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불가

퀘렌시아를 찾아서

정가 14,000
판매가 12,600(10% 할인)
포인트적립 700

배송정보 배송비 2,500원 (17,000원 이상 무료)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불가능

수량 닫기 버튼 12,600
총 수량 1 총 할인 1400 총 금액 12,600
브랜드 도서출판 첨탑화살표
저자 옥광석  화살표
출간일 2023-03-30
ISBN 9788989759454
쪽수 240
크기 148 * 210

상세정보




책소개


* 교회와 세상을 향한 작은 외침


  우리는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2021년 여름부터 2023년 2월까지 매주 하나씩 쓴 칼럼이다. 마스크를 쓰고 쓴 글이다. 코로나19로 힘겨운 여정 속에 쓴 글이다. 글을 쓰며 행복했다. 기쁨과 슬픔, 고뇌와 행복이 교차했다. 목사는 글과 뗄 수 없는 직이다. 한 주에 적어도 세 편 이상의 설교 원고를 쓴다. 대단한 창작 활동이다. 그러니 모두가 작가라 할 수 있다. 작가는 사물과 사건을 바라보는 시각이 남다르다. 목사도 마찬가지다. 그 다름이 글을 만들고 설교를 만든다. 매주마다 칼럼의 주제가 떠오르고 착상된 것이 놀랍고 기뻤다. … 탈고를 위해 인내는 필수다. 책을 읽고 주제를 연구한다. 책상에 앉아 오래 글을 쓴다. 고된 작업이다. 설교문까지 작성하면서 글을 쓴다는 것은 더욱 그렇다. 인내가 필요하다. 부지런함과 성실함이 요구된다. … 코로나19가 더욱 세차게 밀어붙였다. 모든 것이 추락해 가나 싶었다. 지표 상승은 사라지고 하강만 보였다. 이런 예측 불허의 날에도 내일을 꿈꾸며 글을 썼다. 글은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자유 여행이다. 과거로, 현실로 또한 미래로의 여행을 자유롭게 만든다. 실현하지 못한 나의 꿈도 꾸게 만든다. 그런 자유로운 작업과 여행이 글쓰기다. - <에필로그에서>







본문 중에서


투우장 한쪽에 소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는 구역이 있다. 투우사와 싸우다가 지친 소는 자신이 정한 그 장소로 가서 숨을 고르며 힘을 모은다. 기운을 되찾아 계속 싸우기 위해서다. 그곳에 있으면 소는 더 이상 두렵지 않다. 소만 아는 그 자리를 스페인어로 퀘렌시아(querencia)라고 부른다. 피난처, 안식처라는 뜻이다. 퀘렌시아는 회복의 장소다.


세상의 위험으로부터 자신이 안전하다고 느끼는 곳, 힘들고 지쳤을 때 기운을 얻는 곳, 본연의 자기 자신에 가장 가까워지는 곳이다. 산양이나 순록이 두려움 없이 풀을 뜯는 비밀의 장소, 독수리가 마음 놓고 둥지를 트는 거처, 곤충이 비를 피하는 나뭇잎 뒷면, 땅 두더지가 숨는 굴이 모두 그곳이다. 안전하고 평화로운 나만의 작은 영역.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에 나오는 글귀다.


퀘렌시아! 나에게도 퀘렌시아가 있었다. 어릴 적 마을 뒷산, 동네 집 앞 철길, 집 건너편 엿장수 아저씨 집, 간혹 친구들과 일을 도와주고 엿을 얻어먹었다. 대학과 신대원 시절 주먹만 한 좁은 기숙사 방, 네 명이 함께 사용했다. 그래도 그곳이 행복했다. 유학 시절 작은 월세 아파트, 자주 찾은 동네 빵집들, 간혹 떠나는 긴 여행 자동차 드라이브, 파네라 빵집, 시카고 호수 변 글렌코 해변, 뉴저지 오버팩 공원, 뉴욕 플러싱 도산꼬 일본 국수집, 로드아일랜드 친척 형님댁 앞 바닷가, 시카고 알링튼 하이츠 공원 그리고 집 앞 아주 작은 공원 프로스펙트 하이츠, 여기서 자주 이른 아침과 저녁에 묵상 기도를 올렸다. 모두 추억의 퀘렌시아다.






