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사랑을 말하다

성경이 말하는 진짜 사랑 이야기 모두를 위한 사랑학 개론

저자 : 임승민  | 세움북스 | 2020-07-1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10% 할인)
적립금 8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4,400

도서정보

ISBN 9791187025689
쪽수 304
크기 152*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세움북스 <담장너머 시리즈>의 첫 책
사랑이 이끄는 삶을 위한 사랑학 개론!
성경이 말하고 있는 ‘거룩한 사랑’ 이야기!
‘질서를 따르는 거룩한 사랑’의 풍성함으로의 초대!


사랑이 뭘까요? 우리 마음에서 일어나는 감정일까요? 딱히 배울 필요가 없는 본능일까요? 그리스도인만큼 사랑하려고 애 쓰는 사람이 없고, 교회만큼 사랑이 많이 펼쳐지는 공간도 없지만, 정작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사랑에 대한 부담을 진 채 서로 교제합니다. 이 책은 성경과 교리, 역사와 전통이 말하는 진짜 사랑을 말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부패한 본능에서 나오는 사랑, 대중문화가 보여 주는 가짜 사랑에서 벗어나 ‘거룩한 사랑’이 이끄는 삶으로 독자들을 인도하고 있습니다. 질서를 따르는 거룩한 사랑의 아름다움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저자 서문


사랑해야 합니다. 사랑은 가장 큰 계명입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든지 사랑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합니다. 사랑은 의무입니다. 그러나 사랑만큼 오용되는 것도 없습니다. 누군가는 사랑을 빌미로 제멋대로 행동합니다. 그에게 사랑은 제멋대로의 행동을 무조건적으로 받아 주는 것입니다. 누군가는 사랑이라는 미명하에 학대를 당합니다. 그에게 사랑은 상대가 조종하는 대로 움직이는 것입니다. 사랑 덕분에 아름다워져야 할 세상이 오히려 사랑 때문에 망가지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우리는 정말 사랑하기만 하면 되는 걸까요?


그래서 사랑이 궁금했습니다. 사랑이 뭘까요? 사랑은 우리 마음에서 일어나는 감정일까요? 사랑은 딱히 배울 필요가 없는 본능일까요? 사랑의 의무는 모든 사람들이 지킬 수 있는 보편적인 윤리일까요? 사랑에 대한 궁금증은 교회를 보면서 더욱 커져갔습니다. 그리스도인만큼 사랑하려고 애를 쓰는 사람이 없고, 교회만큼 사랑이 많이 펼쳐지는 공간도 없습니다. 사랑에 관한 설교가 거의 매주 선포됩니다. 주일에는 사랑한다는 찬양과 축복이 하루 종일 울려 퍼집니다. 그렇기에 어지간한 그리스도인은 교회 안에서 사랑에 대한 부담을 진 채 서로 교제합니다. 그런데 정작 교회 안에는 관계 때문에 시험에 빠졌다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입니다. 파벌이 존재합니다. 목소리 큰 사람이 중심을 차지합니다. 부와 명예를 가진 사람이 자연스럽게 대접받습니다. 시기와 질투가 난무합니다. 조종하고 조종당합니다. 감정의 풍요가 아니라 감정의 소진만 경험합니다. 안타깝게도 성도의 교제라는 미명하에 이런 일들이 일어납니다.
사랑에 대한 연구를 더 이상 뒤로 미룰 수 없었습니다. 개인적인 고민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교회의 필요 때문이었습니다. 사랑이 그리스도인의 가장 큰 의무라면 목사는 성도들에게 그것을 꼭 가르쳐야 합니다. 그래서 참고할 만한 책과 자료를 찾아봤지만 의외로 많지 않았습니다. 특히 성도의 교제를 중심으로 기록된 책이 극히 적었습니다. 결국 개인의 열망과 개척한 교회의 필요에 떠밀려 스스로 연구하게 되었습니다. 성경이 사랑하라고 명하고 있으니 당연히 성경을 토대로 삼았습니다. 또한 종교개혁 전통의 신앙고백서들과 경건 서적들을 참고했습니다.


