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A New Korean Translation of Westminster Confession of Faith

정가 17,000
판매가 15,300(10% 할인)
포인트적립 8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5,300
총 수량 1 총 할인 1700 총 금액 15,300
브랜드 기독교문서선교회(CLC)화살표
저자 나용화  화살표
출간일 2000-01-01
ISBN 9788934106678
쪽수 416
크기 148*210

상세정보


오늘날 무수한 도전 앞에서 기독교의 진리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교리를 온전히 알아야 한다. 이에 저자는 개신교의 대표적인 교리인 웨스터민스터 신앙고백을 간단명료하면서도 상세한 해설을 곁들여서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를 쉽게 풀어 해설해 줌으로 한국교회 성도들이 올바른 길로 가도록  인도한다.


책 속으로


성경 중 구약은 히브리어로 쓰여 있고 신약은 헬라어로 되어 있다. 히브리어와 헬라어는 하나님의 계시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아주 유용하고 적절하였다. 그런 까닭에, 히브리어와 헬라어를 알고 성경을 읽을 수 있다면 그 이상 더 좋을 수가 없을 것이다. 하나님은 히브리어로 기록된 구약과 헬라어로 되어 있는 신약을 성령의 감동 아래 기록하여 완벽하게 보존하여 오늘에 이르게 하였기 때문에, 원어 성경이 신학적 논쟁을 해결하는 데 최종적 권위를 갖는 것이다. -p. 26


이 하나님의 부르심은 죄와 사망의 상태에서 불러내어 은혜와 구원의 상태에로 인도하는 데 있다. 사망에서 옮겨 생명으로 들어가게 하는 것이다(요 5:25; 요일 3:14). 이때 성령께서 마음을 열어주시고 부드럽게 하시며 영적으로 구원에 관한 진리를 깨닫게 하시며 예수와 그를 보내신 성부 하나님을 믿게끔 결심하게 하신다(겔 36:26; 요 3:1-8). 특별히 복음을 듣는 자가 결심할 때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기쁜 마음으로 그리고 가장 자유롭게(most freely) 하는 것이다(요 6:37; 참고, 대요리 67문답). -p. 100


그리스도 예수 외에는 누구도 교회의 머리가 아니며, 어떤 세속의 권력자나 교회의 직분자일지라도 교회와 양심을 주관하는 주권자가 될 수 없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피로 값 주고 산 바 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종 외에 누구의 종이 되어서도 안 된다(고전 7:23). 본 신앙고백서가 국가와 교회의 분리(政敎分離)의 원리를 주장하게 된 것도(참조, 제23장 3항) 인간의 권력에 의한 강압이 없이 교회와 성도들이 믿음의 자유를 지켜 나가기 위함이었다. -p. 180


 로마 가톨릭교회는 사제가 빵과 포도주를 치켜 들고 감사기도를 드리는 순간 그것들이 문자 그대로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화된다고 주장한다. 그리하여 빵과 포도주의 외형적인 모습과 특성만이 남아 있을 뿐, 실제로는 그것들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참된 몸이요 피라고 한다. 이를 우리가 화체설이라 부른다. 이 교리에 따르면, 성찬에 사용하고 남은 빵 한 조각이 식탁 한쪽 구석에 부주의로 남아 있어 쥐가 먹게 된다고 하면, 그 쥐는 그리스도의 몸을 먹은 것이 되어 구원을 받았다고 해야 하는 해괴망칙한 결론이 생겨난다. 그러므로 이러한 화체설은 성경적으로 뿐만 아니라 상식적으로도 모순이 된다. -p. 260


제20문: 사람이 창조함을 받은 본래의 상태에 있을 때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섭리가 무엇이었습니까?
답: 사람이 창조함을 받은 본래의 상태에 있을 때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섭리는 그를 낙원에 두시어 그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땅의 과일을 자유롭게 먹게 하시며, 모든 피조물을 지배할 수 있게 하신 일입니다. 그리고 그를 돕도록 혼인을 제정하시고, 하나님 자신과 교통할 수 있게 하시며 안식일을 제정해 주셨습니다.
또한 그와 생명의 언약을 맺으시되, 개인적이고 완전하며 영구적인 순종을 조건으로 하였으며, 생명나무가 보증이 되게 하시고,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서 따먹는 것을 금하되 사망의 벌을 조건으로 하였습니다. –p. 300


목차


저자의 말 _5
7쇄에 붙여 _11


제1장 성경 _14
제2장 하나님과 삼위일체 _30
제3장 하나님의 영원한 작정 _37
제4장 창조 _48
제5장 섭리 _53
제6장 인간의 타락, 죄, 형벌 _63
제7장 하나님의 언약 _70
제8장 중보자 그리스도 _78
제9장 자유의지 _93
제10장 유효한 부르심 _98


제11장 칭의 _105
제12장 양자됨 _114
제13장 성화 _117
제14장 구원에 이르는 신앙 _122
제15장 생명에 이르는 회개 _128
제16장 선행 _135
제17장 성도의 견인 _147
제18장 은혜와 구원의 확신 _154
제19장 하나님의 율법 _163
제20장 그리스도인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 _176


제21장 예배와 안식일 _185
제22장 합당한 맹세와 서원 _199
제23장 국가 위정자 _208
제24장 결혼과 이혼 _215
제25장 교회 _223
제26장 성도의 교통 _232
제27장 성례 _237
제28장 세례 _244
제29장 성찬 _252
제30장 교회의 권징 _264


제31장 대회와 협의회 _273
제32장 사후 상태와 죽은 자의 부활 _279
제33장 최후 심판 _285


부 록 I 대요리문답 _295
부 록 II 소요리문답 _366



나용화 소개

전남대학교 법학과(B. A.)
총신대학교 신학연구원(M. Div.)
미국 Covenant Theological Seminary(Th. M.)
미국 Concordia Seminary(Ph. D.)
개신대학원대학교 교수 및 총장(1991 - 2013)
렘넌트신학연구원 석좌교수

[저서]
『명쾌한 기독교 신학과 생활』(CLC, 2006)
『천국 복음 CEO 로마서』(CLC, 2008)
『칼빈의 기독교 강요 개요』(CLC, 2010)
『기독교 신앙의 진리』(CLC, 2013)
『로마서로 본 창세기 복음』(CLC, 2016)
『성경 핵심 입문』(CLC, 2016)
『성경적 기독교 세계관』(한영합본, CLC, 2020)
『성경적 조직신학』(CLC, 2020) 외 다수
[역서]
『간추린 조직신학』(CLC, 1994)
『칼빈의 기독교 생활원리』(CLC, 1996)
『신약개론』(CLC, 2005)
『최신 조직신학』(CLC, 2010)
『개혁주의 기독론』(CLC, 2007)
『조직신학 개론』(CLC, 2007)
『칼빈의 기독교 강요 신학』(P&R, 2012)
『새 성경 사전』(CLC, 2016)
『그리스도의 천국 복음 사역』(CLC, 2017) 외 다수


나용화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