목차





추천의 글 004
프롤로그 고뇌가 생각과 글을 타고 작품이 되다 008


Part 1 2021년 여름
01  퀘렌시아 _ 안식처가 있는가? 016
02  제로백 _ 숫자가 크다고 다인가? 020
03  잿방어 _ 더 성장할 수 있을까? 024
04  말재주 _ 말의 점검이 필요하지 않을까? 027
05  리더십의 그림자 _ 심령이 건강한가? 031
06  말의 품격 _ 말이 향기로운가? 035
07  거울 뉴런 _ 공감 능력은 어떠신가요? 039



Part 2 2021년 가을
08  순교자 _ 진짜인가? 044
09  강아지 친구 _ 왜 강아지를 좋아할까? 048
10  독서 예찬 _ 존재를 결정짓는 것은? 051
11  큰 부모, 작은 부모 _ 누가 존경받는 부모인가? 054
12  다이아몬드 공기놀이 _ 사람과 잘 지내는가? 058
13  푸른 호수 _ 어디서 위로를 얻는가? 062
14  무병장수 _ 노후의 건강 운영 방식이란? 065
15  인천 공항 가는 길 _ 인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 068
16  잠시 멈춤, STOP _ 쉬지 않고 달릴 수 있단 말인가? 072



Part 3 2021, 2022년 겨울
17  알바트로스 _ 거꾸로 살고 있는가? 076
18  리베르타스 libertas _ 자유에 감사하는가? 080
19  카르페디엠 Carpe Diem _ 순간에 충실한가? 083
20  명언집을 만들자 _ 좋은 글은 적고 있는가? 086
21  일주일의 행복 _ 예배의 기대가 있는가? 089
22  웃으며 살자 _ 유머 감각은 몇 점인가? 092
23  난세의 지도력 _ 어떤 지도자이고 싶은가? 095
24  바람이 불면 _ 초라해 보인 적은 언제였는가? 098
25  어처구니없는 _ 넘어질까 늘 조심하는가? 102
26  야생 거위 _ 공짜를 좋아하는 편인가? 105
27  아버지의 길 _ 세속화되지 않았는가? 108



Part 4 2022년 봄
28  성경과 괴물 _ 계속 변하고 있는가? 112
29  너무 큰 꿈인가? _ 고난 없는 세상이 가능할까? 116
30  그리고 세월이 흘렀다 _ 여전히 은혜 가운데 있는가? 119
31  아들은 웃는다 _ 아버지가 생각나는 추억의 장소는? 122
32  스승 _ 잊을 수 없는 스승은? 125



Part 5 2022년 여름
33  첩첩남남 _ 아직도 화를 잘 내는가? 130
34  행복과 불행 _ 모든 것이 경이롭지 않은가? 133
35  천국과 지옥 차이 _ 자세와 태도가 바른가? 136
36  좋은 심리 습관 _ 자신에게 자비한가? 139
37  나는 어떤 부류인가? _ 기분을 잘 관리하는가? 143
38  관계를 돌아보자 _ 관계에 힘을 빼고 있는가? 147
39  파·버디·보기 _ 위로를 잘 주고받는가? 150
40  세계 여행 _ 아주 싸게 세계 여행하고 싶은가? 153



Part 6 2022년 가을
41 가을이 왔구나 _ 뭐가 더 필요한가? 158
42  까칠하게 살아보자 _ 넘어지면 잘 일어나는 편인가? 163
43  강지 예찬 _ 반려견을 키우는가? 166
44  교회 사업가 _ 사랑이 있는가? 169
45  새하멍 _ 새벽하늘을 쳐다보는가? 172
46  기쁨 공식 _ 나만 힘들까? 175
47  죽음 앞에서 _ 절망에 맞닥뜨렸을 때? 178
48  가장 강력한 항암제 _ 감사하며 사는가? 181
49  미국의 부촌 선시티 _ 살아있으니 행복하지 아니한가? 184



Part 7 2022, 2023년 겨울
50  언더독의 반란 _ 약해서 이제 할 수 없다고? 188
51  월드컵 때문에 행복하구나 _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가? 191
52  김혜남과 김형석 _ 기적을 경험하고 싶은가? 195
53  계묘년 굳뉴스 _ 나이에 걸맞은 인격으로 사는가? 198
54  거안제미(擧案齊眉) _ 존중하며 사는가? 201
55  세 가지 사자성어 _ 수모를 당해 보았는가? 204
56  생존의 비밀 _ 약함을 인정하고 사는가? 207
57  여호람 이야기 _ 착하게 살고 있는가? 210
58  쇠퇴기로 접어든 한국교회 _ 평생 기도 제목이 있다면? 213
59  호모볼라 _ 결국에 남는 것은 무엇일까? 217
60  고수가 되어보자 _ 교양과 인문학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220
61  안전거리 유지하기 _ 분수를 알고 선을 넘지 않는 법은? 224
62  뒤집기 한판 _ 스트레스 관리의 비결은? 227


