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비나무의 노래(표지 2종 랜덤 발송)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가문비나무의 노래(표지 2종 랜덤 발송)

아름다운 울림을 위한 마음 조율

정가 15,000
판매가 13,500(10% 할인)
포인트적립 7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3,500
총 수량 1 총 할인 1500 총 금액 13,500
브랜드 니케북스화살표
저자 마틴 슐레스케  화살표
출간일 2014-07-10
ISBN 9788994361147
쪽수 232
크기 145*215

상세정보


독일의 바이올린 장인 마틴 슐레스케가 작업장에서 길어 올린 365개의 맑은 생각과 세계적인 사진작가 도나타 벤더스가 찍은 52장의 인상적인 사진이 만나 한 권의 아름다운 명상 책을 빚어냈다. 마틴 슐레스케의 바이올린 제작 과정은 그 자체로서 예술이자, 소명이며, 인생의 비유다. 여기에 바이올린 탄생 과정의 아름다운 순간을 포착한 사진들이 저자의 깊이 있는 문장들과 어우러져 독자의 가슴에 잔잔한 울림으로 와 닿는다.


출판사 서평


바이올린 장인이 작업장에서 길어 올린 365개의 맑은 생각!
삶의 방향을 제시하는 풍성한 통찰이 잔잔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 책 소개
독일의 바이올린 장인 마틴 슐레스케가 작업장에서 길어 올린 365개의 맑은 생각과 세계적인 사진작가 도나타 벤더스가 찍은 52장의 인상적인 사진이 만나 한 권의 아름다운 명상 책을 빚어냈다. 마틴 슐레스케의 바이올린 제작 과정은 그 자체로서 예술이자, 소명이며, 인생의 비유다. 여기에 바이올린 탄생 과정의 아름다운 순간을 포착한 사진들이 저자의 깊이 있는 문장들과 어우러져 독자의 가슴에 잔잔한 울림으로 와 닿는다.
“우리의 울림은 기계처럼 완벽하지는 않지만, 생명이 숨 쉰다.
악기는 결코 자기 가치를 잃지 않는다.”
마틴 슐레스케는 자기 일을 소명으로 여기고 사랑하는 사람이다. 그는 고지대에서 비바람을 이기고 단단하게 자란 가문비나무를 찾아 나서는 일부터, 어렵게 찾은 ‘노래하는 나무’를 깎고 다듬고 칠해 바이올린으로 만들기까지의 과정을 통해 인생을 성찰한다. 그는 모든 인간이 저마다의 울림을 지닌 악기라고 거듭 강조한다. 더러 악기의 음이 흐트러질 수 있지만, 그렇다고 그 악기가 완전히 가치를 잃는 것은 아니다. 악기를 조율하면 다시 아름다운 소리가 나지 않는가. 사람도 마찬가지다. 악기처럼 내면을 잘 조율한 사람은 겸손하면서도 당당하며, 진실로 사랑할 줄 안다. 또한 형태가 완벽한 바이올린이 꼭 좋은 울림을 내는 것이 아니듯, 매사에 완벽하고 비난할 것 없는 삶에 반드시 아름다운 울림이 깃드는 것도 아니다. 울림은 자기 삶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명확히 알 때 생긴다. 저자는 지금 우리가 있어야 할 자리가 어디이며, 살아가는 동안 추구하고 싶은 소중한 가치가 무엇인지 묻고 또 묻는다. 그 물음에 답하듯 일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깨어 있다 보면 우리 삶은 특별한 의미가 담긴 ‘카이로스’의 순간들로 채워질 것이다.
“나중에 돌아볼 때 삶을 가치 있게 하는 것은 우리가 보낸 세월의 양이 아니라,
얼마나 충만한 시간을 보냈느냐 하는 것이다.”
《가문비나무의 노래》는 아름다운 울림을 지닌 삶을 살고자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하루하루 마음을 조율할 수 있도록 지혜와 영감을 주는 고마운 책이다. 또, 살면서 부딪히는 뜻밖의 어려움 앞에서 길을 잃었을 때, 마음을 다잡고 다시 나아갈 수 있도록 삶의 방향을 제시해 주는 등대 같은 책이다. 이 책에 담긴 하루하루의 생각은 읽는 이로 하여금 소명을 의식하며 매 순간 충만한 삶을 살도록 고무한다. 그의 생각은 기독교에 바탕을 두고 있지만, 실용적이고 윤리적이며, 삶의 방향을 제시하는 풍성한 통찰은 기독교 신자가 아닌 사람도 고요히 자기 삶을 들여다보게 한다.
■ 이 책에 보내온 찬사
삶의 기술도 장인이 실기를 익히듯 갈고 닦아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어가는 요즈음이다. 바이올린 제작자인 마틴 슐레스케는 경험에서 우러나온 짧은 통찰들로 삶의 방식을 이야기하지만, 그의 문장은 읽는 이의 가슴속으로 한 발 더 들어가 삶의 뿌리까지 건드린다. 이 책을 읽는 시간은 가문비나무에서 출발한 작은 소리가 독자의 내면에서 커다랗게 울리는, 카이로스의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김영란(서강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 대법관)
우리 몸과 마찬가지로 영혼에도 일용할 양식이 필요하다. 마틴 슐레스케는 각박한 세상의 한 줄기 빛과 같은 언어로 매일 우리에게 영혼의 밥상을 차려 준다. 그 밥상은 화려한 산해진미가 아니다. 그럼에도 깊은 울림이 있다. 요즘 영혼이 아픈 사람이 너무 많다. 세상의 풍파 앞에서 방황하고 좌절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저자가 매일 차려 주는 영혼의 밥상에서 가치 있게 살아갈 지혜를 얻을 것이다. 진회숙(음악 칼럼니스트)
마틴 슐레스케는 바이올린을 만드는 고귀한 작업을 통해 스스로는 신앙적 깨달음을 얻고, 연주자에게는 아름다운 악기를 선물한다. 그리고 《가문비나무의 노래》로 독자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전한다. 삶의 모퉁이를 돌며 힘겹다고 느낄 때, 이 책의 한 문장 한 문장이 인생의 멘토가 되어 줄 것이다. 이주현(바이올리니스트)
《가문비나무의 노래》는 한두 번 읽고 쉽사리 뒷전으로 밀쳐 버릴 수 없는 책이다. 평생 곁에 두고 산책길에 지니고 다니다 벤치에 앉아 한 구절 들추고 싶은 책, 마음이 착잡할 때 보물 상자 열듯 책을 펼쳐 지혜 한 모금 들이키고 싶은 그런 책이다. 유영미(번역가)


