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와 설교환경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설교와 설교환경

정가 15,000
판매가 13,500(10% 할인)
포인트적립 7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3,500
총 수량 1 총 할인 1500 총 금액 13,500
브랜드 도서출판 기쁜날화살표
저자 오현철  화살표
출간일 2015-02-26
ISBN 9788991570764
쪽수 202
크기 152*224

상세정보


설교환경은 설교를 둘러싼 환경이자 서룍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다. 설교자는 계속되는 성경적, 신학적 이해를 통해 설교학적으로 성장할 뿐 아니라 설교환경에 대한 이해를 통해 성장한다. 랑게는 "현실은 설교 속에서 침묵되지 말아야 하고 새롭게 공표되어야 한다."며 설교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바르트가 설교란 인간들에 의해 존폐여부가 결정되는 인간의 연설이 아니라 하나님이 당신의 뜻을 펼쳐보이시며 인간들에게 말 거는 하나님의 행위라고 강조하며 계시, 교회, 성경중심적 설교론을 강조했을 때 랑게는 커뮤니케이션, 설교의 대상, 설교의 현장 등 바르트가 갖지 않았던 점을 상대적으로 강조했었다. 필자는 이 양자 모두가 설교환경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성경해석에 있어서 본문과 본문의 상황 사이에 이해의 순환을 고려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하지만 이를 다시 오늘 그 설교를 듣는 회중의 상황에도 연결시켜야 한다. 한 사람의 설교를 바르게 이해하려면 그를 둘러싼 환경. 즉 설교환경에 대한 분석이 절대적이다.
필자가 이재철의 설교를 분석할 때 그의 약사(略史), 목회, 본문해석, 설교방법, 설교환경에 대한 감수성 등 그의 설교세계 전반에 대한 연구와 그가 출판한 책과 오디오, 비디오 자료를 가능한 모두 검토하려고 노력했던 것은 바로 그 이유에서다. 같은 맥락에서 칼빈의 설교를 연구할 때도 그의 설교환경이라고 할 수 있는 칼빈 이전의 설교, 성경관, 교회관 그리고 그의 교구이자 보다 큰 교회환경이었던 제네바 개혁을 위해 그가 사용한 권징에 대해 검토했었다.

목차


1장 설교이해
2장 설교환경이해
3장 설교와 성경
4장 설교와 예배
5장 설교와 교회
6장 설교와 설교자
7장 설교와 회중
8장 설교와 신학(교육)
9장 설교와 문화
10장 설교와 성령
11장 설교와 목회
12장 종합 Where to go from now on?

오현철 소개

현 새에덴교회 청년대학부 목사
현 성결대 설교학 교수
현 한국복음주의 실천신학회 총무
현 성결설교클리닉 대표


오현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