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하루그만보기
365 매일읽는 GIFT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365 매일읽는 GIFT

정가 26,000
판매가 23,400(10% 할인)
포인트적립 78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3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23,400
총 수량 1 총 할인 2600 총 금액 23,400
브랜드 레베카화살표
저자 화살표
출간일 2014-12-05
ISBN 9788970873114
쪽수
크기

상세정보


국민일보 미션라이프에 인기리에 연재 중인 ‘오늘의 QT’와 ‘겨자씨’ 가운데 엄선해서 모아 한 권의 책으로 묶어 1년 365일 매일 한 페이지씩 읽고 묵상할 수 있도록 정리하였다.
책 속으로
『365 매일 읽는 오늘의 QT』
1월 12일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빌 4:6)
Do not be anxious about anything, but in everything, by prayer and petition, with thanksgiving, present your requests to God.(Philippians 4:6)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알랭 드 보통은 ‘불안(Status anxiety)’란 책에서 “지위로 인한 불안은 비통한 마음을 낳기 쉽고, 지위에 대한 갈망이 지나치면 사람을 잡는다”고 썼습니다. 불안은 걱정이 되어 마음이 편치 않은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 이 땅의 사람들 대부분이 무언가에 불안해합니다. 불안이 극치에 다다를 때 생을 포기하기도 합니다. 알랭 드 보통은 불안의 구체적 원인의 하나로 사랑 결핍을 들었습니다. 사랑의 결핍을 채워 줄 것은 오직 사랑뿐입니다. 오늘 사랑합시다. 감사합시다. 기도합시다. 하나님 안에서 평강을 누립시다.
6월 3일
“노하기를 속히 하는 자는 어리석은 일을 행하고 악한 계교를 꾀하는 자는 미움을 받느니라”(잠 14:17)A quick-tempered man does foolish things, and a crafty man is hated.(Proverbs 14:17)몽골의 영웅 칭기즈칸은 사냥을 위해 키우던 매를 무척 아꼈습니다. 어느 날 사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목이 말라 바위틈에서 떨어지는 물을 잔으로 받아 마시려는데 매가 잔을 쳐 떨어트렸습니다. 칭기즈칸은 매가 장난을 친다고 생각하고 또 잔을 받아 마시려는데 계속해서 잔을 쳐 마시지 못하게 됐습니다. 화가 난 그는 칼을 뽑아 매를 내리쳤습니다. 그런데 물이 떨어지는 바위 위의 샘물 안에 죽은 독사의 시체가 썩고 있었습니다. 매는 독이 든 물을 주인이 마시지 못하게 한 것입니다. 성급하게 성내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습니다. 성을 내면 이성을 잃습니다. 쓸데없는 말과 행동을 하여 싸움이 벌어지고 죄도 짓게 되는 것입니다. 잠언 19장 11절은 ‘노하기를 더디 하는 것이 사람의 슬기요 허물을 용서하는 것이 자기의 영광’이라고 했고 잠언 16장 32절은 ‘노하기를 더디 하는 자는 용사보다 낫다’고 했습니다.
『365 매일 읽는 겨자씨』
1월 1일
인생의 리셋
2014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엄밀히 말해서 숫자가 바뀐 것에 불과하지만, 그래도 새로운 마음가짐이 생겨서 참 좋습니다. 혹시 잘못된 것이 있더라도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마치 컴퓨터를 사용하다 ‘리셋(Reset)’하는 것과 같습니다. 리셋 버튼을 누르면 재설정이 되면서 새로 시작할 수 있고, 심지어 더 잘될 수도 있습니다. 인생의 리셋을 한 후 오히려 위대한 삶을 살았던 인물 가운데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1802∼1885)가 있습니다. 그는 40세가 될 때까지 방탕한 삶을 살았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사랑하는 딸 레오폴딘이 결혼한 지 몇 달도 안 돼서 불의의 사고로 센 강에 빠져 숨지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유품을 정리하다 딸이 써놓은 편지를 보게 됩니다. 아버지의 방탕한 삶을 안타깝게 여긴 딸이 속히 회개하고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오라고 호소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는 참회의 눈물을 흘리며 통곡합니다. 그 충격으로 작품 활동도 중지합니다. 그러나 그 사건이 인생의 전환점이 되었고, 그 이후 거듭났습니다. 인생의 방향이 바뀌고 작품 세계도 변화됩니다. 그때 쓴 작품이 바로 《레미제라블》입니다. 그가 죽자 프랑스 정부는 대통령이 아닌데도 이례적으로 국장을 치릅니다. 그때 그를 애도하는 인파 200만 명이 몰렸습니다. 새로운 시작이 놀라운 축복의 인생으로 바꾼 이야기입니다. 새해에 이런 일들이 우리의 삶 가운데 많이 생기면 참 좋겠습니다.홍문수 목사(신반포교회)
12월 22일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