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십자가를 바라보라

저자 : 켄 가이어(Ken Gire)  | 아드폰테스 | 2013-02-22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1,500원
판매가 10,700원 (7% 할인)
적립금 345원 (3%)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0,700

도서정보

ISBN 9788925548920
쪽수 180
크기 128 * 188

이 책이 속한 분야



영혼의 작가 켄 가이어의 특별한 십자가 묵상
미국 기독교출판협의회(ECPA)에서 수여하는 골드메달리언 상을 두 차례 수상하고 ‘C. S. 루이스 명예도서상’을 수상한 켄 가이어의 최신작 《십자가를 바라보라(Shaped by the Cross)》가 출간되었다. 《영혼의 창》, 《묵상하는 삶》 등을 통해 전 세계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영혼의 작가’ 켄 가이어. 대표적인 기독교 작가 맥스 루케이도가 “나는 그냥 작가이고, 켄 가이어가 진짜 작가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그의 글에는 깊은 통찰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
묵상이 탁월한 켄 가이어는 그리스도의 십자가 부활을 어떻게 풀어냈을까. 늘 세밀한 관찰자의 눈으로 세상의 모든 창을 통해 하나님과 교제하는 그는, 이 책에서 미켈란젤로의 걸작 <피에타>를 보면서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찬찬히 묵상한다.


“하나님이 밤하늘의 별들을 통해 늘 우리에게 말씀하신다면(시 19:1-2) 하나님이 눈송이를 통해 늘 우리에게 말을 붙이신다는 토머스 두베이의 말이 큰 비약은 아닐 듯하다. …… 하나님이 한밤의 합창으로 구주의 탄생을 알리셨다면(눅 2:13-14) 모차르트의 협주곡으로도 말씀하실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하나님이 소금 기둥으로 변해버린 롯의 아내를 통해 우리에게 말씀하신다면(눅 17:32-33)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를 통해서도 말씀하실 수 있지 않을까.” (19쪽)


켄 가이어의 말처럼 하나님은 그 무엇을 통해서도 말씀하실 수 있는 분이다. 이 책은 미켈란젤로의 <피에타>가 모티브이기는 하지만, 분명 그 이상이 있다. 영화 <피에타>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김기덕 감독은 돈이 인간성을 파괴하고 지옥으로 끌어내리는 과정을 적나라하게 표현했다. 그렇다면 켄 가이어는 <피에타>에서 어떤 영감을 받았을까?
‘피에타’는 이탈리아어로 경건, 자비, 슬픔을 의미한다. 르네상스 시대 기독교 미술에서 자주 표현되는 주제이며, 성모 마리아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예수 그리스도의 시신을 무릎 위에 안고 애도하는 모습을 표현한 작품을 흔히 피에타로 일컫는다. ‘피에타’는 세월이 흐르면서 사전적 의미를 넘어 하나님의 주권에 영혼으로 복종한다는 뜻을 덧입었다. 켄 가이어는 이 책에서 미켈란젤로의 <피에타>에 깃든 아름다움과 우리를 새롭게 빚어가시는 주님을 바라본다. 이 책은 그런 점에서 특별하고 색다른 십자가 묵상이 될 것이다.


십자가를 따라 사는 제자의 길로의 초대
자아를 버리면 그리스도의 형상이 드러난다!
켄 가이어는 이 책 《십자가를 바라보라》에 대해 “때로는 자아라는 돌의 고집스런 부분이 망치에 부서져 그리스도의 형상을 본받아가는 일상에 대한 이야기”라고 밝힌다. 그는 조각에 쓰이는 돌의 종류와 온갖 연장에 대해 폭넓게 연구하고, 미켈란젤로가 쓴 편지와 시는 물론 전문가의 글을 탐독하면서 이 책을 지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몸이 그리스도의 형상을 본받는다는 게 무엇인지 깊이 알아갔다.


“투박하게 잘린 자아라는 돌 안에는 그리스도의 형상이 갇혀 있다. 그 형상을 풀어놓기 위해 그분은 예수가 아닌 모든 것을 깎아내신다. 조각의 본질이 돌을 버리는 것이듯 그리스도의 형상을 본받는다는 것의 본질도 자아를 버리는 것이다. 예수님의 말씀대로 우리는 자아를 버려야 최고의 자아, 가장 아름다운 자아, 가장 진실한 자아, 가장 영원한 자아, 즉 그분에게 가장 가까운 자아를 얻을 수 있다.” (60쪽)


