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산상수훈2 (하늘 행복으로 살아가는 작은 예수)양장판

저자 : 옥한흠  | 국제제자훈련원(DMI) | 2020-08-14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4,500원
판매가 13,050원 (10% 할인)
적립금 725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3,050

도서정보

ISBN 9788957318164
쪽수 324
크기 136*210

이 책이 속한 분야


제자 됨이 우리에게 어떤 인격과 삶을 요구하는지
명쾌하게 보여주는 산상수훈 강해 설교


한국교회가 살아나고 세상의 빛이 되는 길을
산상수훈에서 찾다!


국제제자훈련원은 은보(恩步) 옥한흠 목사 소천 10주기(2020년)를 맞아 《옥한흠 전집》을 출간한다. 옥한흠 목사의 강해설교를 담은 〈강해편〉부터 출간되며, 《산상수훈 2_하늘 행복으로 살아가는 작은 예수》는 〈강해편〉 10권 중 제10권이다. 전집의 각 권에는 설교자와 연구자를 위해 성경구절 색인을 수록했다.
 
한 편의 설교를 위해
목숨을 걸다


‘옥한흠’ 하면 많은 사람이 ‘제자훈련’을 떠올릴 만큼 그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제자훈련 목회자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그가 우리에게 끼친 영향은 제자훈련뿐만이 아니다. 그는 “한국교회의 가장 대표적인 설교자요, 목회자가 가장 존경하는 설교자”(“한국교회 설교 성향 분석”, 『그말씀』, 통권 25호, p.239)로 손꼽힌다.


알려진 것처럼 옥한흠 목사의 목회철학 중 핵심은 평신도를 깨워 주님의 제자로 만드는 제자훈련이다. 이러한 본질을 회복하고 생명력 있게 확장되도록 하는 것이 바로 설교였다. 그는 제자훈련 목회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는 길이 바로 목회자 스스로 죽는 것이라 믿었고, 그의 헌신은 평생 설교를 위해 진액을 쏟아내는 자세로 드러났다.


옥한흠 목사는 그리스도를 믿고, 복음의 본질을 깨달을 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의 성숙한 제자가 되어 세상 속에서 소명자의 삶을 살아가도록, 한 사람을 변화시키는 데 설교의 역점을 두었다. 그런 설교를 하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치의 헌신을 준비 과정에 쏟아부었으며, 하나님 말씀이 가르쳐주시고 명령하시는 대로 양심껏 전하고자 몸부림쳤다. 우직하게 본문을 붙잡고, 말씀으로 청중을 사로잡아 기어이 하나님 앞에 무릎 꿇게 만든 그는 제자훈련에 미친 광인(狂人)이자 설교에 목숨을 건 장인(匠人)이었다.


생생한 현장의 언어로 다시 듣는
예수님의 산상수훈  

 
오늘날 세상 사람들의 눈에 비치는 그리스도인의 이미지는 너무나 참담하다. 그들의 눈에는 우리가 자기들과 다른 게 별로 없어 보인다. 오히려 “세상이 교회를 걱정한다”라는 말이 공공연하게 나돌 만큼 한국교회는 신뢰를 잃어버렸다. 어쩌다가 이 지경에까지 이르렀을까? 저자는 우리가 산상수훈의 가르침대로 살아야 하는 거룩한 목표를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일갈한다. 산상수훈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마 5:48)는 것이다. 세상에서 부름받은 하나님의 자녀는 땅에서부터 온전함이라는 정상을 목표로 삼고 열심히 오르는 자가 되어야 한다.


산상수훈은 오늘날 사람들이 추구하는 가치와 먼 곳에 있다. 그리스도인들조차 지키기 어렵고 비현실적이라는 변명을 늘어놓으며 산상수훈을 멀리한다. 산상수훈은 ‘우리는 흠이 없는 자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 아니다. ‘우리가 오를 정상이 어디인가를 분명히 하자’는 것이다. 그 정상은 ‘작은 예수’다. 이처럼 산상수훈의 본질은 그리스도인의 삶을 고통스럽게 만들기 위한 율법이 아니라, 끝 모르는 욕심과 불안 속에 고통받고 있는 현대인에게 하나님의 참된 행복을 전해주기 위한 자유의 복음이다.


