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정가 11,000
판매가 9,900(10% 할인)
포인트적립 55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0,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9,900
총 수량 1 총 할인 1100 총 금액 9,900
브랜드 홍성사화살표
저자 이재철 (李在哲)  화살표
출간일 2021-02-10
ISBN 9788936501006
쪽수 240
크기 152*224

상세정보




1. 편집자가 소개하는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홍성사의 여기까지,이재철 목사가 고백하는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


저자의 삶의 기록이자 신앙 이력서


믿음의 글들 1번이 출간되던 1981년 7월 20일, 만 32세였던 ‘주식회사 홍성사’ 대표이사 이재철. 그러나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을 집필하던 당시 저자는 43세였고, 목회의 길을 걷고 있었다. 기업이란 기업을 경영하는 사람의 살아 있는 인격이라고 믿는 저자는 자신의 삶의 이력서, 삶의 고백문, 신앙의 이력서로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을 썼다. “이 책이야말로 끊임없이 허망한 욕망의 늪으로 침몰하는 나를 변함없이 일으켜 세우신 하나님의 은총의 기록이요, 사랑의 역사”이며 “믿음이 없었던 시절 하나님께 바친 ‘홍성사’를 바른 믿음의 기업, 하나님의 기업으로 세우신 하나님의 경영백서”라고 저자는 고백한다. 홍성사의 대표이사로서 잘나가던 사업가요, 출판계를 선도하던 경영자가 어떻게 하나님을 만나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는지가 세밀하게 기록되어 있다.


 


2. 편집자가 뽑은 문장


나는 기업도 이와 같음을 믿는다. 기업이란 그 기업을 경영하는 사람의 살아 있는 인격이다. 그래서 우리는 기업을 가리켜 법인法人이라 부르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기업이란 경영자의 ‘삶의 이력서’이자 ‘삶의 고백문’이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하물며 기업의 경영자가 그리스도인일 때에는 두말할 나위도 없다. ‘삶의 이력서’와 ‘삶의 고백문’이어야 함은 물론이며, 이 경우 그 기업은 한 걸음 더 나아가 경영자의 ‘신앙 이력서’이자 ‘신앙 고백문’일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기업의 역사는 곧 경영자의 ‘신앙의 역사’, 다시 말해 ‘믿음의 발자취’가 되는 것이다. 이것이 내가 이 글을 쓰게 된 이유이다. 올해로 주식회사 홍성사가 항공운수 사업을 위해 창업된 지는 만 18년, 홍성사가 출판업에 진출한 지는 만 15년, 그리고 〈믿음의 글들〉을 펴내기 시작한 지도 벌써 만 11년이나 되었다. 홍성사 18년의 역사는 그야말로 나의 신앙의 역사이며, 〈믿음의 글들〉은 내 신앙의 발자취였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신앙을 위한 내 몸부림의 흔적이었다. 아니 더 정확하게 표현한다면 탕자처럼 끊임없이 하나님을 떠나 도망치려는 나를, 결코 포기치 아니하시고 바로 세워주신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이자 위대한 ‘하나님의 사랑의 고백문’이다. 바로 그것을 밝히기 위하여 나는 지금 이 기록을 남기려는 것이다. _10쪽, ‘오랜 망설임 끝에’


 


때로는 아예 김포공항에서부터 점보 747을 송두리째 전세로 띄우기도 했다. 당시 파키스탄 항공사와의 계약에 의하면 중동 가는 승객 한 명당 홍성통상의 수익금은 모든 경비를 제하고 3만 4천 원이었다. 그러므로 김포공항으로부터 360석짜리 점보 747 전세기를 띄우는 날이면, 홍성사의 하루 수익금은 물경 1천2백만 원에 달했다. 그때 반포 아파트 42평형이 불과 8백만 원 하던 시절이니만큼 1천2백만 원이란 돈은 실로 거대한 금액이었다.


나는 하루아침에 돈방석에 앉게 되었다. 실로 주체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돈이 비행기가 뜨기만 하면 쏟아져 들어왔다. 그때 내 나이 불과 만 28세였다. 계속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막대한 부富를 하나님의 뜻대로 관리할 만큼 확고한 능력과 반석 같은 믿음을 갖고 있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였다. 말하자면 나는 물질적인 번영만을 구하였을 뿐, 그것의 유혹에 빠짐이 없이 그것을 바르게 쓸 수 있는 믿음을 구한 적은 없었다. 마치 돈이 생기기만 하면 저절로 하나님 앞에서 선한 청지기가 되는 줄 착각하고 있었다. 다시 말해, 돈으로 비롯되는 유혹이 얼마나 크고 깊은지를 아직 알지 못하던 애송이에 불과했다.


