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란노 월간지 인상 안내 (2019년1월)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크리스천 전자랜드 전문매장 전자성경 최저가!!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신약 (문학으로 읽는 신약성서)

문학의 눈으로 바라 본 신약성서

카일 키퍼 (Kyle Keefer)  지음 | 비아 | 2018-08-01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할인)
적립금 7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2,600

도서정보

ISBN 9788928643851
쪽수 256
크기 130*190

이 책이 속한 분야



문학의 눈으로 바라 본 신약성서


옥스퍼드 대학교 출판부에서 펴내는 ‘A Very Short Introduction’ 시리즈 가운데 신약성서를 다룬 저작. 수많은 사람들 삶의 중심에 놓인 책이자 궁극적인 희망을 설정하는 데 준거가 되어 온 신약성서라는 문헌을 문학의 눈으로 살펴본다.


성서를 문학의 눈으로 읽는 일, 문학 비평은 성서 본문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그 과정과 성서를 형성한 역사적 배경을 묻기보다, 하나의 창작물로서 완성된 성서 본문이 어떤 문학적 효과를 드러내는지에 관심을 둠으로써 성서의 각 문헌을 교리의 기반이 되는 일종의 법, 윤리적 가르침들을 모아놓은 교훈집으로‘만’ 환원시키려는 경향, 과거 역사의 유산으로만 간주하고 고고학 유산처럼 대하는 태도를 넘어 ‘그때 거기’의 저자들이 실제로 어떠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어떠한 방법을 활용해 ‘그때 거기’의 독자들 뿐 아니라, ‘지금 여기’의 우리들에게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는지 헤아려보는 시도라 할 수 있다.


저자 카일 키퍼는 이 책에서 복음서, 바울로 서신, 요한의 계시록과 같은 신약성서의 문헌들이 문학작품으로서 어떠한 특징을 갖고 있는지를 살핀다. 또한 서구의 고전적인 문학작품들이 신약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하나의 책’으로서 신약성서가 지닌 의미는 무엇인지도 해명하고 있다. 그는 어떠한 면에서는 문학비평이라는 방법론이 등장하기 전에도 인류는 ‘문학적’으로 성서를 읽어왔으며 ‘문학’이라는 눈으로 성서를 대할 때 다른 눈으로는 보지 못했던 풍요로움을 발견할 수 있다고, 우리 삶의 근간을 이루는 이야기-세계의 원천으로 기능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스도교라는 거대한 흐름에 준거가 되는 문헌일 뿐 아니라 인류사에서 각별한 의미를 차지하는 신약성서에 대해 알고자 하는 이, 신약에 관한 여러 저작들 가운데 신뢰할만한 출발점을 찾고 있는 이, 낯설고도 풍요로운 신약성서의 세계를 좀 더 깊게 음미하고자 하는 모든 이에게 두껍지 않으면서도 단단한 이 책은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책 속으로


신약성서 문헌들은 단순한 의미만을 전달한다며 폄하되곤 했다. 신약을 문학 작품으로 읽으면 신약성서를 이루는 본문을 구성하는 언어의 복잡 미묘함에 눈을 뜨게 된다. 아우구스티누스 혹은 과거 성서학자들의 관점을 좇아 내용만을 알맹이로 간주해 형식이라는 껍질은 내다 버리려는 극단적인 자세를 경계해야 한다. 신약을 문학 작품으로 읽는 일은 독자들이 성서 본문의 문학적 형식을 발견하게 하고, 이를 통해 내용을 새롭게 이해하도록 돕는다.---p.19


단테나 초서의 작품은 신약을 자신들의 문학 작품에 활용한 대표적인 사례다. 이를 통해 우리는 종교라는 한정된 맥락에서 벗어나 성서 본문을 낯설게, 분리해 읽을 수 있음을 알게 된다. 물론 단테나 초서는 반反종교적인 사람들이 아니었다. 그들의 종교성은 작품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문학 작가의 손을 거쳐 성서 본문은 좀 더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과정은 성서를 종교적으로 읽는 것보다 더 풍성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연다. 신약성서를 문학으로 읽는 일은 신학적 진리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것과는 달리 본문 언어와 특징을 자세히 탐구 하면서 본문과 대화하려는 창조적 활동이다.---p.38-39


