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괜찮아 내가 사랑을 들려줄게

깊은 밤 상한 마음의 고백을 품어주시는 주님의 위로

정가 15,000
판매가 13,500(10% 할인)
포인트적립 7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3,500
총 수량 1 총 할인 1500 총 금액 13,500
브랜드 규장화살표
저자 jiieum(지음)  화살표
출간일 2021-11-10
ISBN 9791165042530
쪽수 280
크기 140*190

상세정보







 


“나는 왜 이거밖에 안 돼요?


좀 더 예쁘고 괜찮게 지으실 수도 있었잖아요!”


 


늘 불평하며 더 나아 보이려고 스스로 애써왔지만


이제 괜찮아요, 하나님이 사랑한다 말씀하시거든요!


 


2만 팔로워와 하나님 사랑을 나누는 웹툰작가 jiieum의 묵상 그림일기


 




 


나는 왜, 나는 왜, 나는 왜…?!


나는 아직도 멀었어. 더 노력하고 더 나아져야 해


내가 걸작품? 아멘은 하는데 믿어지지는 않아요




하나님의 사랑을 그리고 나누는 일러스트 작가 jiieum의


‘밤에 쓴’ 묵상 그림일기


- 상처와 열등감, 자책에 매이고 침몰되는 연약한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붙듦으로 그분의 사랑을 듣고 회복되는 것에 관한 이야기


 


똑같은 24시간의 하루를 살며 비슷한 문제를 만나도, 각자 풀어가는 방식과 과정은 이 세상을 채운 수많은 색깔처럼 참 다채롭다. 많은 사람이 그러하듯 jiieum 작가 또한 관계에서 받은 상처와 낮은 자존감에 매였었다. 그녀가 택한 길은 희미하게 들린 주님의 음성을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붙잡고 그분을 향해 걷는 것, 그리고 한 방울 한 방울 떨어지던 눈물부터 상한 마음으로 쏟아낸 통곡까지 일기에 담는 것이었다.


 


꾹꾹 눌러놓았던 감정과 쌓인 질문을 토해내는 밤의 일기는 깊고 무겁게 휘몰아치지만, 그녀의 일기는 새벽으로 이어진다. 눈물과 함께 담겼던 주님의 음성이 마음에 들려오니 배시시 미소가 지어지고, 눈물범벅이던 얼굴은 예수님 곁에서 말갛게 빛난다. 주님의 사랑을 받는 우리의 존재가 실은 얼마나 예쁘고 사랑스러운 ‘어린아이’인지 비로소 깨닫게 된다.


 


일기에 한 줄도 쓸 수 없는 밤, 곁에 두고 읽고 싶은 책.


그리고, 진심으로 위로하고 격려해주고 싶은 ‘동생’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실처럼 희미했던 주님의 음성이


나를 붙든 굳건한 동아줄이 되었습니다


 


예전엔 하나님 음성이 마치 흐릿한 실 같았어요.


그 누구도 내 편이 아니라고 생각했을 때


유일하게 들렸던 아주아주 세미한 소리의 위로였거든요.


 


아주 흐릿하게 들렸던 그분의 사랑이 엮이고 쌓여서


지금은 나의 길을 비추고 내 마음을 붙잡는


굳건한 동아줄이 되었어요.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계속 좌절하고


다시 주님 손 붙잡고 일어서고


고뇌하다가 주님을 알아가고


그렇게 살다가


 


이 시간의 끝에서 눈물로 주님 얼굴을 뵙기 원해요.


 


  책속으로 


네가 모든 걸 놓아버리고 싶은 그 마지막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날 떠올려 주었으면 좋겠구나. 내가 끊어지지 않는 아주 튼튼한 사랑이 되어줄게. p.10 프롤로그 중에서


 


종종 밤 늦게, 새벽 늦게, 또는 이른 새벽에 하나님이 마음에 덜컥 찾아오신다.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내 마음을 울리신다. p.75 “어느 날의 기도” 중에서


 


잔잔하고 따뜻한 주님의 음성을 따라가다 보면, 신기하게도 성장하고 달라진 내 모습이 아닌 지금 내 모습을 받아들이게 된다. 주님의 여유로움을 닮아가게 된다. p.102 “아버지 품 안에서 난” 중에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고 느낄 때, 절망 앞에서 우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을 때 하나님 주신 소망을 바라봅니다. 나의 눈물을 기억해주세요. p.125 “소망 : 광야에 핀 꽃 같아서” 중에서


