지인인 한국인을 통한 전도와 토착화, 농업과 원예, 성경학원을 통한 평신도지도자 양성을 강조했다. 한국에 온 대표적인 독립선교사였던 그의 위치가 기존 선교회의 틀이나 제도에 얽매이지 않는 독특한 현지인 중심의 선교방안을 만들어내게 했다.

이후 펜윅은 엘라싱기념선교회The Ella Thing Memorial Mission를 이어받으며 시작한 공주-강경선교에 기초해 1906년 오늘날 침례교회의 모태가 되는 ‘대한기독교회’를 시작하였다. 이와 함께 진행된 간도 선교사 파송을 계기로 간도와 연해주에 대한 독보적인 선교사역을 진행했다. 한국교회의 모태가 된 소래에서 한국인과 한국인의 심성

을 이해하고, 원산에서 자립적이고 독자적인 선교의 토대를 마련한 펜윅은 이를 통해 만주와 연해주 지역의 흩어진 한인들을 대상으로 복음을 전한 것이다.

펜윅은 종종 자신의 배우지 못함을 강조했지만, 그는 한국교회 역사에 신앙적이고 학문적인 큰 발자국을 남겼다. 그는 선교 초기부터 시작한 독자적인 신약성경 번역, 찬송가 편찬, 교단의 지침서와 교육 안내서의 역할을 하는 ‘달 편지’와 성경공부 교제, 독특한

구조를 가진 대한기독교회 조직을 형성했다. 이를 통해 오늘날 한국 침례교회의 선구자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교회 신앙역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펜윅 자신의 사도행전이라 불리는 The Church of Christ in Corea (1911)와 자신의 삶과 신앙과 선교적 관점을 담은 Life in the Cup (1917) 등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삶을 살았던 펜윅은 한국이 일본의 억압과 지배에 깊이 빨려 들어가던 1935년에 자신이 그렇게 사랑하던 원산에서 소천했다.




자료의 선별 원칙과 이 책의 구성


한국 선교역사와 한국 침례교의 발전 과정에서 펜윅의 기여가 적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이유에서 그에 대한 연구는 지금까지 많이 진척되지 않았다. 첫째, 무엇보다 미국 출신 위주의 선교사 연구에 밀려 캐나다 출신 선교사들에 대한 연구가 전반적으로 경시되어 왔다. 게다가 독립선교사라는 펜윅의 위치는 교단적이거나 조직적인 연구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가 많았고, 한국 침례교에서도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했다. 둘째, 과도한 토착화에 대한 강조와 기존 틀을 따르지 않는 선교방식과 신학적 접근은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이 편하게 접근할 수 없게 만들었다. 예를 들어, 성령을 의미하는 ‘숨’과 같은 단어나 ‘달 편지’에서 볼 수 있듯이 성경 번역을 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그만의 독특한 용어와 신학적 이해는 역설적으로 사람들이 그의 가르침에 쉽게 다가서지 못하게 했다. 게다가 한국교회에서 침례교의 규모가 크지 않았던 것도 펜윅 연구부진의 한 이유가 될 수 있다.

이런 차원에서 한국고등신학연구원은 이번에 출간한 두 권의 책을 통해 펜윅이 남긴 1차 자료들을 가능한 종합적으로 독자들에게 전달하는데 우선적인 목표를 두었다. 성경번역가, 찬송가 작사가와 작곡가, 교단의 최종 지도자, 농사를 지은 자비량 선교사, 교육가,

작가, 설교가로서의 펜윅의 다양한 모습을 원자료를 중심으로 보여주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펜윅을 ‘기괴한 성격을 가진 하나의 평신도 선교사’ 혹은 ‘한국 침례교의 선구자’라는 차원을 넘어 한국교회 형성에 중요한 공헌을 했음을 보여주고자 했다. 더불어 우리는 펜윅이 누구인가를 편견 없이 보여주는 것이 이후 펜윅 연구의 중요한 출발점이라 믿고 있다.

펜윅은 소설 형식의 글을 두 편 남겼는데, 자신의 한국선교 이야기를 담은 The Church of Christ in Corea (1911)와 자신의 선교철학과 회심의 과정을 보여주는 Life in the Cup (1917)이다. The Church of Christ in Corea는 1989년 침례신학대학 출판부가 번역해 출간한 것을 이번에 새롭게 번역해 선집에 담았다. 한글로 처음 소개되는 Life in the Cup은 펜윅의 선교 철학을 보다 분명하게 보여주는 제18장과 19장만 이번 선집에 담고, 나머지 전체 내용은 한글번역과 영어원문을 담아 이번에 동시에 출간하였다. 소설 형식을 따른 이 두 권의 책은 선교사 펜윅의 신앙과 신학을 가장 잘, 그리고 쉽게 보여 주는 자료이다.

또한, 펜윅이 여러 곳에 기고한 다양한 한글과 영어 자료들을 이 책에 담았다. 특히 전도책자로 만든 <만민됴흔긔별>이나 교단 지도자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는 <달 편지>의 경우 펜윅의 독특성과 열정과 헌신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사경공부, 총회에 해당하는 대화회에서 행한 설교, 복음문답 자료는 김용복 교수의 선 연구를 이

곳에 인용해 담았다.

세 번에 걸쳐 펜윅이 직접 번역한 <요한복음>(1891, 1893, 1919)은 성경에 대한 그의 기본적인 태도와 시간이 지나면서 그의 성경 번역이 어떻게 변천되었는지를 잘 보여준다. 요한복음 원본과 함께 이 책에 방대하게 담은 《복음찬미》는 한국 찬송가 역사에 주목할 만

한 펜윅의 작업이다. 우리는 주제별로 원본을 싣고 한편에는 독자들이 읽기 쉽도록 한글을 추가하였는데, 독자들이 원래 펜윅이 의도했던 찬송가의 맛과 예스러움을 느끼게 하는 데 목적이 있었다.