복음서에서 예수에 관한 객관적인 사실, 역사적 내용을 찾아내려는 독자는 좌절할 수밖에 없다. 복음서 저자는 신문기자라 기보다는 예술가 혹은 논객에 가깝다. 그들은 예수의 모습 중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모습을 묘사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자료material, 문체style of presentation, 구조structure, 단어terminology를 선택했다. 우리가 음악과 그림, 영화와 같은 예술 작품을 창작물이라 부르듯 복음서 저자의 작품은 미학적 창작물이라 말할 수 있다.---p.43


어떤 사람이 서신을 쓰기로 마음먹었을 때, 그는 ‘페르소나’persona를 창조한다. ᛫᛫᛫ 사려 깊은 서신 작성자는 서신이 달성하고자 하는 목적에 도움을 줄 페르소나를 제시하기 위해 어조와 문체, 내용과 구조를 창작한다. 저자는 독자가 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상정하고, 자신을 향한 그들의 태도를 숙고하며, 보낼 메시지를 정하고, 소통을 원활하게 할 최선의 문학 형식을 선택한다. 바울로처럼 서신 저자들은 자신이 강조하려는 바에 따라 자기 자신 만의 독특한 모습을 가지려 한다. 바울로가 쓴 편지에서는 이러한 편지 쓰기의 역동적인 면모가 분명하게 드러난다. 그는 편지 에서 자신을 어떤 인물로 드러낼 지를 창조하고, 편지를 읽는 청중이 누구인지를 결정한다.---p.78


계시록은 그리스-로마 시대 유대교와 그리스도교 신자들에게 매우 대중 적인 문학 장르였다(우리는 이러한 작품들의 장르를 묵시문학이라 부른다). 묵시문학의 기본 요소는 환상 경험, 천사와 악마, 우화적인 괴물과 피조물, 천상의 여행 등이다. 묵시문학 이야기는 보통 하늘과 땅 양쪽 모두에서 전개된다. 화자는 두 세계 모두에 속해 있다. 이야기는 많은 복선을 품고 있는데, 환상을 떠올리는 이야기의 화자는 신으로부터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지침을 받는다. 계시록에는 묵시문학의 이러한 요소들이 모두 담겨있다. 현대 독자들이 “옛날 옛적에”라는 상투어나 공주와 기사, 도깨비 등의 단어를 들었을 때 어릴 적 자신이 들었던 동화책 이야 기를 떠올리는 것과 같이, 요한 계시록의 독자들 역시 묵시문학 이라는 장르를 읽게 될 때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기대를 갖고 이 작품을 만났을 것이다.---p.171-172


초대 교회가 정경을 결정하는 과정은 놀라운 창조 행위였다. 초대 그리스도교인들이 정경을 하나로 묶자, 그 안에 포함된 책들은 단 한 명의 예수를 표현하기보다는 하나이면서도 동시에 여러 얼굴을 지닌 예수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정경은 독자들이 창조적으로 접근하길 바라고, 그렇게 접근하도록 자극한다. 신약을 읽는 이들은 부분을 종합해 새로운 전체를 구성해나가야 한다. 한 걸음 뒤로 물러나 각각의 모자이크 조각을 넘어서는 전체 그림을 바라보아야 한다. 우리는 신약의 여러 저자가 다양한 환경에서 작품을 저술했다는 사실을 알기에, 이 문헌들을 역사적 실제 사건에 관한 기록으로 한정하는 이해를 넘어서서 문학적 감수성을 가지고 하나의 문학 작품으로 바라보는 훈련을 해야 한다.---p.227-228


1장. 서문
2장. 문학 정전
3장. 복음서들
4장. 바울로와 서신
5장. 요한의 계시록
6장. 한 권의 책, 신약성서
더 읽어보기
옮긴이의 말
독서 안내
찾아보기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카일 키퍼 (Kyle Keefer) 소개

베일러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했고BA,MA 프린스턴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M.Div를 받았으며 에모리대학교에서 초대 그리스도교와 신약성서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에커드대학에서 그리스도교 성서, 종교 문학을 가르쳤으며 컨버스대학에서 신약성서와 본문의 해석, 성서와 예술의 관계에 대해 연구하고 가르쳤다.
저서로 『요한의 복음서의 가지들』The Branches of the Gospel of John이 있다.


카일 키퍼 (Kyle Keefer)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