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란노 월간지 인상 안내 (2019년1월)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크리스천 전자랜드 전문매장 전자성경 최저가!!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부활은 팩트다 (부활이 없다면 기독교는 가짜다)

예수 생애 마지막 일주일간의 급박했던 기록과 사흘 후의 신비

이용원  지음 | 홍림 | 2018-03-08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할인)
적립금 6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1,700

도서정보

ISBN 9788969340153
쪽수 126
크기 148*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예수 생애 마지막 일주일간의 급박했던 기록과 사흘 후의 신비
복음서는 어떻게 말하나


이사야와 스가랴가 남긴 예언 … 다니엘과 에스겔의 암시가 의미하는 것


바울의 고백처럼 예수의 부활이 없었다면 그리스도인들은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가장 불쌍한 사람들이 되고 만다. 그리스도의 부활이 없었다면 우리가 전하는 복음이나 우리의 믿음은 헛된 것에 불과하고, 우리는 헛된 것을 전하는 거짓 증인 곧 거짓말쟁이가 되기 때문이다. 결국 그리스도의 부활이 없었으면 교회도 기독교도 이 세상에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다.

‘부활절’은 후대의 선교현장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십자가 없이 부활이 있을 수 없고 부활이 없는 십자가는 무의미하다. 따라서 우리는 십자가와 부활을 함께 연결하여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십자가는 예수의 수난 사건의 정점이요 중심을 차지한다. 또 수난 사건은 예수의 생애에서 가장 중요했던 일이었다. 예수의 수난 이야기를 우리에게 전해주는 것은 신약성서의 복음서들이다. 그리고 수난 사건이 일어났던 예수의 생애 가운데 마지막 일주일간의 이야기는 복음서에서 그만큼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분량으로 보더라도 전체의 삼분지 일 이상이 이 한주간의 일들을 다루고 있는 것이다. 성자 하나님이 인간을 구원해주시려고 사람의 모습으로 오신 이야기를 마가복음에서는 아예 언급을 하지 않고 요한복음에서는 추상화시켜 우리에게 전해주는 것과는 완벽한 대조를 이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수난(passion)이라는 말은 라틴어 passio(고난: suffering)에서 온 말이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은 그의 생애의 마지막 주간 그가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신 때로부터 또는 목요일 저녁에 가진 다락방 만찬을 마친 후로부터 그 다음 날인 금요일 오후 그가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때까지 그를 중심으로 일어난 일들을 가리킨다. 멜 깁슨이 만든 영화 그리스도의 수난(The Passion of Christ)은 그의 생애의 마지막 12시간에 그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리고 부활이라는 말은 희랍어 anastasis(일어나는 것: rising up)에서 온 말로 죽은 사람이 살아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 말을 잠시 숨이 멈추었다가 회생하는 것이 아니라 죽음으로부터 영원한 삶에로 다시 살아나는 것을 의미하고, 역사상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그런 부활을 하셨고 마지막 날에는 모든 사람이 부활하게 되리라고 믿고 있다. _ 머리말 중에서.


책 속으로


예수가 제자들에게 와서 그들에게 생전에 마지막으로 전한 메시지는 ‘일어나라. 함께 가자’였다. _ 51쪽


“네가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냐” 라고 물어 “내가 그니라”는 대답 받아낸 후 신성모독죄로 몰고 가 _58쪽


재판장 역을 한 대제사장이 증언을 하고 다른 재판원들이 그 증언에 동의하는 형식의 증언 채택이었던 것이다. <중략> 그 밤에 예수를 죽여야 한다는 결론을 내려놓고 진행한 재판은 그 절차나 과정, 내용까지 전반적으로 모든 일이 불법적이었다. <중략>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혀온 여인을 돌로 쳐서 죽이려 한 사건이나 스데반을 총독의 제가 없이 유대인들의 사형법에 따라 돌로 쳐서 죽인 사건처럼 유대인들이 자기네 종교 문제를 자기들 방식에 맞게 사형집행을 해도, 보통은 총독부에서 크게 관여하지 않았다. _59쪽


가룟 유다는 그를 유대인들의 지도자들에게 넘겨주었고, 그들은 빌라도에게 넘겨주었으며, 그는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히도록 군인들에게 넘겨주었으니 메시아를 죽이는 일에 이렇듯 많은 사람들이 직접 관여한 것이다. _60쪽


