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테레사 데 세페다 이 아우마다(Teresa de Cepeda y Ahumada)
약력
 
  이름 테레사 데 세페다 이 아우마다(Teresa de Cepeda y Ahumada)
직함 -
내용

1515년 3월 28일 스페인의 아빌라 주 고타렌두라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아버지는 독설르 좋아하여 자녀들에게도 독서를 많이 할 것을 권유하였는데, 테레사는 순교자들의 전기를 읽으면서 그들의 삶에 매료되어 자기도 그들처럼 교회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노라고 다짐한다. 수녀가 되어 숟원에서 환들을 간호하는 힘든 일 하면서도 그 일이 즐거워 자기도 환자들처럼 병을 앓아봤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게 되었고, 실제로 말라리아를 앓아 눕기도 한다. 병 중 환시를 받기도 하였고, 많은 신비적 체험을 글로 쓰기도 하였으며, 카르멜회 개혁에 심혈을 기울여 수도우너 생활ㅇ을 초창기처럼 엄격하게 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렇게 규율을 엄격하게 만들고 지켜서 인정을 받았고, 그러한 개혁정신은 각처의 수도원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1582년 9월 알바 테 토르메스를 여행하던 중 중병을 얻어 그해 10월에 67세의 일기로 생을 마쳤다.

그녀가 쓴 이 책 「내면의 성(城)」과 더불어 「테레사의 생애」는 스페인의 황금기였던 16세기 르네상스 문학사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970년에는 여성으로서 최초로 교회박사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