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영원의 사랑이 시작되다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영원의 사랑이 시작되다

저자 : 김화영  | 나다북스 | 2014-05-16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9,700원
판매가 8,730원 (10% 할인)
적립금 485원 (5%) 적립

배송료 9,000원 미만 2,000원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8,730

도서정보

ISBN 9788996077961
쪽수 215
크기 152*200

이 책이 속한 분야



<영원의 사랑이 시작되다 : 창조 이야기?기원>은 창세기 1~3장 사이의 기원의 원리와 노아 이야기를 통해 고통스러운 우리의 삶을 재료로 지금도 창조의 역사를 계속해 나가시는 하나님의 섭리와 사랑을 심도 있게 다룬 책이다. 채움과 관계에 대한 집착과 성공을 위한 계속된 노동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자신의 시간과 공간과 관계를 어떻게 창조적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는지를 깨닫게 하고, 선악과에 대한 일반인들의 궁금증에 대해서도 저자의 깊이 있는 묵상을 통해 명쾌한 답을 제시한다. 각각의 묵상 본문 뒤에는 기독교 전통에서 작지만 깊은 소리를 내어온 여성 영성가, 운동가, 신학자의 금언을 소개하여 그들의 지혜를 접목시켰고 기도로 갈무리했다. 비우고 낮추고 죽는 길이 생명의 길이 되는 기독교의 역설을 창조의 관점에서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어 새로운 삶의 변화를 갈망하는 독자들에게 친절한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프롤로그


1장_영원의 사랑이 시작되다
큰 처음, 한 처음
영원을 시간 안에서
사랑이 나다nada를 낳다
거기에 하나님이 계셨다
오래 기다리시는 사랑
태초의 말씀, 디다dida!
온전히 순종하다


2장_경계에 흐르는 강
구조와 경계가 세워지다
경계는 생명을 담는 움브womb다
사이에 흐르는 생명의 강
흐르고 넘쳐 온전히 덮도록
선악과, 그건 사랑이었네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참 사람됨을 위해 경계가 필요하다


3장_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밤은 알고 있다
밤 깊은 곳에 던져라
아침만을 바랐던 가룟 유다는
무지의 지
침묵의 밤을 지난 후
폭풍 속의 주님


4장_에덴의 동쪽
에덴을 금하다 
심판이 축복이라니
최초의 살인자
바벨탑의 꿈
하나님 나라
술취한 노아
내가 기억하리니


에필로그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김화영 소개

저자 김화영은 나다공동체 대표로 영성지「na·da」발행편집인, 묵상지「보시니 참 좋았더라」편집인을 지냈고 현재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겸임교수로 섬기고 있다. 그녀의 관심은 영성의 원형적 요소를 교차 학문적으로 통합하여 일상의 삶에서 실현하도록 돕는 것이다. 지은 책으로는『영성, 삶으로 풀어내기』(대한기독교서회),『자유의 영성』,『행복한 영성수련』,『영성학교1』(나다북스)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사랑의 신학』(대한기독교서회) 등이 있다. 이외 다수의 논문을 집필했다.


김화영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