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한국의 길을 걷고 있는 예수

선교사의 눈에 비친 한국 초기 그리스도인의 빛나는 신앙 이야기

저자 : 감부열 선교사  | 아바서원 | 2018-07-2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할인)
적립금 6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0,800

도서정보

ISBN 9791185066806
쪽수 240
크기 130*190

이 책이 속한 분야


선교사의 눈에 비친
한국 초기 그리스도인의 빛나는 신앙 이야기


한국에서 40년 동안 사역한 감부열 선교사가 한국 초기 기독교인들의 뜨겁고 순수한 신앙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았다. 암담한 상황에서 한국 성도들이 보여 준 영혼 구원을 향한 열정과 희생, 나눔 등이 오늘날 한국교회에 큰 깨달음을 준다.


다시 기억해야 할 한국교회의 첫걸음,
새롭게 써 내려가야 할 신앙의 자취

가난과 혼란의 시기에 한국 땅을 찾은 이들이 있었다. 어느 날이 일요일인지를 기억하는 일조차 하나의 과제였던 한국인들에게 하나님을 전하러 온 선교사들이다. 그들은 기독교 전통이 전혀 없는 곳, 핍박과 박해가 이어지는 척박한 땅에 복음의 씨를 뿌렸고, 그 씨앗은 놀라운 속도로 싹을 틔우고 잎사귀를 냈다. 참된 진리 앞에서 담대하고, 하늘 소망을 품으며, 거짓에 굴복하지 않은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믿음의 힘이었다.    
일제강점기와 공산군 아래서 꿋꿋하게 신앙을 지키는 선조들의 모습에서 ‘가난한 마음’을 새롭게 깨닫는다. 이 시대는 더 이상 가난한 마음을 품지 못해 지난날의 은혜와 감격을 잊고, 새 마음을 받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감부열 선교사가 기록한 우리 믿음의 선조들의 모습이, 오늘날 물질주의와 세속화의 물결에 휩쓸린 한국교회와 기독교인들을 일깨우고 뜨거운 감동과 도전으로 다시 한 번 하나님 앞에 겸손히 엎디는 시간을 마련해 주리라 생각한다.


책속으로


마음을 열고 진심으로 주님을 영접한 이들은 평범한 남자와 평범한 여자, 평범한 아이들이다. 피곤한 발로 거친 길을 걸을 때, 무릎까지 빠지는 논밭에서 인내하며 일할 때, 강가에서 열심히 빨래 방망이를 두드릴 때, 새벽마다 기도하러 춥고 어두운 교회에 모일 때, 귀한 예수의 이름으로 만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찬양하러 주일마다 새하얀 옷을 입고 빛나는 얼굴로 교회에 모일 때, 예수님은 그들의 마음속에 살아계신다. (11쪽)


그들에게 예수님의 사랑은 따뜻한 잠자리, 쌀밥 한 그릇, 학교, 읽는 법을 배우는 것, 그들에게는 안 보이는 세계에 대해 배우는 것,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안 보이는 세계에 대해 배우는 것을 의미했다. (30쪽)


일본군의 포로에서 공산군의 포로로, 이번에는 미군의 포로가 되었지만, 그는 절망하지 않았다. 사실 그는 그들의 포로가 아니었다. 그는 주님의 포로였다! 오래전에 그는 그의 인생을 주님의 손에 맡겼다. (58쪽)


그들은 무엇을 위해 기도했을까? 주기철 목사가 감옥에서 풀려나도록 기도한 것일까? 아니다! 그의 출옥은 곧 그가 굴복하고 태양 여신에게 절하기로 타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을 그들은 알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주기철 목사가 감옥에서 나오지 않도록 기도했다. 그리고 그들의 기도는 응답되었다. (88쪽)


주님이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신 주기도문에는 기적적인 응답을 간구하는 요소가 하나도 없다. “우리에게 일용한 양식을 주옵시고,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옵시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하옵시며, 우리를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 단 하나도 없다. 단,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 란 간구는 모든 기적 중의 기적이다! (124쪽)


1 한국인 마음속의 그리스도 6
2 죽일 수 없는 사람 20
3 형은 두 번 죽었어요 34
4 믿음의 여인, 김순애 42
5 주님의 포로 52
6 사랑의 원자탄 64
7 응답받은 기도 82
8 스탈린, 중국인을 선교사에게 보내다 90
9 한국인 군목은 복음만 전한다 106
10 무릎을 꿇은 교회 116
11 세상의 찌꺼기 128
12 불가능한 일과 어려운 일 138
13 토착교회 150
14 배움의 문이 활짝 열리다 164
15 동굴과 토굴에서 180
16 쓸모없는 인간? 194
17 사랑의 하나님 206
역자 후기



감부열 선교사는 복음의 불모지였던 한국에 기독교가 뿌리내리는 데 지대한 공헌을 한 위대한 선교사들 중의 한 분입니다. 당시 한국인의 신앙에서 정금 같은 순수함과 불같이 뜨거운 열정을 발견하고 그 감동을 이 책으로 남겼습니다. 이 귀한 기록이 점점 신앙의 순수성을 잃어가는 오늘날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새로운 도전과 감동을 주어, 늘 첫사랑의 감격 속에 머물게 하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_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이영훈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감부열 선교사 소개

아치볼드 캠벨(Archibald Campbell, 1890~1977)
1916년부터 1960년까지(1940-1946년 제외) 한국에서 사역한 미국인 선교사. 미국 워싱턴 대학과 프린스턴 신학교에서 공부한 후, 1916년에 한국에 와서 1940년까지 평안북도 강계에서 선교 활동을 했다. 신사참배 거부로 추방되어 미국에 돌아갔다가 해방 후 1947년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1951년 대구에 설립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신학교 초대 교장과 1954년 계명기독대학(계명대학교 전신) 초대 학장을 역임했다. 하나님이 보내신 땅에서 사명을 감당하는 것을 기쁨으로 여기며 1960년 정년으로 은퇴하기까지 한국인으로 살며 한국의 복음화를 위해 일생을 바쳤다.


감부열 선교사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