“질서를 따르는 사랑”
“사랑이 가득한 질서”


이 책이 주장하는 것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사랑은 부패한 본능에서 나오는 사랑과 다르고, 대중문화가 보여 주는 사랑과도 다릅니다. 성경이 말하는 사랑은 ‘거룩한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을 위해 거룩함을 양보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거룩함 때문에 사랑을 포기하지도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거룩한 사랑으로 우리를 사랑하셨고, 우리도 거룩한 사랑으로 서로 사랑하기를 원하십니다. 거룩한 사랑만이 진짜 사랑입니다. 거룩한 사랑에는 질서가 있습니다. 거룩한 사랑은 풍성합니다. 거룩한 사랑은 강합니다.
어쩌면 우리는 거룩한 사랑을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자연스레 형성되었던 관계의 방식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은 생각보다 힘든 일입니다. 관성을 멈추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중요하게 붙들고 있었던 가치관들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거룩한 사랑은 가치관의 문제를 건드리기 때문입니다. 감정의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거룩한 사랑은 하나님과 나, 그리고 너와 나에 대한 기존의 생각들을 결정적으로 바꾸기 때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사랑을 모티브로 삼고 있지만 복음을 이야기합니다. 실제로 이 책의 내용을 미리 접한 분들 중에 믿음을 회복했다고 말하는 경우가 제법 있었습니다. 참 감사한 일입니다.
이 책은 교회에서 진행한 <사랑학 개론>이라는 강의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가치관의 충돌과 감정의 소용돌이를 감내하며 거룩한 사랑을 실천하는 장에 기꺼이 뛰어들어 준 우리 담장너머교회 성도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이 책은 ‘지금 여기에서’ 성경적인 교회를 세우고자 함께 분투하고 있는 성도들의 열매입니다. 무엇보다 제게 사랑하는 법을 가르쳐 준 아내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저는 아내를 만나기 전까지는 사랑이 무엇인지 몰랐습니다.
사랑은 하나님과 이웃을 옳게 대하는 ‘유일한’ 방식입니다. 사랑은 그리스도인의 의무요 권리며 삶 그 자체입니다. 사랑이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리스도인은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과의 관계에서도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성도와의 관계에서도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리고 세상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도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러므로 사랑을 아는 일은 중요할 뿐만 아니라 긴급합니다. 사랑이 없는 삶은 시간 낭비이기 때문입니다. 가짜 사랑으로 살아가는 삶도 헛될 뿐입니다. 아무쪼록 이 책이 사랑을 탐구하는 분들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되어서 사랑이 이끄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를 바랍니다.

-저자 임승민-


서문 • 5


첫째, 사랑하지 않는 것, 죄 • 13
사랑은 하나님의 계명이다 • 14
사랑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니다 • 19
그중에 제일은 사랑이다 • 29
둘째, 사랑이 아닌 것으로 사랑한 죄 • 37
현대 문화가 보여 주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 40
자기를 사랑하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 51
셋째, 하나님의 거룩한 사랑 • 73
무조건적인 사랑? 거룩함에 속한 사랑!  • 76
사람 중심적인 사랑? 하나님 중심적인 사랑! • 92
넷째, 그리스도인의 거룩한 사랑 • 105
관계 중심적인 사랑? 복음 중심적인 사랑! • 108
공동체적인 사랑? 그리스도의 몸 된 사랑! • 130
다섯째, 사랑의 8가지 빛깔 • 155
사랑을 배우라 • 157
사랑을 훈련하라 • 184
여섯째, 사랑으로 통치하는 교회 • 195
사랑의 통치, 등록 교인 제도 • 203
사랑의 통치, 권징 제도 • 215
일곱째, 사랑으로 하나 되는 교회 • 227
성찬에 참여함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 231
성찬에서 누린 하나님의 사랑을 구체적으로 적용하라 • 242
여덟째, 사랑으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 • 275
긍휼한 마음으로 자비를 베풀라 • 277
긍휼한 마음으로 친절을 베풀라 • 290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임승민 소개

서울시 서초구 교대 근처에 담장너머교회를 개척하여 목회하고 있다. 한동대학교와 총신대학원을 졸업하였고 부교역자 시절부터 청년 사역에 힘을 기울였다.
지금 여기에서 개혁교회를 세우는 것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젊은이들에게 성경과 교리를 가르치는 일을 사역의 중심에 두고 있다.
공허와 혼란 속에서 방황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말씀의 통치가 있는 교회를 세움으로 풍요와 질서로 가득한 삶을 선물하고 싶어 한다. 개혁신학이라는 단어 안에 터질 듯 담겨 있는 하나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은혜를 보여 주는 것이 평생의 사명이다.


임승민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