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숨을 기다리며 (김기석 목사의 날숨과 들숨 1)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하나님의 숨을 기다리며 (김기석 목사의 날숨과 들숨 1)

정가 20,000
판매가 18,000(10% 할인)
포인트적립 1,00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8,000
총 수량 1 총 할인 2000 총 금액 18,000
브랜드 꽃자리화살표
저자 김기석  화살표
출간일 2020-01-06
ISBN 9791186910252
쪽수 520
크기 115*190

상세정보


책 속으로


1. 예수님은 ‘거룩함’이라는 척도가 지배하는 유대교 사회적 세계에 새로운 척도를 제시했다. ‘자비’가 그것이다. 자비는 긍휼히 여기는 마음, 함께 아파하는 마음, 타자의 약점까지도 품어 안으려는 마음이다.
2. 예언자의 말은 듣기 좋은 목소리로 부르는 사랑 노래가 아니다. 그들의 말은 둔감한 영혼을 깨뜨리는 도끼날일 때도 있고, 사람들 속에 숨겨져 있는 생명을 깨우는 봄볕일 때도 있다.
3. 가냘픈 갈대 피리 같은 우리 속에 숨을 불어넣으시어 하늘의 선율을 연주하게 하시는 분이 계시기에 우리는 오늘도 희망의 노래를 부른다. “당신 손길의 끝없는 토닥거림에 내 가냘픈 가슴은 한없는 즐거움에 젖고 형언할 수 없는 소리를 발합니다.”
4. 예수 정신은 어떤 ‘한 사람’도 버리지 않는 것이다. 노자는 “사람을 다스리고 하늘을 섬기는데 아낌만 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런 아낌을 경험할 때 사납고 무정한 세상을 건널 힘이 우리 속에 유입된다.
5. 물이 바다를 향해 흐르지만 바다를 다 채우지 못하듯이 인간의 욕망은 채워지지 않는다. 욕망에 사로잡힌 영혼은 ‘이제 그만’이란 말을 모르기에 삶을 한껏 누리지 못한다. 돈이 중심이 되는 순간 아름다운 관계는 파탄 나고, 공동체도 파괴된다.
6. 하나님의 영이 떠난 성전 혹은 교회는 더 이상 교회가 아니다. 하나님과 맺은 언약이 건재하고, 하나님의 영이 함께 하신다면 대체 주저할 것이 무엇이랴. 세상에는 큰 교회와 작은 교회가 있는 것이 아니라, 살아 있는 교회와 죽은 교회가 있을 뿐이다.
7. 권력이 남용되고 가난한 이들이 모욕당하는 현실을 목도하면서도 침묵하는 것은 비겁이다. 오늘의 교회가 무력하게 변해버린 것은 정의에 대한 감수성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제사장적 위로는 넘치지만 예언자적 외침이 잦아든 교회는 세상의 빛이 될 수 없다.
8.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는 말은 아픔의 자리, 눈물과 애환이 있는 자리, 겨자풀처럼 보잘 것 없는 이들이 연대하여 삶의 신산스러움을 이겨내는 삶의 자리로 들어가라는 말이다. 사람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는 길, 즉 넓은 길은 오히려 덫이 되어 사람들을 사로잡아 자유를 빼앗는다.