‘작은 예수’에게만 허락된 ‘하늘 행복’이 있다. 예수님을 닮으면 닮을수록 행복의 순도는 더 높아지고 그 농도는 더 진해진다. 저자는 우리의 지친 어깨를 다독이며 지금 당장 갈릴리 언덕으로 달려가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라고 가르치시는 주님의 무릎 앞에 다가앉도록 용기를 불어넣는다. 균형 잡힌 성경 해석과 시대와 사람을 읽어내는 통찰력, 본문과 청중의 삶을 이어주는 적실성을 갖춘 이 책은 산상수훈 강해설교의 표본이라 할 만하다.  


책 속으로


산상수훈은 한국교회가 살고 우리가 다시 빛을 발할 수 있는 길이 어디에 있는지를 제시하고 있다. ‘우리는 흠이 없는 자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 아니다. ‘우리가 오를 정상이 어디인가를 분명히 하자’는 것이다. 그 정상은 ‘작은 예수’다. 그렇게 되려고 흉내라도 내야 한다. 우리 모두는 지금 당장 갈릴리 언덕으로 달려가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라고 가르치시는 주님의 무릎 앞에 다가앉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분의 얼굴을 뚫어지게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서문_7면


세상이 거짓되면 거짓될수록 정직하게 사는 일은 정말로 어렵습니다. 나 혼자 정직하게 살려고 노력하다가 사람들에게 자주 속아 손해를 봅니다. 그런 일을 여러 번 겪다 보면 정직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자기도 적당히 세상 사람처럼 말하고, 세상 사람처럼 행동합니다. 자기가 그렇게 말하고 행동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도 다 그럴 것이라고 여깁니다.
결국 자신도 모르게 고정관념이 생깁니다. 바로 누군가를 믿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어쩔 수 없이 꼭 믿어야 할 상황에 이르면 ‘속는 셈 치고 믿어주자’ 합니다. 진심 어린 신뢰는 찾아볼 수 없고 선심성 신뢰로 땜질하는 것만 남고 말았습니다.
17 ‘예’ 혹은 ‘아니요’의 정직성_46~47


진정 주님을 사랑하고 주님을 따르는 제자가 되기를 원한다면, 우리 마음은 점점 죽고 예수님의 마음이 곧 우리의 마음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면 우리는 세상 모든 악인을 불쌍히 여길 수 있고, 그들이 회개하여 돌아올 수 있도록 그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우리도 삽니다.
우리가 이런 작은 예수가 되어 악한 자들을 상대할 수만 있다면 이 사회는 분명히 달라집니다. 이 흉악하고 살벌한 한국사회에 분명한 변화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 더럽고 포악한 사회를 누가 치유할 수 있습니까? 예수님을 닮아가고자 하는 우리 모두가 이 일을 맡아야 합니다.
18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_77면


그런데도 사람들은 여전히 이 땅에 재물을 쌓는 일에 집착합니다. 하늘에 쌓으라는 예수님의 말씀에는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 거기는 좀이나 동록이 해하지 못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지도 못하고 도둑질도 못하느니라 네 보물 있는 그곳에는 네 마음도 있느니라”(마 6:20-21)라고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돈에 욕심이 있어서 하늘 곳간에 쌓으라는 것이 아닙니다. ‘너희를 위하여’, 즉 우리 자신을 위해 쌓으라는 말씀입니다. 게다가 하늘 곳간은 안전할 뿐만 아니라 우리 마음을 하늘에 둘 수 있어 더더욱 좋습니다.
25 누가 보물을 하늘에 쌓을 수 있는가_203면 


초대교회 문헌을 보면 성도들이 별명처럼 자기 이름 앞에 붙이고 다니는 말이 하나 있었습니다. ‘티테디오스’(Titedios)라는 말로, 염려에서 해방된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당시 대부분의 성도들은 무식하고 가난했습니다. 그들의 삶에는 인간적인 기쁨이 별로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믿고 나서, 하나님 나라의 영광을 보고 나서부터는 그들의 가슴이 얼마나 은혜로 충만했는지 모릅니다. 한생을 주님의 복음을 위해 살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은 자신들이 종사하는 생업을 통해서, 자신들이 몸담은 가정을 통해서 복음이 전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는 로마가 그들 앞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그렇게 전 세계에 복음이 전해질 수 있도록 발판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헌신된 삶을 살자 염려가 다 없어지는 것을 알았습니다. 염려에서 해방되니 이것을 자랑하고 싶어서 자신을 ‘티테디오스 베드로’, ‘티테디오스 요한’, ‘티테디오스 도마’라는 식으로 지칭했다고 합니다.
26 염려를 믿음으로 묶어라_235면 