그 외에 우리 연구진들이 새로 발견한 몇 개의 글을 한글 번역과 영어 원본으로 담았다. 마지막에 덧붙인 몇 개의 글은 당대 선교사들이 본 펜윅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특히 같은 캐나다 토론토 출신으로 한국선교에 한 획을 그은 제임스 게일이 쓴 《밴가드》The Vanguard에 나오는 펜윅의 모습은 인상적이다. 사실 펜윅과 언더우드 사이의 논란은 1891년 <진리>The Truth 지에 실린 논쟁을 통해서는 말할 필요도 없고, 제임스 게일도 펜윅을 결코 편하게 대하지 못 한 것 같다. 어쩌면 펜윅은 당대 동료 선교사들에게 편한 존재는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원 작품들을 통해 펜윅의 모습을 가능한 한 그대로 오늘날의 독자들, 특히 기독교인들과 나누고 싶다.



책속으로


《찌그러진 통에 불과할지라도》(Life in the Cup) -p6


펜윅이 직접 쓴 Life in the Cup은 한국 초기 선교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는 소설로 총 19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서 소개하는 18장(선교지 분할 문제에 관한 논쟁)과 19장(선교현장의 현실과 필요)은 토착인을 통한 순수한 선교사역의 효과 및 효율성을 강조하는 펜윅의 생각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이 두 장을 통해서 펜윅이 당시 조선 선교의 현장에서 선교지 분할 문제와 선교 행정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는지와 더불어 그가 생각하는 효과적인 선교전략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다. 이 소설의 전체 본문은 펜윅 선집과 함께 한글과 영어로 출간되었다.



《한국 그리스도의 교회》(CCC) -p36


이 책은 펜윅의 자서전적 선교기록 가운데 하나로 펜윅의 한국 사역에 관한 기록이다. 당시 펜윅이 깨달은 토착인 사역자를 통한 복음 전도의 효과에 관해 서술하고 있으며, 특히 백인 선교사들이 성공하지 못한 한국 땅에서 토착인 사역자들이 어떻게 복음전도에 성공을 거두고 있는지와 그들의 헌신에 관해 기록하고 있다. 이 책은 1989년 침례신학대학 출판부가 번역·출간하였으나 이번에 새롭게 번역하여 선집에 수록하였다.




*달 편지 -p180

달 편지는 교단의 행정 지시와 광보를 전달하고, 은혜의 말씀을 서로 나누는 신앙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각 개교회로 매달 발송한 월보이다. 초대감목인 펙윅을 비롯해 역대 감독이 필자로 참여했으며, 순 한글로만 쓴 것이 특징이다. 현재 달 편지는 일부만 남아있으며, 정확한 편찬 연도와 횟수는 알 수 없다. 아래의 달 편지는 펜윅이 작성한 연대 미상의 편지로 예수의 행적을 중심으로 사복음서를 강해한 것이다.

원문 이미지와 함께 원본에 해당하는 글을 추가, 편집하여 독자들이 읽기 쉽도록 하였으며, 해독이 불가능한 부분은 원문 그대로 남겨 놓았다. 또한 중간에 원문 이미지와 문자의 차이로 인해 페이지가 변경되어 부득이하게 원문이미지를 중복하여 삽입한 페이지가 있음을 미리 밝힌다.




요한복음 -p244


펜윅의 세 번에 걸친 요한복음 번역의 특징을 비교하기 위해 요한복음 21장 중 1장과 14장을 《요한복음젼》(1891), 《약한(요한)의 기록한대로 복음》(1983), 《신약전서》(1919 원산번역본)의 순으로 수록하였다. 원본이 세로 쓰기로 작성되어 독자가 읽기 쉽도록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도록 원본을 배치하였다.




복음찬미 -p294


펜윅은 효과적인 복음전도를 위해 성경책, 찬송가, 전도용 소책자를 발간하였다. 《복음찬미》는 펜윅이 발간한 찬송가책이며, 여러 판 중 이 책에는 1926년 제6판의 이미지를 수록하였다. 또한 총 252곡 중 펜윅이 작사한 곡 중 일부를 주제별로 분류하여 수록하였다. 원문 이미지를 같이 삽입하여 독자가 원문과 현대어를 비교할 수 있도록 하였고, 성경 인물의 고어 표기와 펜윅의 독특한 표현은 설명을 추가했다. 원본의 곡명은 영어로 기록되어 있으며, 곡명 아래 좌측에는 작곡자 이름을, 우측에는 작곡자를 표기하였다.



Section 1

한글본 Korean Version


[찌그러진 통에 불과할지라도]-제18장, 제19장 … 6

[한국 그리스도의 교회] … 36

한국의 농사법 … 138

한국의 청동 … 152

만민됴흔긔별 … 156

달 편지 … 180

사경공부 … 202

대화회 설교 … 220

복음문답 … 236

요한복음 … 244

복음찬미 … 294

우리 대한 나라 … 482

한국 순회선교회의 원리와 목적 선언문 … 486

펜윅의 편지 … 492

선교사들이 본 펜윅 일가 … 502


한국 침례교회와 북방 선교의 선구자 말콤 펜윅 - 김재현(KIATS)


연보

참고문헌


Section 2

English Version


Life in the Cup(Chapters 18, 19) ‧‧‧ 534

The Churh of Christ in Corea ‧‧‧ 557

Korean Farming ‧‧‧ 660

Korean Bronze ‧‧‧ 669

Fenwick’s Letter ‧‧‧ 670

The Fenwick Family in the Eyes of the Missionaries ‧‧‧ 675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