 


돈이 쏟아져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나는 나도 모르게 돈의 위력을 즐기기 시작했다. 하나님은 언제나 뒷전이었고 내 삶의 첫 자리에는 늘 나의 욕망이 자리하고 있었다. 욕망을 채우는 데에는 돈보다 더 편리한 것이 없었다. 믿음 없는 젊음 위에 더해지는 재물이란 젊음 그 자체를 망가뜨리는 독약이었다. _20쪽, ‘구두 속의 돌멩이’


 


나는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옛날의 그 순수했던 믿음을 되찾게 해달라고 기도드렸다. 그러나 내 마음은 괴롭기만 했다. 숱한 배신의 삶으로만 일관해 온 나같이 추하고 역겨운 죄인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어주실 리가 만무하리라 생각되었다. 나는 이미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은 영혼 아니 저주받은 영혼이라 생각되었다. 그래서 울지 않을 수 없었다. 울고 또 울고 그것도 모자라 나중에는 가슴을 치며 울었다.


도대체 얼마나 울었을까? 누군가가 등 뒤에서부터 나를 포근히 감싸주는 것을 느꼈다. 혹시 나의 울음소리를 듣고 잠을 깬 아내인가? 돌아보았지만 아무도 없었다. 착각이었나 보다. 다시 눈을 감았다. 그 순간 이내 누군가가 또 나를 감싸주었다. 조금 전보다 그 포근함이 더욱 또렷했다. 다시 뒤돌아보았지만 여전히 아무도 없었다. 이상스럽게 생각하며 또다시 눈을 감았을 때, 내 마음속 저 깊은 곳으로부터 세미한 음성이 울려왔다.


“나의 사랑하는 재철아, 나는 단 한 번도 너를 버린 적이 없단다.”


나는 깜짝 놀랐다. _158쪽, ‘그분에의 눈뜸’



치락 뒷치락 우여곡절 끝에 느닷없이, 발행인인 그가 <홍성사>의 18년을 정리해 보고 싶다는 운을 띄웠다. 그 때가 1992년 봄이 끝나고 여름으로 막 들어서던 참이었고, 가을을 지나 겨울이 임박해서야 드디어 그 원고는 끝을 보아싸. 우리 모두는 그가 무슨 말을 써내려갈지 궁금했었다. 왜냐하면 그의 인생 내력만큼이나 「믿음의 글들」시리즈는 사건과 사건의 연속이었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그 원고를 책으로 펴내며「믿음의 글들」100번을 책임지신 하나님의 철저한 사랑에 감격해 마지 않는다.



목차



오랜 망설임 끝에 9


구두 속의 돌멩이 13


저무는 태양 29


하나님의 찢으심 43


만남의 기적들 65


산 속의 돌멩이 85


〈믿음의 글들〉 103


겨울 바람 117


그분에의 눈뜸 145


하나님의 예비하심 163


오병이어 179


하나님의 세우심 201


하나님의 경영하심 217


남기는 말 233



이재철 (李在哲) 소개

1988년 주님의교회 개척. 10년 임기를 마치고 1998년부터 스위스 제네바한인교회를 3년간 섬겼다. 2005년 7월 10일부터 한국기독교선교100주년기념교회 담임목회자로 사역을 시작했다. 2013년 4월 전립선암 판정을 받아 그해 5월 수술을 받고 10월에 강단에 복귀했다. 2018년 11월 18일 은퇴했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 《회복의 신앙》, 《회복의 목회》, 《사랑의 초대》, 대담집 《지성과 영성의 만남》(이어령 공저, 이상 전자책도 출간), 《새신자반》, 《성숙자반》, 《사명자반》, 《인간의 일생》, 《비전의 사람》, 《내게 있는 것》, 《참으로 신실하게》, 《매듭짓기》(이상 전자책과 오디오북도 출간), 《믿음의 글들, 나의 고백》, 《아이에게 배우는 아빠》, 《말씀, 그리고 사색과 결단 1, 2》, 《목사, 그리고 목사직》, 요한복음 설교집 〈요한과 더불어〉(전10권), 로마서 설교집〈이재철 목사의 로마서〉(전3권), 사도행전 설교집 〈사도행전 속으로〉(전15권), 단편 설교 시리즈 〈이재철 목사 메시지〉(출간 중)가 있다. 이 책들은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내용에 치우치지 않고 기독교 진리를 끊임없이 삶과 관련지어 ‘지성과 신앙과 삶’의 조화를 꾀한다. 또한 본질에 대한 깨달음과 실천을 강조하며 풀어내는 명료한 논리와 특유의 문체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새신자반》은 몽골어와 베트남어로,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와 《비전의 사람》은 중국어로 번역되어 현지 교회의 선교 사역에도 쓰이고 있다.


이재철 (李在哲)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