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복음주의가 자유주의에 답하다

저자 :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저자 : 데이비드 에드워즈  역자 : 김일우  | 포이에마 | 2010-09-09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2]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20,000원
판매가 18,000원 (10% 할인)
적립금 1,0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8,000

도서정보

ISBN 9788993474381
쪽수 607
크기 155*216

이 책이 속한 분야



기독교와 복음의 본질에 관한 두 신학자의 불꽃 튀는 논쟁!
복음주의자들에게 본질적인 것은 무엇인가?
우리가 믿고 가르치는 내용은 어떤 권위에 근거하고 있는가?
죄인들은 어떻게 구원받을 수 있는가?


진리를 위해 결코 물러설 수 없었던 현대 기독교 최고의 지성이 말하는 복음주의의 핵심!


기독교 본질 회복을 위해 반드시 마주해야 할 질문과 답변!


자유주의 신학자의 예리한 비판과 복음주의 지도자의 확고한 신념이 만났다. “성경은 정말 단 하나의 오류도 없는가?” “하나님은 타종교를 믿는 자들을 구원할 수 없는 제한된 능력을 가진 분인가?” “죄인들은 어떻게 구원받는가?” 등 그 누구도 쉽게 대답할 수 없는 난제를 거침없이 질문함으로써 복음주의의 본질은 과연 무엇이며, 그것은 근본주의나 자유주의와 어떻게 다른지, 현존하는 최고의 복음주의자에 명쾌한 해답을 제지한다.


우리 시대 저명한 복음주의 지도자인 존 스토트는 한국에서도 ‘가장 사랑받는 기독교 작가 1위’ 자리를 고수할 만큼 세계 구석구석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영적 리더이다. 요즘의 목회자들이 한 교회에 머무는 기간이 평균 2-3년인 데 반해, 1945년 올 소울즈 교구에 부임한 이래 그곳을 단 한 번도 떠난 적이 없는 존 스토트는 하나님의 말씀을 성실하고 체계적으로 전하는 것에 가장 큰 중점을 두고 있다. 그는 성경에 복종해야 함을 강조했으며, ‘복종’의 의미는 글자를 곧이곧대로 따르는 것이 아니라, 그 내용이 하나님나라의 삶에 함의하는 바를 꿰뚫어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나님의 계시와 구속, 성경, 그리고 십자가는 복음주의의 본질이자 영원한 진리이며, 사람들은 그것을 시대 흐름에 맞게 현대적 표현으로 전달하려고 고군분투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진리를 놓고 마음대로 타협할 권한이 우리에게 없다고 말한다. 이 주장은 존 스토트가 수십 년간 사역하면서 설교해온 내용이며, 또 그 삶을 살아내기 위해 생의 전부를 바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수십 권에 달하는 존 스토트의 저서와 설교, 그리고 신학적 가치관을 통째로 요약했다고 볼 수 있다.


존 스토트와 데이비드 에드워즈의 논쟁 중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것은 ‘구원’에 대한 주제였다. “타종교 신봉자, 혹은 그리스도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의 신실함, 헌신, 올곧음 등을 보면서 하나님은 왜 그들을 영접해주지 않는가”를 묻는 데이비드에게 존 스토트는 “인류는 죽을 수밖에 없고, 스스로 구원할 수 없으며, 예수님만이 유일한 구세주임을 우리가 믿지 않느냐, 오직 그리스도를 통해서 하나님이 그들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는 것 외에 다른 길이 있느냐?"고 반문하며 자신의 주장을 전개했다. 실제로 복음에 응답해야 할 우리의 책임에 대해서는 엄중한 경고들이 성경 속에 여러 차례 반복된 반면, 복음을 들어본 적이 없는 사람들을 하나님이 어떻게 다루실지에 대해서는 계시돼 있지 않기 때문에, 그들에 대해서는 무한한 자비를 베푸시는 하나님의 손에 맡겨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간의 지성과 선함을 무작정 찬양하며 모든 인류의 구원을 외치는 자유주의와는 다르게,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을 가졌지만 유한성과 타락성 때문에 계시 없이는 하나님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불신자들의 운명과 성경에서 말하는 지옥의 의미에 대한 두 사람의 첨예한 대립과 논쟁은 지금도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있는 주제들이다. 그런데 존 스토트는 어느 한쪽을 무너뜨릴 수 있는, 또 모든 논쟁을 종식시킬 수 있는 주장은 없다고 보았으며, ‘어느 한 가지 관점만 성경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독단성을 오히려 염려했다. 그가 견지한 열린 자세와 겸허한 판단은 성경 해석과 관련한 많은 문제들에 대해 우리가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할지를 보여준다.

추천의 말 / 서문 / 약어표


1 복음의 능력
어느 지도자의 삶 | 복음주의의 성공 | 하나님의 사람 |무엇이 본질인가
복음의 능력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방법론 | 복음주의의 성공


2 성경의 권위
현대 세계에서 성경이란 | 예수와 성경 | 근본주의 이후
성경의 권위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모범이신 예수 그리스도 | 복음주의와 근본주의 | 성경 무오성에 대한 논쟁 | 복음주의냐, 자유주의냐


3 그리스도의 십자가
갈보리에 대한 설명 | 복음의 핵심? | 도덕적인 반론들 | 대속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 죄, 만족 그리고 대속 | 복음의 핵심


4 그리스도의 기적
기적과 과학 | 성경의 기적들 | 예수님의 탄생 | 예수님의 부활
그리스도의 기적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오늘날도 표적과 기사가 일어나는가? | 기적을 반대하는 논증 | 복음서의 기적에 대한 신선한 시각 | 동정녀 탄생과 부활


5 성경과 행위
오늘날 기독교의 도덕성 | 구약성경의 현실성 | 예수님은 입법자이신가 | 성경과 문화
성경과 행위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구약성경의 현실성 | 예수님은 입법자이셨는가 | 성경과 문화


6 종말론과 구원
하나님나라의 소망 | 지옥 | 인류를 위한 복음
종말론과 구원에 대한 존 스토트의 답변
종말론과 하나님나라| 심판과 지옥| 오늘을 위한 복음


에필로그  / 주 / 참고문헌 / 찾아보기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소개

현대 기독교 지성을 대표하는 복음주의자, 신약학자, 저술가다. 1921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트리니티 칼리지를 졸업했다. 케임브리지 리들리 홀에서 목회 수련을 받았으며, 어릴 적부터 다녔던 영국 런던의 올 소울스 교회 교구 목사로 30여 년간 섬기면서 강력하고 혁신적인 목회 사역을 수행했다. 50권 이상의 책을 썼으며, 다수세계(Majority World)의 교회를 강화시키기 위해 일하는 랭엄 파트너십 인터내셔널(Langham Partnership International)의 설립자다. 2011년 헨델의 ‘메시아’를 들으며 주님의 품에 안겼다.


존 스토트(John R. W. Stott)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데이비드 에드워즈 소개

영국의 유명한 자유주의 신학자. 서더크 대성당Southwark Cathedral 주임사제이자 출판사에서 편집 일을 거친 저술가다. 또한 존 스토트의 모든 책을 섭렵하고 이 책을기획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존 스토트를 “20세기 영국 성공회의 가장 영향력 있는 성직자”라 극찬하면서도 날카롭고 까다로운 질문을 거침없이 던짐으로서 자기만족에 빠져 안락한 상태에 머물려는 기독교를 깨우는 계기를 제공했다. 대표 저서로 Christian England, The Future of Christianity 등이 있다.


데이비드 에드워즈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