미켈란젤로가 거칠고 커다란 대리석에서 아름다운 형상 <피에타>를 조각해낸 것처럼 우리를 조각하시는 하나님께서 우리 안의 자아를 깎아 그리스도의 형상이 드러나도록 하신다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의 작품이다. 조각가가 돌을 깎아 작품을 만들듯 하나님도 우리 안의 자아를 깨트려 그분의 명작으로 완성하고 싶으신 것이다.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달리게 하면서까지 하나님이 우리에게 바라신 것이라면 어떨까. 주님은 우리가 십자가를 바라보며 변화하길 원하신다. 바라보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분처럼 닮아가길 바라고 계신다!
조각가 로렌조 도밍게즈는 조각 작업의 고충을 이렇게 표현했다. “돌은 스스로 돌이 되길 고집한다. 예술가는 그 돌이 예술이 되길 바란다.”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모습이 그렇지 않은가? 하나님은 우리 안에 ‘자아’라는 돌에 갇힌 그리스도의 형상을 풀어주기 위해 예수가 아닌 모든 걸 깨기 시작하신다. 돌은 망치에 순종하든가 저항한다. 순종하면 우리 인생에서 그리스도의 형상이 서서히 드러난다. 하지만 저항을 일삼으면 하나님이 돌을 그대로 남겨두시는 날이 도래한다. 결국 선택은 우리 손에 달려 있다.
이는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는 제자의 삶에 대한 촉구이기도 하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마 16:24).
자기 부인 없이는 온전한 십자가 신앙을 가질 수 없다.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갈 2:20).
켄 가이어는 예수님이 겪으신 십자가 고통에 대해 말하면서 우리의 고통의 문제까지 다룬다. 의인 욥이 겪어야 했던 고통과 이유에 대해 언급하며 고통을 복으로 바꾸시는 하나님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실제로 그리스도인이 가야 할 십자가 길은 평탄한 길이 아니다. 때로는 살을 에는 듯한 고통을 겪기도 있고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이기적인 자아가 훼방을 놓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이 장차 누릴 기쁨 때문에 십자가의 고통을 참으신 것처럼(히 12:2) 우리도 그분의 형상처럼 변할 것을 믿고 나아가면 기쁨으로 그 길을 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그렇게 이 책은 주님 가신 십자가 길을 따르는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깊은 위로와 감격을 선사할 것이다.
이 책의 장마다 실린 사진(미켈란젤로의 조각상)을 보면서 그리스도의 고통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으며, ‘기도’의 예시와 ‘묵상과 대화를 위한 물음’을 통해서는 묵상과 기도에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더욱이 ‘십자가 묵상을 위한 40일 기도 수첩’ 부록을 활용하여 자기 십자가를 지고 주께서 걸어가신 길에 동참하길 바란다. 이 책은 부활절을 앞두고 사순절 기간에 읽으며 십자가 부활을 묵상하기에 더없이 좋은 책이 될 것이다.

감사의 글 로버트 ?카의 강력한 메시지 8
프롤로그 조용히 삶을 바꾸는 힘 10


1장 하나님이 나타내신 신비를 보라 16
2장 예수님이 치르신 희생을 보라 36
3장 하나님이 빚으시는 작품을 보라 54
4장 고통을 복으로 바꾸시는 손길을 보라 74
5장 하나님이 쓰시는 상황을 보라 98
6장 내 안의 그리스도를 보라 118
7장 지금 부활의 기적을 보라 144


에필로그 주님 뜻대로 살겠습니다! 168
옮긴이의 글 나를 빚으시는 주님을 만나는 시간 176

“켄 가이어는 예술가가 걸작을 조각하듯 문장을 아로새긴다.”
존 트렌트, 《축복의 언어》 저자


“켄의 글솜씨는 나를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우리는 그의 글을 자주 읽으며 강렬하고 정직한 이야기와 심상에서 영감을 얻고 또 얻는다.”
낸시 비치, 윌로크릭연합회 예술담당 부회장


“글쓰기에 은사란 게 있다면 켄 가이어는 그걸 가지고 있다.”
찰스 스윈돌, 스톤브라이어교회 담임 목사


“나는 그냥 작가이고, 켄 가이어가 진짜 작가이다.”
맥스 루케이도, 《예수가 선택한 십자가》 저자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켄 가이어(Ken Gire) 소개

‘영혼의 작가’로 불린다. 폭넓은 지식과 문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전 세계 독자들에게 영적, 지적, 정서적 감화를 주었다. 독창적이고 감수성이 풍부한 문체에 지혜와 영감을 잘 담아내 수많은 사람들의 내면을 만지고 일깨웠다. 《영혼의 창》, 《묵상하는 삶》, 《폭풍 속의 주님》(이상 두란노) 등 20여 권의 책을 집필했고, 미국기독교출판협의회(ECPA)에서 수여하는 골드메달리온상(Gold Medallion Award)을 비롯해 신망 있는 상을 여러 번 받았다. 특유의 섬세한 글쓰기를 통해 우리 일상을 두드리시는 하나님을 소개해 온 켄 가이어는, 이 책에서 인생의 겨울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예수님과 함께 영혼의 봄날을 기다리도록 따뜻하게 독려하고 예리하게 조언한다.
1950년 미국 남부 텍사스에서 태어난 그는 가난과 아버지의 병고로 힘겨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 가운데서도 책과 영화를 가까이 한 덕에 사물을 깊이 느끼고 이를 자기만의 언어로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했다. 기독교 집안에서 자랐으나, 대학에 입학할 즈음에야 예수님을 자신의 구주로 믿고 전심으로 삶을 드리게 되었다. 텍사스크리스천대학교(B.A.)를 졸업하고 달라스신학교(Th.M.)를 다니면서 ‘영 라이프’(Young Life)라는 전도 단체와 지역 교회를 섬겼다. 그리고 졸업 후 글쓰기에 대한 강한 갈증을 떨칠 수 없어 전업 작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다른 한편으로 설교자로도 활동하며, 비영리 단체인 ‘리플렉티브 리빙’(Reflective Living)을 설립해 사람들이 삶의 속도를 조금 늦추고 하나님을 더 깊이 경험하며 다른 이들과 충분히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켄 가이어(Ken Gire)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