 


“주님, 저 진짜로, 사랑하고 싶어요. 근데 좁아터진 마음이라 그게 잘 안 돼요. 그렇다고 상처 안 받을 만큼 막 쿨하지도 못해요.” p.151 “할 수 있는 만큼” 중에서


 


쿨하지 않아도 괜찮다. 조금 모양 빠지고 찌질해도 괜찮으니, 하나님 보시기에 더 선한 걸음으로 살아내고 싶다. p.185


 


그렇게 어둠에 머물러 사는 나에게 주님은 숨어있지 말라고 두드리셨습니다. 빛 되신 하나님, 그분과 사귀는 것은 ‘빛 가운데’ 살아가는 거라고, 초라함 그대로 오라 하십니다.p.202 “쿨하지 않아도” 중에서


 


비교하지 말고, 어떻게 보일지 의식하지 말고, 하나님 렌즈만 똑바로 쳐다보기. 내 삶에 두신 매력적인 색깔과 시간의 흐름에 집중하기. p.251 “하나님의 프레임” 중에서


 


그래서, 더 이상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 어떤 고민이나 문제를 묻어두는 건 내 방식이 아니지만 계속 지난날만 되짚기엔 오늘이 너무 바빴고, 아까웠으니까.


목차


프롤로그


 


1부 마주하다


01 깨진 그릇


02 나는 왜 이 모양!


03 주 예수 대문 밖에


04 겸손 3계명


05 그가 먼저 사랑하셨음이라


06 하나님의 걸작품


07 흠 없길 원하노라


08 신앙의 거품


09 외로움 : 홀로서기


10 묵상의 대상


11 어느 날의 기도


12 경험 < 하나님


13 자존감의 기준


14 마주하다


 


2부 누리다


01 부은 바 된 사랑


02 아버지 품 안에서 난


03 풀지 않은 선물


04 일상의 하나님


05 소곤소곤 차곡차곡


06 늦게 피는 꽃


07 소망 : 광야에 핀 꽃 같아서


08 할머니 댁 작은 꽃


09 구하지 않았음에도


10 감사 : 행복교환권


11 참예할지어다


12 새 성경책


13 하나님의 말씀을 누리다


 


3부 선택하다


01 할 수 있는 만큼


02 사랑하는 기쁨


03 상처에 피는 꽃


04 사랑이 먼저야


05 입술의 고백


06 진짜 사랑


07 땅 위의 발버둥


08 단순하고, 우직하게


09 쿨하지 않아도


10 예배 : 드리고 싶어요


11 믿고 싶어서


12 예배자입니다


13 빛으로


 


4부 살아내다


01 제0교시 인생 영역


02 자소서


03 강당의 화살표


04 당신의 뜻만이


05 보기 원하네


06 하나님의 서술


07 손바닥에 새겨진 삶


08 삶의 모든 순간에


09 하나님의 프레임


10 견딘다는 것


11 '빠르게'보다


12 구석구석 통치


13 우연은 없다


14 성실하신 주님


 


에필로그



 


추천의 글




jiieum(지음) 소개

知音, 마음을 알아주는 이. 깊은 마음속까지 모두 알아주시는 하나님과의 이야기를 그리는 일러스트 작가.

‘지음’은 또한 그녀 안에 지어진 집이자 일기장이다. 그 안에는 수많은 모습의 사람이 살아간다. 모나고 못난 그릇이라 속상한 나, 관계 속에서 늘 상처받고 가시를 세우는 나, 완벽하지 않은데 완벽하려고 늘 동동거리는 나….
이 책은 그 수많은 ‘나’가 밤을 지새우며 쓴 일기이자 그 일기를 적신 눈물들의 흔적이다.

그를 지으신 하나님과 함께 쓰고 그리는 신앙일기를 인스타그램에서 약 2만의 팔로워와 나누고 있으며 이제는 하나님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헤아리고 알아드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 《너무 죽고 싶어서 너무 살고 싶어요》(규장)에 그림작가로 참여했다.


jiieum(지음)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