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송 365일(이규현 목사의 묵상이 있는)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암송 365일(이규현 목사의 묵상이 있는)

정가 12,000
판매가 10,800(10% 할인)
포인트적립 60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1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0,800
총 수량 0 총 할인 0 총 금액 0
브랜드 두란노화살표
저자 이규현  화살표
출간일 2020-12-22
ISBN 9788953139367
쪽수 384
크기 140*210

상세정보

흘러넘치는 삶을 위해
날마다 암송에 도전하세요


매일 말씀을 암송하고 묵상하는 것은
하늘의 능력을 공급받는 일입니다.
지친 영혼에게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일어서게 합니다.
삶이 혼란할 때 길을 밝히는 빛이 됩니다.
암송과 묵상이 쌓일수록 영혼은 견고해집니다.
순례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완주하게 하는
최상의 선택은 말씀입니다.


-프롤로그 중에서


이 책의 구성>>

- 이규현 목사가 직접 뽑은 암송 구절이 큰 글씨 캘리로 되어 있어 암송 묵상에 편리합니다. 
- 매월 다른 캘리와 다른 색상으로 구성되어 새로운 기분으로 암송할 수 있습니다.
- 암송 구절과 관련 있는 저자의 어록이 수록되어 있어 깊은 묵상과 암송을 돕습니다.
- 암송 구절과 관련 있는 저자의 설교 영상이 큐알로 제공되어 풍성한 예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목차

프롤로그


1월. 목자


2월. 만족


3월. 안식


4월. 인도


5월. 회복


6월. 거룩


7월. 평안


8월. 함께하심


9월. 보호하심


10월. 구원


11월. 풍성함


12월, 따라감


추천의 글



이규현 소개



오늘날의 상황은 에스더 시대와 매우 흡사하다. 혼란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에스더서는 많은 답을 알려 준다. 에스더는 “죽으면 죽으리이다”의 각오로 위기 속에서 숨거나 외면하지 않고 믿음의 승부수를 던졌다. 오늘날의 그리스도인 역시 위기 상황에서 믿음으로 돌파해야 한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다. 하나님이 각 사람의 모든 상황을 알고 인도하신다는 믿음과 순종으로 나아가라. 그럴 때 이기는 삶을 살 수 있다.
저자는 현재 수영로교회 담임목사이며, 로드맵 미니스트리 대표와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아릴락, Asia Research Institute of Language And Culture)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다.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신학을 공부한 뒤, 호주에서 시드니새순장로교회를 개척해 약 20년간 사역했다. 저서로 《설교를 말하다》, 《목회를 말하다》, 《교회를 말하다》, 《영권 회복》, 《흘러넘치게 하라》, 《깊은 만족》, 《광야, 창조의 시간》, 《담대함》, 《다시, 새롭게》(이상 두란노) 등 다수가 있다.


이규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