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교회해체와 젠더이데올로기

저자 : 이정훈  | 킹덤북스 | 2018-01-3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1]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할인)
적립금 6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1,700

도서정보

ISBN 9791158861261
쪽수 240
크기 152*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이정훈 교수는 보기 드문 창조적 소수 중의 소수다. 그는 날선 이성의 검을 가지고 이 시대 교회를 해체시키려고 하는 젠더 이데올로기의 실체와 음모, 전략을 낱낱이 해부한다. 좌우사상을 관통하는 깊고 폭넓은 지식과 통찰, 직관을 가지고 머리가 아닌 몸으로 부딪치고 박살나고 깨지면서 체득한 광야의 영성, 그 모든 사상과 투혼의 영성을 집약하여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를 출간하였다.

패륜의 사상사, 한국 좌파의 계보와 사상, 올바른 정교분리 이론의 확립, 국가인권위원회와 인권의 역설: 민주주의의 훼손과 인권인플레이션, 혐오 표현과 표현의 자유를 둘러싼 딜레마와 법, 한국 교회를 향한 호소문 등 한 장, 한 장을 넘길 때마다 반기독교 사상의 실체를 벗겨내는 비서(?書)를 읽는 듯한 가슴 서늘한 스릴과 영적 각성을 일으킨다.

우리 시대에 목회자가 반드시 읽어야 할 딱 한 권의 책을 꼽으라면 단 1초의 주저함도 없이 이 책을 추천하겠다. 목회자가 이 책을 읽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이다. 한국 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여, 저 허허벌판 광야에서 홀로 서서 호소하는 그의 외침에 응답하자. 그와 함께 소리치자. 거룩한 사상전과 영전에 참여하자. 한국 교회가 민족의 심장이 아닌가. 세계의 심장이 아닌가. 이 심장이 멈춰지지 않도록 힘을 모아 함께 싸워 나가자.

-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담임 목사,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대표회장)


책 속으로


저자 서문

예수님이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예수님으로 말미암지 않고서(요 14:6)는 구원이 없다는 표현이 비크리스천들을 불쾌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인권 보장을 위해 제재됨이 마땅하다는 생각이 법제화 되는 세상이 도래하고 있다. 교회가 세운 학교에서 성경을 가르치는 것이 제한당하고 예배를 금지하는 것이 인권이고 공익이라는 급진적 변화가 밀어닥친다. 크리스천의 정체성을 숨기고 다른 종교인들을 배려하는 것은 미덕이 되고, 오히려 크리스천의 신앙 고백은 위법한 것이 되어간다. 선교 행위를 노상에서 담배를 피워 주변에 피해를 주는 것과 동일시하는 관점에서 혐연권이 흡연권에 우선하는 것처럼 선교를 금지해 달라는 주장이 버젓이 제기된다. 반면 이슬람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무슬림의 기도 시간과 음식 등을 특별히 배려해 주는 것은 소수자를 보호하기 위한 인권이 된다. 법 이론에 과문한 사람도 직관적으로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다.


교육 방송에서 자위행위를 가르치는 음란 방송을 하면서 이것이 인권 교육이라고 주장한다거나 남과 여를 구분하는 것이 차별이라고 가르치는 상황이 한국 사회에서도 점점 익숙해져 간다. 교회 내에서도 세상의 눈치를 보며 명확한 성-결혼-가족에 관한 도덕과 윤리의 기준을 설파하지 않고, 오히려 세상의 흐름에 동조하는 것이 세련되고 지적인 것으로 수용되기 시작한다. GM(성주류화)의 파도는 어린이와 청소년에게서 “아버지”와 “어머니”라는 단어를 빼앗아 갈 것이고, 이 아이들이 자라서 가슴 속에 사랑으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부를 수 없는 정서를 가지게 될 때 인류는 어떤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인가? 상상도 하기 싫지만 이것이 현재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다.


