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성령으로 살다

저자 : 류영모  | 와웸퍼블 | 2017-04-11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10% 할인)
적립금 5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000

도서정보

ISBN 9788955365320
쪽수 224
크기 125*188

이 책이 속한 분야




성령으로 산다는 것은 신비와 은사를 넘어,


그리스도인의 삶과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참된 능력이다!


 


2016년 말, 한 일간지에 한국 교회 성도 세 명 중 한 명꼴로 ‘현재 다니는 교회를 떠나고 싶어 한다’라는 통계 결과가 발표된 적이 있다. 교회 안에 어떤 문제가 있기에 이 같은 결과가 발표된 것일까? 아마도 교회에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대한 실천이 부족하기 때문일 것이다.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마 26:41)라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은 많은 그리스도인들 사이에서 꽤 오랫동안 자조 섞인 표현으로 인용되어 왔다. 이는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실천하는 신앙생활에 어려움을 느낀다는 것을 반증한다. 그러나 우리가 실천하는 신앙생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바로 성령의 도우심을 받는 것이다. 성령의 도움을 받을 때 우리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삶 가운데 실천하는 참된 제자가 될 수 있다.


 


성령의 역사하심에는 은사와 열매가 있다. 은사는 외적인 것이고 열매는 내적인 것이다. 은사는 섬기기 위한 것이고 열매는 존재, 즉 성품을 위한 것이다. 이 책은 성령의 도움을 받는 삶이 무엇인지, 그리고 어떻게 해야 우리의 삶 가운데 성령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성령의 아홉 가지 열매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그 열매를 맛볼 수 있도록 우리를 안내한다.


 


이 책은 독자들에게 성령과 함께하는 삶의 기쁨을 깨닫게 해 줄 것이며, 죄악 된 세상에서 거룩한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길을 보여 줄 것이다.


 


 


 


책 속으로


 


빌립보서에서 만나는 사도 바울은 도무지 기뻐할 수 없는 상황에서 기뻐하는 사람이다. 상황과 환경을 뛰어넘어 기뻐할 줄 아는 성령의 열매인 희락을 누리는 사람이다. 그래서 바울은 이런 고통 중에서도 내가 기뻐하니 너희도 기뻐하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다.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질병으로 고생한다.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다. 예수님을 믿으면서도 억울한 누명을 쓰고 실직을 당해서 온 가족이 고난을 당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 안에서 우리는 희락의 열매를 빼앗기지 않고 기뻐할 수 있다.


빌립보서에는 ‘항상’, ‘모든’, ‘무엇에든지’, ‘언제나’ 등의 단어가 상당히 여러 번 등장한다. 왜 이런 단어가 자주 쓰였을까? 인생을 살다 보면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 너무 많기에 이런 단어를 쓴 것이다. ‘항상’이란 말 속에는 기뻐할 이유가 있을 때, 세상 사람들이 기뻐할 때 함께 기뻐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그래서 기뻐할 수 없는 상황에서, 도무지 감사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정말 기도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서도 기뻐하고 감사하고 기도하라고 ‘항상’이라는 단어를 써서 강조한 것이다.


바울은 착한 일을 하다가 감옥에 갇혔다. 이것은 땅을 치고 분통을 터뜨릴 일이다. “하나님, 정말 살아 계십니까?” 하고 불평하고 원망할 일이다. 그런데 그는 이런 억울한 일을 당하고도 기뻐하라고 이야기한다.


빌립보교회 교인들은 무서운 핍박에 직면하고 있는데도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자기들끼리 부딪쳐서 분열을 일으키고 있었다. 어떻게 보면 철없는 교인들이다. 사도 바울이 호되게 꾸짖고 책망할 만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사도 바울은 감사했고 기뻐했으며, 또 내가 감옥에 갇혀서도 기뻐하듯이 너희들도 그런 상황 속에서 기뻐하라고 이야기한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모습이다.


살다 보면 억울하고 분통 터질 만한 일이 많다. 우리의 기쁨을 빼앗아 가는 일이 많다. 세상을 향하여 주먹을 휘두르고 싶을 때도 있다. 그때 빌립보서는 우리에게 “그래도 기뻐하라, 항상 기뻐하라.”고 말씀한다. 그것이 희락의 열매이다.


 


_03 환경을 초월하는 성령의 열매, 희락 중에서


 


 


자비는 인간의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다. 하나님은 자비로운 분이시며 자비 덩어리이시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너희 아버지의 자비로우심 같이 너희도 자비로운 자가 되라”(눅 6:36).


하나님은 자신의 자비를 찬양하거나 자신의 자비하심을 흉내 내라고 말씀하시지 않는다. 하나님이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하라고 말씀하신다.


나 하나 일어서 있기도 힘이 드는데 내 주변의 넘어진 사람을 일으켜 줄 수 있겠는가? 내 가슴도 상처투성이인데 용서할 수 없는 자를 용서하고 그에게 친절을 베풀 수 있겠는가? 내게 치명적 상처를 준 사람, 내 명예에 먹칠한 그 사람을 용납하고 오히려 자비를 베풀 수 있겠는가? 이것이 가능한 일일까?