9. 꽁꽁 언 채 겨울을 견디다가 봄이 되면 노랑 물감 같은 장다리꽃을 피우고 마침내 씨를 만들어내는 것이 씨도리배추의 소명이다. 하나님은 바로 이런 사람들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신다. 힘 있는 자들을 의지하지 않고, 주님만을 진심으로 의지하는 사람. 그들이야말로 묵은 상처에서 돋는 새살이다.
10. 신앙이란 일종의 연금술이다. 보잘 것 없는 재료를 가지고 가장 귀한 것을 빚어내는 과정이라는 말이다. 화학적 변화를 위해서는 촉매가 필수적이다. 무너진 영혼의 재탄생을 위해 필요한 촉매제는 따뜻한 ‘받아들임’이다. 믿음의 사람이란 냉혹한 세상에서 영혼의 촉매가 되려는 이들이 아닐까.?
1월
하나님, 세상에는 우리가 이해하지 못할 일들이 너무 많이 일어납니다. 착하고 성실하게 사는 이들이 고통을 당하고, 악인들이 의기양양하게 거리를 활보합니다. 비통한 눈물을 흘리는 이들을 조롱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런 일을 만날 때마다 사람 지으신 것을 후회하셨던 주님의 마음을 알 것 같습니다. 주님,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끝내 선을 택할 수 있는 용기를 우리 속에 심어주십시오. 아멘.
2월
하나님, 푯대를 향해 나아간다고 하면서도 우리는 한정없이 방황합니다. 살아온 날을 돌아보면 어지럽기 그지없습니다. 가지런하게 살고 싶다는 바람을 품고 살지만 세파는 늘 우리를 흔들어댑니다. 사람들의 눈치를 보고 또 다른 이들의 기대에 맞춰 살려다 보니 삶의 피곤함이 이루 말로 다할 수 없습니다. 요셉처럼 언제나 어디서나 한결같은 사람, 어려움 속에서도 따뜻함과 성실함을 잃지 않는 사람, 하나님 앞에서 사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이런 소망이 무너지지 않도록 우리를 지켜주십시오. 아멘.
3월
하나님, 무기력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우리를 긍휼히 여겨주십시오. 주님이 우리 손을 잡아 이끌어주시지 않으면 우리는 투덜거리며 욕망 주위를 맴돌 뿐입니다. 너무나 오랫동안 영적인 무력감에 젖어 삶이 은총임을 알지 못했습니다. 이제는?주님과 함께 사랑으로 뛰어오르며 기쁨의 노래를 부르고 싶습니다.?운명처럼 달라붙어 우리를 지배하는 우울에서 벗어나 생명의 춤을 추게 해주십시오. 부드럽고 자애로운 마음으로 이웃들의 상처를 보듬어 안는 주님의 일꾼이 되게 해주십시오. 아멘.
4월
하나님, 주님을 따라 살겠다고 다짐하면서도 우리는 종종 주님의 길에서 벗어나곤 합니다. 세상의 화려한 불빛이 우리 눈을 가려 주님을 시야에서 놓칠 때가 많습니다. 세상에 맛들인 영혼은 좁은 길이 아니라 넓은 길에 이끌립니다. 주님, 우리를 포기하지 마시고 찾아와 주십시오. 제자들에게 주셨던 그 빵과 생선을 우리에게도 주십시오. 그 귀한 사랑을 먹고 힘을 얻어 상처의 기억을 빛나는 보석으로 바꾸고 싶습니다. 우리 삶이 하나님께는 영광이고 이웃에게는 덕이 되게 해주십시오. 아멘.    