현재만 있고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의 무관심과 무지가 이러한 상황을 방조하거나 오히려 이러한 추세를 지지하고 옹호한다면 교회가 해체되고 가정이 해체되어 궁극적으로는 근대적 국민 국가를 해체하고 산업자본주의를 해체하는 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이 해체의 결과가 무엇인지 해체를 주장하는 이론가들조차 치밀하게 분석해 본 적이 없다는 사실이 경악스럽다. 이 책은 후일 우리가 우리의 안일과 무지, 혹은 교만으로 인해 책임을 회피할 수 없는 중대하고도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임을 알리기 위해 기획 되었다. 또한 엄중한 역사 앞에서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 다음 세대의 마음에서 아버지와 어머니라는 사랑의 언어를 지켜주기 위해서 집필되었다. 끝으로, 사랑으로 부족한 자의 옆자리를 항상 지켜주는 아내에게, 기도로 동역해 주시는 수많은 지지자들께 감사드린다.
죄로 인해 죽을 부패한 자를 직접 찾아와주시고 구원하여 주신 영원하시고 거룩하시며 어떤 언어로도 다 찬양할 수 없는 유일하신 진리, 나의 주 나의 하나님이신 예수님께 이 부족하고 하찮은 책을 바칩니다.

2018년 1월 20일 기도처가 되어 버린 해운대 바닷가에서
저자 이정훈


저자 서문6
추천사8

chapter
01 서론13
1. 사회 구성체론과 반미·반기독교 사상 · 20
2. 루이 알튀세르의 영향 · 22

chapter
02패륜의 사상사27
1. 구조주의, 후기 구조주의, 포스트모더니즘 · 29
2. 세계를 바꾼 68혁명 · 47
3. 프랑스의 자살과 민주주의의 위기 · 75
4. 한국의 동성혼 소송, 그리고 독일과 일본의 상황 · 95

chapter
03한국 좌파의 계보와 사상133
1. NL(주사파)과 PD(레닌주의파) · 135
2. 한국의 좌파 세력의 반미·반기독교 투쟁과 전략 전술 · 146
chapter
04올바른 정교분리 이론의 확립153
1. 문제 제기 · 155
2. 정교분리의 개념 · 156
3. 불교계의 종교 편향 주장에 관한 분석 · 163
4. 종교 차별 금지법안의 분석 · 165
5. 소결 · 172

chapter
05국가인권위원회와 인권의 역설:
민주주의의 훼손과 인권인플레이션 175
1. 문제 제기 · 177
2. 인권의 교조화와 민주주의의 훼손 · 178
3. 유모 국가와 인권 인플레이션 · 181
4. 인정과 상호성을 기반으로 한 시민 사회 공론장의 방해 효과 · 184
5. 소결 · 185

chapter
06 혐오 표현과 표현의 자유를 둘러싼 딜레마와 법187
1. 문제 제기 · 189
2. 법적 규제의 역설과 민주주의 · 190
3. 인정 이론의 적용 · 195
4. 사상과 표현의 자유 시장 · 200
5. 소결 · 209

chapter
07맺음말을 대신하는 한국 교회를 향한 호소문213
1. 인류 파멸의 젠더 이데올로기 · 215
2. 소련의 붕괴와 좌파의 좌절 · 217
3. 68혁명과 신좌파 · 218
4. UN을 점령하고, 한국을 획득하라 · 221
5. 영적 전쟁의 실체 · 222
6. 호소 · 224

미주227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이정훈 소개

1974년 서울출생. 동국대학교 불교학과 재학 중 조계종에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고, 학부 졸업 후 육군 군종장교(군법사)로 복무했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을 역임했다. 2007년 회심하여 크리스천이 되었다. 2008년 2월 서울대학교대학원 법학과를 졸업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08년 3월부터 울산대학교에서 사회과학부 법학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며 영국 에딘버러대학교 visiting scholar, 일본 고베대학교 visiting professor를 역임했다.

2017년 법치주의와 자유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씽크탱크’ 엘정책연구원(ELPI)을 설립하여 대표로서 시민교육과 국제교류에 힘쓰고 있다. 엘정책연구원의 교육기관인 PLI(Political Leadership Institute)를 통해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한 정치-역사-경제-문화-국제관계에 관한 시민교육을 확산시키고 있다. 현재 대학교수와 시민단체 대표로 활동하는 바쁜 생활 중에 신학대학원에 진학해 신학을 전공하고 있다.


이정훈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