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기독교 교육인가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왜 기독교 교육인가

정가 13,000
판매가 11,700(10% 할인)
포인트적립 6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1,700
총 수량 1 총 할인 1300 총 금액 11,700
브랜드 장로회신학대학교출판부화살표
저자 화살표
출간일 2014-10-09
ISBN 9788973693580
쪽수 215
크기 150*225

상세정보


최근 들어 한국 교회가 위기에 처해 있다는 걱정과 비판을 자주 듣게 된다. 현장의 목회자들도 교회의 미래에 대한 긍정적인 견해보다는 교회와 교인 수의 감소, 이에 따른 재정의 감소, 교회의 사회 참여와 그 영향력의 약화, 주일학교와 학생 수의 감소와 같은 부정적인 견해에 더 많은 공감을 하고 있다.…
이런 위기 상황 속에서 교회의 미래를 준비하는 운동들이 개 교회 중심으로 시작되고 있으며, 신학교들과의 연계 속에서 학문적인 영역과 실천적인 영역으로 확대되어 교회의 미래를 준비하는 움직임이 제기되고 있음을 주지하게 된다. 기독교교육가인 역자는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교회의 미래를 성공적으로 준비하기 위해서는 보다 깊은 기독교교육적인 성찰이 바탕이 되어야 함을 강조하게 된다.
이런 시기에 데이빗 S.슐러의 책『왜 기독교교육인가?』는 한국 교회가 나아가야 할 기독교교육의 방향성을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_ 역자 서문 중에서

목차


역자 서문
서론

제1장 교사로서의 지역교회: 하나의 자화상 (David S. Schuller)
제2장 다원주의적 문화 속에서 기독교교육 (Martin E. Marty)
제3장 회중적 상황에서의 교육 (Mary Elizabeth Mullino Moore)
제4장 교사로서 목회자 (William H. Willimon)
제5장 다시 생각하는 가정 목회 (Merton P. Strommen)
제6장 다시 생각하는 어린이 목회 (Dorothy Jean Furnish)
제7장 다시 생각하는 청소년 목회 (David Ng)
제8장 다시 생각하는 성인 교육 (Sara P. Little)
제9장 신학교와 효과적인 기독교교육 (Barbara Brown Zikmund)
제10장 주류 교회를 위한 세 가지 가능한 적용 (Richard Robert Osmer)

공헌자들
추가 자료들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