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성 새로보기 - 이덕주 교수의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한국 영성 새로보기 - 이덕주 교수의

New Readings in History of the Spiritual Formation in Korea

정가 13,000
판매가 11,700(10% 할인)
포인트적립 6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1,700
총 수량 1 총 할인 1300 총 금액 11,700
브랜드 신앙과지성사화살표
저자 이덕주  화살표
출간일 2010-02-10
ISBN 9788985602525
쪽수 331
크기 153*224

상세정보


자료로 읽는 한국교회 영성사


한국교회의 자랑스러운 영성 전통을 세계교회에 알려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
한국교회는 한 세기 남짓한 역사에서 '근대 선교역사의 기적'으로 일컬어질 만큼 괄목할 만한 부흥과 성장의 역사를 이룩했다. 더욱이 그런 부흥과 성장이 한말과 일제시대, 해방 후 분단시대의 모진 박해와 수난, 갈등과 분쟁의 역사현장에서 이루어진 것이고 그 과장에서 형성된 한국교회 '영성'이기에 더욱 가치가 있는 것이다. 그 결과 한국교회 역사 속에 발견되는 영성은 서구 기독교 역사에서 형성된 그것에 비하여 조금도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서구 기독교인들이 체험할 수 없는 깊이와 넓이를 담고 있어 서구 영성신학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도 있다.

목차


1 복잡에서 단순으로 : 위기 신학과 영성 회복
2 내안에 오직 예수 : 부흥운동과 신비 영성
3 성서와 신앙 혁명 : 교회 밖의 교회 영성
4 십자가 은총으로 : 고난의 시대 순교 영성
5 신학이 자유를 위하여 : 진보주의 신학과 영성
6 휘장 가운데 뜷린 구멍 : 여성 신학과 해방 영성

이덕주 소개

감리교신학대학교와 동대학원을 졸업(신학박사)하고 모교에서 한국교회사를 가르치다가 2018년 은퇴했다.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소장을 지냈다. 본사에서 펴낸 『한국 교회 이야기』, 『한국 영성 새로 보기』, 『신석구』, 『유관순』 외에 자전적 에세이 『너는 내 아들이 아니다』가 있다. 『스크랜턴』, 『전덕기』, 『주기철』 등 여러 전기를 썼으며, 한국기독교 역사 유적을 답사하면서 『눈물의 섬 강화 이야기』, 『개화와 선교 요람 정동이야기』 같은 많은 저서들이 있다.


이덕주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