당신은 원수를 환대하고 사랑을 베풀 수 있겠는가? 주린 배를 움켜잡고 다른 배고픈 자를 돌볼 수 있겠는가? 누군가 나를 위로해 주고 나에게 행복을 나눠 주어도 웃고 살기가 힘든데, 다른 사람을 위로하고 그의 웃음을 찾아 주기 위해 친절할 수 있겠는가? 이것이 가능한 일인가?


“너희 아버지의 자비로우심 같이 너희도 자비로운 자가 돼라.”는 명령 앞에서 우리는 낙심하고 절망하게 된다.


하나님은 내가 얼마나 못난 사람인지 모르시는 것일까? 하나님은 내게 자비가 없음을, 내가 친절을 베풀 수 없는 존재임을 정말 모르시는 것일까? 모든 인간은 자기중심적이요, 저마다 내면 깊은 곳에 이기심이 도사리고 있다. 이 사실을 하나님이 모르실 리 없다. 인간은 구원받았다고는 하지만 아직 죄성이 남아 있고 연약한 존재임을 그분도 아실 것이다. 제 아무리 성격이 좋고 마음씨가 착한 사람이라고 해도 어찌 인간이 하나님의 자비하심같이 자비할 수 있단 말인가?


 


_06 작은 자에게 베푸는 친절, 자비 중에서


 


 


▶ 대상 독자


 


▶ 모든 그리스도인


▶ 성령의 열매 맺는 삶과 성령의 능력으로 사는 삶을 경험하고 싶은 그리스도인


 




서문 / 추천사


01 예수 나무 예수 열매


 


1부 예수님의 성품을 닮은 열매


02 성령의 사람에게 열리는 첫 열매, 사랑


03 환경을 초월하는 성령의 열매, 희락


04 분쟁의 자리에서도 화해로 이끄는, 화평


 


2부 예수님을 닮은 인간관계에 열리는 열매


05 신실하신 하나님을 믿기에, 오래 참음


06 작은 자에게 베푸는, 친절


07 선한 일을 하게 하는, 양선


 


3부 예수님을 닮은 사역 태도의 열매


08 게으름을 이긴 자에게 주시는, 충성


09 부드러움이 강함을 이기는 역설, 온유


10 주신 복을 소중히 지키는, 절제





이 책은 신학 교재가 아니다. 신앙과 삶을 통해 만난 성령을 얘기하고 있다. 그래서 메시지가 더 강력하다. 우리 모두는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따라야 한다. 이 책이 그 길잡이가 되리라 믿고 기쁘게 추천한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


 


성령 운동이 인격적 열매를 맺지 못하면 문자 그대로 운동으로 끝날 위험성을 동반한다. 이런 위험을 간파하고 성령의 인격적 성품의 열매에 관심을 가지라는 저자의 촉구는 참으로 시의적절하다. 나는 성령의 능력을 사모하는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지도자들에게 이 책의 일독을 권한다.


이동원 지구촌교회 원로목사


 


이 책은 독자들에게 성령과 함께하는 삶의 기쁨을 깨닫게 해 줄 것이며, 죄악 된 세상에서 거룩한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길을 제시해 줄 것이다. 모든 독자들이 성령과 동행하는 삶에 도전을 받고, 성령의 열매 맺는 삶을 꿈꾸게 되기를 소망한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신학적 탐색을 통해 성령을 더 깊이 이해하고, 성도들의 삶의 현장 속에서 그 의미를 실천적으로 적용하려는 노력에서 신학과 목회, 신앙의 자리와 삶의 자리를 잇대어내려는 저자의 열정을 보게 된다.


임성빈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류영모 소개


류영모 목사는 장로회 신학대학교(B.A.) 졸업 후 동 대학원에서 M.Div. 및 M.A. 과정을 마치고 리전트 대학교(Regent University)에서 'G12' 셀교회 모델개발' 제하의 논문으로 목회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대한예수교 장로회(통합) 총회교육자원부장, 알파코리아(AlphaKorea) 명예 이사장과 인터넷신문 「교회와 신앙」발행인, 나사렛대학교 객원 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경기도 일산에 있는 한소망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로는
「열매로 맛보는 성령충만」(서로사랑)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하나님의 가슴앓이」(서로사랑)
「아버지 상처 넘어 축복산에 오르라」(서로사랑)
「어게인(Again) 1907」(서로사랑)
「십자가를 통한 즐거운 교환」(서로사랑)
「인생이 바뀐다」(서로사랑)
「힘」(서로사랑)
「G12 셀리더십」(서로사랑)
「율법의 늪에서 은혜의 바다로」(서로사랑)
「두 날개로 비상하는 교회」(서로사랑)
「구도자에 민감한 교회」(서로사랑)
「가장 큰 선물」(서로사랑)
「인카운터」(서로사랑)
「Post-Encounter」(서로사랑)
「셀리더십으로 살아나는 교회」(NCD)
「꿈대로 되는 교회」(나침반)
「치유가 있는 교회」(나침반)
「축제가 있는 교회」(글로리라)가 있다.


류영모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