목차


서문 - 영혼의 훈련

1월 - 해오름달
1일 하나님의 숨을 기다리며
2일 무엇을 품고 사나?
3일 우리 존재의 목표
4일 우상 없이 살아가기
5일 비통한 이들 곁에서
6일 어려운 위임
7일 지금 우리가 걷는 길
8일 안식일은 저항이다
9일 참된 만남
10일 표징을 요구하다
11일하나님의 후회
12일 고통 속에서도 신뢰합니다
13일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14일 시간을 분별하는 지혜
15일 사슴이라 불린 사람
16일 예언자는 가수가 아니다?
17일 예루살렘을 향해 난 창문
18일 경계선을 넘는다는 것
19일 진노의 팔을 붙드는 손
20일 영적 바벨론을 떠나라
21일 신앙은 주체적 결단
22일 살리는 말
23일 다만 찬양할 뿐
24일 그리스도께서 쓰신 편지
25일 향방 없는 방황을 그치라
26일 아름다운 소문
27일 있는 힘껏 선을 행하라
28일 부르심은 철회되지 않는다
29일 평화를 택하는 용기
30일 편협한 소속감에서 벗어나라
31일 마른 나뭇잎 같은 사람
2월 - 시샘달
1일 주님의 기쁨, 나의 기쁨
2일 예수의 식탁공동체
3일 아낌만 한 것이 없다
4일 완악한 마음을 고치소서
5일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6일 평화의 씨를 뿌려 정의의 열매를 거두다
7일 흐름 위에 보금자리 친
8일 있어야 할 것과 없어야 할 것
9일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10일 우분투가 있는 사람
11일 교회가 서야 할 자리
12일 바디매오에게 배우다
13일 희생을 강요하지 말라
14일 가장 큰 낭비
15일 넘어짐도 삶의 일부
16일 죽음의 강에 뛰어들다
17일 지금은 유예의 시간
18일 보물이 오물로 변할 때
19일 장벽 철폐
20일 브엘라해로이
21일 하나님이 우리 편이시면
22일 진리로 하나 되게 하소서
23일 자기다움을 잃지 않는다는 것
24일 배신당한 하나님
25일 힘을 내어라
26일 비상한 행동
27일 얼굴을 돌리신 하나님
28일 모든 아픔을 고쳐 주신 주님
29일 생명 살림의 정치
3월 - 물오름달
1일 그릇된 열정의 위험
2일 삶의 강령
3일 빛을 비춘다는 것
4일 본보기가 된 사람
5일 전리품보다는 자유를
6일 듣는 귀가 열릴 때
7일 방망이 깎는 노인처럼
8일 시민 불복종 운동
9일 생명 중심적 사고
10일 슬로보핫의 딸들
11일 정의를 위하여 받는 고난
12일 권세는 하나님의 것
13일 사랑의 사건으로서의 교회
14일 데스페라도
15일 이슬과 그늘
16일 남은 불꽃으로
17일 좁은 문
18일 존재의 집을 짓는 우리
19일 모든 악의 뿌리
20일 집요한 요구
21일 베들레헴의 우물물
22일 하와의 복권
23일 우리가 자랑해야 할 것
24일 소나 나귀를 매개로 하여
25일 나그네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
26일 예언자 오뎃
27일 사랑은 제자됨의 징표
28일 시험을 기뻐하라고?
29일 벌떡 일어선 사람
30일 웃시야의 몰락
31일 해석자가 아니라 친구가 되라
4월 - 잎새달
1일 씨도리배추 같은 사람들
2일 길을 찾는 사람
3일 억지가 없는 사람
4일 의와 이익 사이에서
5일 상처 자국이 있는가?
6일 본이 된 사람
7일 나귀를 타신 왕
8일 십자가에서 탄생한 빛
9일 시름하는 동조자
10일 진영 밖으로 나가자
11일 낡아 없어지지 않는 유산
12일 주님의 숨을 마시라
13일 뜨거움을 나누는 사람들
14일 와서 아침을 먹어라
15일 아픈 기억의 정화
16일 비두니아 가는 길이 막힐 때
17일 멜렉 혹은 몰렉
18일 인간은 거룩하다
19일 막벨라 밭 굴
20일 거룩한 삶을 향한 열망
21일 한 번 크게 죽어야
22일 배려와 심려
23일 마음을 찢으라
24일 길갈에 세워진 돌무더기
25일 눈은 몸의 등불
26일 우리가 초대해야 할 손님
27일 리스바
28일 사회적 모성
29일 욥의 세 친구를 위한 변명
30일 외딴 곳으로 가자


추천의 글



김기석 소개

딱딱하고 교리적인 산문의 언어가 아니라 “움직이며 적시에 도약하는 언어, 기습과 마찰로 낡은 세계를 깨뜨려 여는” 시적 언어로 우리 삶과 역사의 이면에서 지속되고 있는 구원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설교가. 시와 산문, 현대문학과 동서고전을 자유로이 넘나드는 진지한 글쓰기와 빼어난 문장력으로 신앙의 새로운 층들을 열어 보이되 화려한 문학적 수사에 머물지 않고 질펀한 삶의 현실에 단단하게 발을 딛고 서 있다. 그래서 그의 글과 설교에는 ‘한 시대의 온도계’라 할 수 있는 가난한 사람들, 소외된 사람들, 아픈 사람들에 대한 따듯한 시선과 하나님이 창조한 피조세계의 표면이 아닌 이면, 그 너머를 꿰뚫어 보는 통찰력이 번득인다.
감리교신학대학교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청파교회 전도사, 이화여고 교목, 청파교회 부목사를 거쳐 1997년부터 청파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버릴수록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것들》, 《가치 있는 것들에 대한 태도》, 《김기석 목사의 청년편지》, 《삶이 메시지다》, 《흔들리며 걷는 길》, 《기자와 목사, 두 바보 이야기》, 《끙끙 앓는 하나님》, 《죽음을 넘어 부활을 살다》 외 다수의 책을 저술했으며, 《예수 새로 보기》 외 다수의 책을 옮겼다.


김기석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