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종의 기원'의 정밀분석

다윈의 '종의기원'은 창조론을 말한다!

저자 : 윤길중  | 킹덤북스 | 2018-09-28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8,000원
판매가 7,200원 (10% 할인)
적립금 400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7,200

도서정보

ISBN 9791158861490
쪽수 141
크기 130*190

이 책이 속한 분야



에 빠진 사람조차도 구해서 안 된다고 하였다. 율법은 하나님이 주신, 사람의 세상사는 법이고, 율법주의는 인간인 율법선생들이 만들어낸 사고방식이다. 그러므로 율법과 율법주의는 구별되어야 한다.
똑같은 논리로, 진화론과 진화론주의도 구별되어야 한다. ‘진화’란 다윈이 피땀 흘려 도출한 자연의 경향성으로 눈에 보이고, 현대 과학으로 확인되는 위대한 법칙이다. 그러나 원숭이가 진화하여 사람이 되었다는 식의 진화론주의적 사고방식은 다윈 후대의 인간들이 만들어낸 것으로 과학으로 확인되지 않는, 확인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진화론과 진화론주의도 구별되어야 한다.
다윈의 저서 ‘종의 기원’의 주제는 한마디로 “종은 개별적으로 창조되지 않았다(Species had not been created separately)”이다. 진화론주의자들은 이것을 “종은 창조되지 않았다”로 해석하였다. 다윈이 창조를 긍정하고, 모든 이론을 그 바탕 위에서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주의자들은 ‘개별적으로(separately)’란 말의 정확한 의미를 간파하지 못하는 우愚를 범함으로써 다윈이 창조의 사실을 부정했다며, ‘화학진화’라는 용어까지 만들어냈다. 과학에 ‘화학진화’라는 말은 없다. 본서의 목적은 “종은 개별적으로 창조되지 않았다”의 의미를 정밀하게 분석하는 것이다.   
한편 일부 크리스천들은 ‘진화’라는 말을 들으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다. 진화론은 창조론의 반박이론이며, 하나님을 믿는 신앙인으로서 용납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무조건 경원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다윈이 말하는 ‘진화’가 무엇인지, 다윈이 ‘종의 기원’에서 무엇을 말하는지 정확히 모르는데 기인한다. 이 점을 첨언한다.
우암산 기슭에서
이학박사 윤길중


머리말 6


I. 서론 9
II. 본론 18
1) 종은 개별적으로 창조되지 않았다 18
2) 진화에 대한 현대 과학의 입장 31
3) 진화론주의적 사고란 무엇인가? 37
4) ‘종의 기원’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44
III. 결론 136


References 141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윤길중 소개

충남 부여 옥산출생
고려대학교 화학과, 동 대학원 졸업
이학박사, 현 청주대학교 교수
태양전지 및 바이오센서 관련 논문 70여 편
Marquis VIP No. 35536971


윤길중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