서문


16 하나님이 짝지어주신 부부(마 5:31-32) 11
17 ‘예’ 혹은 ‘아니요’의 정직성(마 5:33-37) 33
18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마 5:38-42) 57
19 하나님처럼 사랑하기(마 5:43-48) 79
20 은밀히 찾아오는 하늘 행복(마 6:1-4) 103
21 골방에서 기다리시는 하나님(마 6:5-8) 121
22 이렇게 기도하라 I(마 6:9-10) 143
23 이렇게 기도하라 II(마 6:11-15) 161
24 금식기도는 필요하다(마 6:16-18) 181
25 누가 보물을 하늘에 쌓을 수 있는가(마 6:19-24) 197
26 염려를 믿음으로 묶어라(마 6:25-34) 215
27 비판하지 말라(마 7:1-6) 239
28 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기도(마 7:7-12) 259
29 당신은 좁은 길을 걸어가고 있는가(마 7:13-14) 281
30 순종은 믿음만큼 중요하다(마 7:15-29)


성경구절 색인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옥한흠 소개

제자훈련에 인생을 건 광인(狂人) 옥한흠. 그는 선교 단체의 전유물이던 제자훈련을 개혁주의 교회론에 입각하여 창의적으로 재해석하고 지역 교회에 적용한 교회 중심 제자훈련의 선구자다.
1978년 사랑의교회를 개척한 후, 줄곧 ‘한 사람’ 목회철학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닮은 평신도 지도자를 양성하는 데 사력을 다했다. 사랑의교회는 지역 교회에 제자훈련을 접목해 풍성한 열매를 거둔 첫 사례가 되었으며, 국내외 수많은 교회가 본받는 모델 교회로 자리매김했다. 1986년에 시작한 〈평신도를 깨운다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Called to Awaken the Laity, CAL세미나)는 제자훈련을 목회의 본질로 끌어안고 씨름하는 수많은 목회자에게 이론과 현장을 동시에 제공하는 탁월한 세미나로 인정받고 있다.
철저한 자기 절제가 빚어낸 그의 설교는 듣는 이의 영혼에 강한 울림을 주는 육화된 하나님의 말씀으로 나타났다. 50대 초반에 발병하여 72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그를 괴롭힌 육체의 질병은 그로 하여금 더욱더 하나님 말씀에 천착하도록 이끌었다. 삶의 현장을 파고드는 다양한 이슈의 주제 설교와 더불어 성경 말씀을 심도 있게 다룬 강해 설교 시리즈를 통해 성도들에게 하나님 말씀을 이해하는 지평을 넓혀준 그는, 실로 우리 시대의 탁월한 성경 해석자요 강해 설교가였다.
설교 강단에서뿐만 아니라 삶의 자리에서도 신실하고자 애썼던 그는 한목협(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과 교갱협(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을 통해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에도 앞장섰다. 그리하여 보수 복음주의 진영은 물론 진보 진영으로부터도 존경받는, 보기 드문 목회자였다.
1938년 경남 거제에서 태어났으며 성균관대학교와 총신대학원을 졸업했다. 미국의 캘빈신학교(Th. M.)와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공부했으며, 동(同) 신학교에서 평신도 지도자 훈련에 관한 논문으로 학위(D. Min.)를 취득했다. 제자훈련 사역으로 한국교회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수여하는 명예신학박사 학위(D. D.)를 받았다. 2010년 9월 2일, 주님과 동행한 72년간의 은혜의 발걸음을 뒤로하고 하나님의 너른 품에 안겼다.
교회 중심의 제자훈련 교과서인 《평신도를 깨운다》를 비롯해 《길》, 《안아주심》, 《고통에는 뜻이 있다》, 성경 강해 시리즈인 《로마서 1, 2, 3》, 《요한이 전한 복음 1, 2, 3》 등 수많은 스테디셀러를 남겼으며, 그의 인생을 다룬 책으로는 《열정 40년》, 《광인》 등이 있다.


옥한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