에필로그 입구와 출구가 있어 행복하다 231
참고 도서 235




추천의 글





이 책은 하나님의 손으로 쓰신 것과 같은 성경을 마음에 담은 자의 시선으로 인간사나 사물을 보고 나온 신앙고백서입니다.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높이고 예수님 안에서 받은 구원의 영원한 복으로 결론을 내리시는 옥 목사님의 글들입니다. (서문강 목사, 중심교회 원로)


옥 목사님께서 목회 현장에서 겪은 수많은 고난과 경험들은 매우 특별합니다. 특히 목회 가운데 겪었던 고난을 어떻게 이겨냈는지 생생하게 지켜보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옥 목사님의 목회 인생 가운데 어떻게 개입하셨고 자신을 어떤 모습으로 나타내셨는지를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을 확신합니다. (이성회 목사, 주님의교회 담임)


오랜 친구이자 동역자인 옥광석 목사님께서 이번에 책을 출간하신다고 하셔서 단숨에 내용을 읽어보았습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삶의 깊은 원리를 담은 것은 물론이요 오랜 시간 연구한 우리 삶의 실용적인 통찰을 담고 있어서 모든 사람의 삶을 더 행복하게 만들 책이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조운 목사, 울산대영교회 담임)


자기의 삶이 뒷받침되지 않고 대변되지 않은 글은 결코 유희일 수밖에 없는데, 옥 목사님의 글에는 진실함이 느껴집니다. 그 이유는 거의 40여 년 동안 옥 목사님의 옆에 있었기 때문에 글의 진실성 여부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구인본 목사 (합동헤럴드 대표/발행인)


옥 목사님의 글을 참 좋아합니다. 언제나 따뜻하고, 너무도 진솔해서 좋습니다. 소박하고 꾸임이 없는 자연스러움이 좋고, 좌우로 치우치지 않는 넓음과 균형이 좋습니다. 거기에 더해, 담대하고 거침없기도 해서 더 좋습니다. 때로는, “이렇게 솔직히 써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드는 이야기들조차 따뜻하게 담아냅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래서 저는 옥 목사님의 글을 좋아합니다. (김건우 목사, 좋은씨앗교회 담임)





옥광석 소개

지은이 옥광석 목사는 예수님의 따뜻한 마음을 글과 삶과 설교를 통해 묻어내려고 애를 쓴다. 어릴 때부터 일찍 기독교에 입문하여 바른 신앙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 소탈하고 인간적이고 겸손한 주님의 마음을 본받으려고 애를 쓴다. 몇 년 전에는 목회현장에서 뜻하지 않은 큰 시련도 겪었다. 이 시련을 목회 창작의 긍정적 에너지로 승화하고 있다. 옥치상 목사(부산성동교회 원로)의 아들이다. 부친은 평생 농막 지대에서 힘들고 어려운 이들과 함께 목회했다. 아버지가 영적 스승이다. 옥한흠 목사(사랑의교회 원로)와 옥성석 목사(충정교회 담임)의 사촌동생이기도 하다. 사촌 형들로부터도 많은 목회적 지혜를 얻었다.
옥광석 목사는 현재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에 소재한 동도교회 담임목사로 그리고 남양주에 위치한 천마산기도원 원장으로 섬기고 있다. 총신대학교(B. A),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M. div), 달라스신학교(S. TM)를 졸업했다. 시카고 트리니티신학교에서 목회학박사(D. Min) 과정 중인데, 요즘은 사역의 부담으로 쉬고 있다. 서울 사랑의교회, 뉴욕퀸즈장로교회, 시카고헤브론교회에서 오랫동안 부목사로 섬겼다. 교인 퍼스트 마인드의 그는 상식과 기본이 통하는 사회와 목회를 꿈꾼다. 아내와 세 자녀를 두고 있다.
* 저서로 《난 그렇게 죽었다》 《믿음으로 벽을 넘다》 《행복은 우리 곁에》 《내 몰래 터진 꽃망울들》 《희망찾기》 《지혜가 울부짖는다》 등이 있다.


옥광석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7,000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7,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