빌라도는 예수를 심문하다가 예수를 죽이는 책임을 모면하거나 나누어질 생각으로 그를 헤롯에게로 보냈다. _61쪽


빌라도는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언도하고 군인들의 손에 넘겨주었다. 그 과정에서 전혀 뜻밖의 사람이 방면되었다. 이미 재판 과정을 모두 거쳐 사형 판결을 받고 집행을 기다리고 있던 바라바라는 흉악범이었다. 아마 예수와 함께 못 박힌 강도 두 사람의 일당으로 그 두목이었을 것이다. 흉악한 강도 두목이 유대 종교지도자들의 정치적 이권 문제로 인해 아무 조건도 없이 그냥 풀려난 것이다. _62쪽


예수는 수난 주간의 목요일 저녁에 제자들과 최후의 만찬을 함께 하고, 늦은 저녁에 겟세마네 동산으로 가서 기도한 후 밤이 깊어 잡혔다. 그리고 밤새 심문을 받았고 새벽녘에 빌라도에게 가서 이른 아침에 사형 판결을 받았다. 금요일 아침이었다. _68쪽


보고를 받은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은 즉시 대책을 논의하고 일단 경비병들의 입을 막으려고 많은 돈을 주면서 그들이 잠든 사이에 예수의 제자들이 와서 그 시신을 도둑질하여 가져가버렸다고 소문을 내게 했다.
사실을 은폐하려는 시도였으나 그것은 결코 감출 수 없는 사실이었다. 돈으로 가룟 유다를 매수하여 그의 선생 예수를 그들에게 넘겨주게 했던 사람들이 이제 돈으로 그 사건의 최초 목격자들인 경비병들을 매수하여 그들로 하여금 거짓 정보를 퍼뜨리게 한 것이었다. _96쪽


바울은 부활한 예수가 오백 여 명의 성도들과 야고보에게도 나타났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에서 어떻게 나타났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 다만 그 오백 여 명의 형제들 가운데 대다수는 바울이 고린도전서를 기록할 때까지도 살아있어서 부활의 증인이 되고 있다고 했다. _106쪽


그리스도의 부활이라는 역사적 사실은 그리스도인들이 믿음으로 받아들여야만 할 일이다. 학자들은 그 사실을 역사적 과학적으로 증명해보려고 많은 시도와 설명을 해왔지만 그런 방법들로는 대체로 부정적인 결론에 도달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기독교 신앙 자체가 과학적인 문제가 아니라 신앙의 문제이며 신앙의 대상이다. 물론 그리스도인들도 이성을 가진 사람들이므로 합리적인 설명과 이해가 필요하다. _116쪽


바울의 고백처럼 예수의 부활이 없었다면 그리스도인들은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가장 불쌍한 사람들이 되고 만다. 그리스도의 부활이 없었다면 우리가 전하는 복음이나 우리의 믿음은 헛된 것에 불과하고, 우리는 헛된 것을 전하는 거짓 증인 곧 거짓말쟁이가 되기 때문이다. 결국 그리스도의 부활이 없었으면 교회도 기독교도 이 세상에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다. _117쪽


부활절이라는 말도 후대에 만들어진 말이다. 그렇게 그리스도의 부활을 강조했던 바울조차도 부활절에 관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다. 부활절이라는 말은 후대의 선교현장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_119쪽



머리말


01 구약 기자들이 전하는 수난과 부활
_예수의 수난 사건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다양한 이야기들
02 복음서는 어떻게 말하나
_복음서 기자들의 일치하지 않는 기록들을 어떻게 볼 것인가
03 예수의 수난에 관여하는 사람들
_악역들
04 복음서 기자들이 기록한 예수의 수난
_맥락들
05 십자가 사건
_골고다
06 십자가 위에서
_‘일곱 마디 말씀(架上七言)’을 중심으로
07 예수의 죽음
_역사적 사실
08 십자가와 구속
_인간 구원의 대업
09 장사됨과 부활
_증인들
10 교회사에서의 수난절기
_절기로서 수난과 부활 의미
11 교회사에서의 부활과 십자가
_전통
12 오늘 날 교회에서의 수난과 부활
_신학적으로나 교회사적으로 중요한 절기, 부활절

참고문헌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이용원 소개

연세대학교 철학과(B.A.), 장로회신학대학교(M.Div.,Th.M.), Fuller Theological Seminary (Th.M.,D.Miss.), 영남신학대학교 학장 역임, 현재 서울 장신대학교 총장, 저서로는 「선교학개론」(공저)(한국장로교출판사, 1993), 역서 「목회학」(Robert C. Anderson) (소망사, 1987), 「개혁교회와 신학」(공역) (한국장로교출판사, 1989), 「집사의 생활과 역할」(한국장로교출판사, 1993), 「칼빈의 삶의 신학」(한국장로교출판사, 1996), 「경건의 위기」(소망사, 1996), 「말씀과 성령의 신학」(한국장로교출판사, 2000)


이용원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