목차

ㆍ머리말 … 005ㆍ가문비나무의 지혜 … 013ㆍ노래하는 나무를 찾아서 … 017
ㆍ체념과 실망 … 021ㆍ거룩한 나무 … 025ㆍ정신의 광합성 … 029
ㆍ조화로운 대립 … 033 ㆍ일정한 흐름 그리고 파격 … 037 ㆍ사랑받는 사람의 자신감 … 041
ㆍ중용과 대립 … 045ㆍ공간을 여는 울림 … 049ㆍ은혜와 일 … 053
ㆍ내버려 둠과 형상화 … 057ㆍ때로는 방해받으며 … 061ㆍ당신은 사랑받는 사람 … 066
ㆍ진리와 자비 … 071ㆍ노예가 아니라 봉사자로 … 075ㆍ삶에 입맞춤하며 … 079
ㆍ장인의 지혜 … 083ㆍ나무를 존중하며 … 087ㆍ창조와 작도 … 091
ㆍ직선에는 하느님이 없습니다 … 095ㆍ울림 있는 삶으로 … 099ㆍ부단한 연습 … 103
ㆍ우리는 신의 악기입니다 … 107ㆍ소명의 삶으로 … 112ㆍ형태와 울림 … 117
ㆍ작곡가와 연주자 … 121ㆍ사랑과 수난 … 125ㆍ자동 피아노 … 129
ㆍ잡초와 알곡 … 133ㆍ조율된 악기 … 137ㆍ정련 … 141
ㆍ사랑의 줄에 매여 … 145ㆍ샤콘 … 149ㆍ창조적인 불안 … 153
ㆍ의심과의 대화 … 157ㆍ울타리를 넘어 … 161ㆍ은혜의 선물 … 166
ㆍ역설 속의 진리 … 171ㆍ고통의 한가운데 … 175ㆍ진리에 금 긋기 … 179
ㆍ숨어 있던 곳을 떠나 … 183ㆍ좋은 혼합법의 비밀 … 187ㆍ에너지를 내주며 … 191
ㆍ하늘과의 상호 작용 … 195ㆍ치유에 이르는 자기 망각 … 199ㆍ참회의 장소 … 203
ㆍ소망 … 208ㆍ교향곡 … 213ㆍ신학자와 예술가 … 217
ㆍ삶의 원칙 … 221ㆍ삶에 제동 걸기 … 225ㆍ옮긴이의 말 … 230


추천의 글



마틴 슐레스케 소개

마틴 슐레스케는 1965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태어났다. 일곱 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배우기 시작했다. 세계 최고의 바이올린 제작 학교로 손꼽히는 독일 미텐발트 국립 바이올린제작학교를 졸업하고, 뮐러-BBM 음향기술컨설팅회사 소속 바이올린 제작 연구소에서 공부했다. 이어 뮌헨응용학문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뒤, 바이올린 장인 페터 에르벤의 작업실에서 일하다가 1996년 함부르크에서 바이올린 마이스터 시험을 통과했다. 현재 뮌헨에서 바이올린 제작 아틀리에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해마다 약 20대의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를 만들어 낸다. 세계 순회 연주를 하는 솔리스트들과 유명 오케스트라의 수석 주자들이 마틴 슐레스케의 바이올린을 연주하고 있다.


마틴 슐레스케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