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과 찬양1
※ 성경공부교재와 공과, 월간지, 악보는 구입 후 반품이 불가하오니 구입 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묵상과 찬양1

정가 35,000
판매가 31,500(10% 할인)
포인트적립 1,7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31,500
총 수량 1 총 할인 3500 총 금액 31,500
브랜드 천국의작은모퉁이화살표
저자 조현철  화살표
출간일 2020-04-20
ISBN 9791197002212
쪽수 342
크기 182*230

상세정보

이 책은 인간이 진리를 향해 움직이면서 마주 대하게 되는 자신의 욕심과 한계성 및 절대자에 대한 경외심을 표현한 곡들을 담고 있다. 그 곡들에는 모든 인간들이 가져야만 하는 본래적 인간다움을 향한 고민과 표현이 오롯이 담겨있다. 이를 더욱 선명하게 하기 위해 곡들 앞에 수록한 묵상시들은 그러한 저자의 내적 고민을 잘 담아내고 있다.   


* 특기사항:
- 이 책은 일반적으로 편집자에 의해 다수의 창작곡들이 편집 수록된 악보집과 달리 한 개인의 순수창작 100곡이 수록된 악보집이다. 또한, 악보만 수록된 것이 아니라 각각의 곡들에 대한 묵상 시가 곡 앞에 배치되어 있다. 그러한 묵상시에는 곡을 부르기 전에 가져야 할 마음 자세에 대한 방향성이 제시되어 있다.


*요약, 본문일부:
  “찬양의 대상은 오직 한 분, 그 분밖에 없습니다. 어느 누구도, 어떤 대상도, 어떤 집단도, 그것이 소위 교회라고 불릴지라도 높여져서는 안 됩니다. 오직 그 분 앞에서 모든 존재가 피조물로서 자신의 죽음을 마주대하며 엎드려야만 합니다. 
  찬양은 죽는 것입니다. 죽어야 찬양이 되는 것입니다. 내가 살면 찬양이 죽습니다. 내가 죽을 때 그 분은 진정 찬양의 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죽으려고 해서도 안 됩니다. 죽을 수밖에 없을 때 찬양이 됩니다. 피조물은 결코 높임의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찬양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인간을 만족시키기 위한 어떤 관심도 배제되어야만 합니다. 물론 인간을 위한 것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인간이 신에게 자신의 생명을 드릴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측면뿐입니다. 그 이외에는 찬양이 인간을 위한 것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신을 높이는 것’ 이외에는 생각해서도 안 됩니다.” (본문 중에서) 


*서평:
- 이 책에 수록된 곡들은 기존의 소위 찬양곡들과는 구분되는 음과 화음 및 가사들을 사용하였다. 신 앞에서 두려움에 엎드리는 인간의 절대적 연약함과 신의 뜻을 제대로 행하지 못하는 피조물의 고뇌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익숙한 음들을 거부하면서 인간들 스스로가 곡들을 즐기지 못하도록 하는 절제된 구성으로 인간과 절대자의 본질적 차이를 보여주려는 저자의 고민을 담아내고 있다. 그런 점에 있어서 이 책은 기존의 찬양집과는 완전히 다르다. 각각의 찬양곡 앞에 제시된 묵상의 글들은 찬양곡들이 가져야만 하는 방향성을 더욱 분명히 표현하고 있다. 이 책은 과연 인간은 어떤 존재여야 하는지, 참다운 찬양은 어떠한 것이어야 하는지를 고민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 책은 단순한 작곡집이 아니라 인간의 욕망을 만족시키기 위해 수단이 되어버린 종교와 그러한 종교를 이용하려는 끊임없는 인간들의 욕망을 대상화하여 성찰하게 하고 돌이켜 다시금 본래적 아름다움으로 나아갈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울림이다.


목차


- 질그릇의 찬양
- 찬양의 본질
- 발간사
- 찬양곡에 관한 설명
- 묵상과 찬양





추천의 글



조현철 소개

연세대학교 신학과를 졸업(B.A.)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 신학과를 졸업(Th.M.)하였으며 독일 Friedrich-Alexander-Universität Erlangen-Nürnberg 신학대학원을 졸업(Dr. theol.)하였다. 같은 대학교 교회음악 지휘과정(Institut für Kirchenmusik der Friedrich- Alexander-Universität Erlangen-Nürnberg)을 수료하였으며 국내·외에서 약 27년간 지휘자로서 활동하였다. 연세대학교 연합신학 대학원 겸임교수를 역임하였고 많은 대학과 대학원에서 철학, 신학, 종교, 합창 지휘 등을 강의하였으며 현재도 특강과 아카데미를 통해 지속적으로 현장 속에서 영향을 미치고 있다. 2006년 이후 제자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공동체인 ‘천국의 작은 모퉁이’ 대표로서 활동하고 있다.


조현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