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바울서신-신약의 구약사용 주석 시리즈4

정가 35,000
판매가 31,500(10% 할인)
포인트적립 1,7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31,500
총 수량 1 총 할인 3500 총 금액 31,500
브랜드 기독교문서선교회(CLC)화살표
저자 로이 E.씨암파외 7명  역자 : 이상규  화살표
출간일 2012-12-10
ISBN 9788934112457
쪽수 627
크기 163*230

상세정보


구약성경의 인용, 암시, 반영에 대한 탐구


본서를 기획한 편집자는 구약과 신약이 어떻게 조화를 이루는지, 어떻게 신약이 구약을 사용하는지, 특히 신약이 구약을 어떻게 인용하고 암시하는지에 대해 학구적으로 심사숙고 하였다. 그 결과, 이러한 질문에 대한 해답을 위하여 체계적으로 연구해 온 학자들과 한 팀이 되어 본 시리즈를 출판하게 되었다.


 본문 중에


“주”가 “그리스도”로 바뀌는 것은 바울이 자신과 고린도 교인들이 메시아 예언이 성취된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다. 제웟(Jewett 1971: 377)은 “2:16a의 “주”에서 2:16b의 “그리스도”로 표현에 변화를 줌으로써 참된 신적 지혜를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와 연결한다”고 덧붙인다. 성령은 무에서 지혜를 부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성령과 십자가는 함께 가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의 마음은 무(nothing)에 관한 사고에 의해 경험되지 않는다. 도리어 바울이 고린도전서 1:18-2:5에서 고린도교회 내의 분열을 직면하면 서 한 것처럼, 십자가로 항상 돌이키는 영적인 자들이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2:8). 왜냐하면 십자가는 그런 행동에 대하여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발견하는 곳에 있기 때문이다. -83쪽


(5) 고린도전서 6장에서 창세기 2:24의 사용


고린도전서 6:16-17에서 창세기 2:24을 바울이 사용하고 있는 것은 114 신약의 구약사용 주석 시리즈(4) 마태복음 19:5 에베소서 5:31에서 사용하는 것과는 다르다. 후자의 두 가지 예는 각각 그 자체로 이혼과 결혼에 관한 논쟁에서 나타나지만, 고린도전서 6장은 음행에 관한 문제를 논의하는 것에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세 가지 모두는 결혼에 의해 만들어진 고귀한 결합의 개념을 취하여 사용하고 있다. 고린도전서 6장에서 인용은 세 가지 기능을 한다. -114쪽

목차


추천사: 송영목 박사(고신대학교 신약학 교수)  5


추천사: 류호영 박사(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신약학 교수)  9


편집자 서문  15


역자 서문  18


약어표  22


서론(G. K. 빌 .D. A. 카슨) 49



 고린도전서 - 로이 E. 씨암파(Roy E. Ciampa) 61


브라이언 S. 로스너(Brian S. Rosner)


참고문헌 210


 고린도후서 - 피터 발라(Peter Balla) 219


참고문헌 297


 갈라디아서 - 모이세스 실바(Moises Silva) 301


참고문헌 365


 에베소서 - 프랭크 S. 틸만(Frank S. Thielman) 369


참고문헌 420


 빌립보서 - 모이세스 실바(Moise Silva) 423


참고문헌 433


 골로새서 - G. K. 빌(Beale) 435


참고문헌 504


 데살로니가전.후서 - 제프리 A. D. 웨이마(Jefrey A. D. Weima) 509


참고문헌 556


 디모데전.후서, 디도서 - 필립 H. 타우너(Philip H. Towner) 559


참고문헌 625


 빌레몬서 629

추천의 글


본서는 구약과 신약의 관계에 관한 수십 년간 지속되어 온 연구의 수확이다. 각 기고자들은 사본학과 신학 전체를 포괄하는 다양한 요소들을 주의 깊게 관찰함으로써, 신약 저자들이 구약을 주의 깊게 읽는 독자들이었을 뿐 아니라 심오한 신학자들이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 스콧 한_스튜벤빌프란시스대학, 성빈센트 신학대학원 교수


본서는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깊은 통찰력으로 예수 그리스도가 제자들에게 가르치신 구약을 회중이 보다 잘 이해하도록 돕는다. 특별히 설교자들에게 본서를 추천한다.
- 마크 데버_워싱톤 D. C. 소재 캐피톨힐교회 담임목사


본서는 영국과 북미 출신 18명의 신약 교수들의 합동 작품이다. 신약 저자가 구약의 인용과 암시 등을 실제로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대해서 포괄적이고 합리적으로 설명하며 신약의 구약사용과 관련된 현대의 주석적 논의를 세밀하게 다루고 있다.
- 송영목 박사_고신대학교 신약학 교수


본서는 성경의 신학적 읽기를 탁월하게 예증하고 있는 학문적 업적이다. 구약의 사용 이면에 놓여 있는 신약 저자들의 성경신학적 관점을 잘 드러내 줌으로써 독자들이 성경 본문을 바로 읽고 해석하는 데 좋은 지침을 준다.
- 류호영 박사_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신약학 교수

로이 E.씨암파외 7명 소개

로이 E. 씨암파(Roy E. Ciampa)
-스코틀랜드 University of Aberdeen(Ph. D.)
-미국 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신약학 교수

브라이언 S. 로스너(Brian S. Rosner)
-Cambridge University(Ph. D.)
-호주 Moore Theological College 신약학  윤리학 교수

피터 발라(Peter Balla)
-스코틀랜드 University of Edinburgh(Ph. D.)
-헝가리 Karoli Gaspar Reformed University 신약학 교수

모이세스 실바(Moiséìs Silva)
-베이커 신약 주석 Philippians 저자

프랭크 S. 디얼먼(Frank S. Thielman)
-미국 Duke University(Ph. D.)
-미국 Beeson Divinity School 신약학 교수

G. K. 빌(G. K. Beale)
-영국 University of Cambridge(Ph. D.)
-미국 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신약학 교수

제프리 A. D. 웨이마(Jeffery A. D. Weima)
-캐나다 University of Toronto(Ph. D.)
-미국 Calvin Theological Seminary 신약학 교수

필립 H. 타우너(Philip H. Towner)
-United Bible Societies 신약학 교수


로이 E.씨암파외 7명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이 상품과 관련 세트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