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란노 기프트 카드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크리스천 전자랜드 전문매장 전자성경 최저가!!
정기구독상품권 안내 및 구입페이지
도서정가제 해외배송가능

박영선의 욥기 설교

박영선  지음 | 남포교회출판부 | 2017-11-13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8,000원
판매가 16,200원 (10% 할인)
적립금 9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6,200

도서정보

ISBN 9791187506065
쪽수 516
크기 130*188

이 책이 속한 분야


그동안의 욥기 설교들은 욥이라는 사람의 고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박영선의 욥기 설교》는 욥을 통해 신자의 자라남과 하나님에 대해 더 깊이 알게 해 준다. 이 책은 특히 욥이 세 친구와 한 대화를 자세히 다루어 욥기 속에서 벌어지는 싸움들이 바로 우리 마음의 싸움이라는 것을 알려 준다. 핵심은 그 대화 과정을 통해 욥이 점점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가게 된다는 점이다.
  욥은, 친구들처럼 신앙의 대전제인 인과응보 안에 머무르면서 자신의 사고를 가두어 두지 않고, 하나님께 늘 새롭게 구하고 하나님께 나아감으로 고통 속에서도 신앙이 머무르지 않고 자라난다. 이 책은 그 과정을 다루고 있으며, 고통 받는 신자들이 적극적으로 하나님께 나아갈 힘을 얻게 한다.


욥기는 어렵다고 정평이 나있다. 욥기에 나오는 세 친구의 이야기는 너무 옳은 말들이다. 욥은 고통 속에서 죽고 싶다고 하소연한다. 게다가 욥은 옳은 말을 하는 세 친구와 맞서 싸우기까지 한다. 그런데 하나님은 세 친구들이 틀렸다고 하시고 욥에게 복을 주신다. 욥기는 이 이야기들을 마흔 두 장 속에 담고 있다. 얼핏 보면 이 말이 저 말 같고 저 말이 이 말 같은 것이 욥기이다. 그래서 우리는 욥기에 나오는 구절 중에 얼른 이해가 되는 몇 구절만 취하고 나머지는 버리는 식으로 욥기를 읽어 내고 만다.
  이 책은 박영선 목사가 남포교회에서 수요예배 때 강설한 내용을 담고 있다. 박영선 목사는 성경에 나오는 난해한 개념들을 우리 피부에 와닿는 언어로 표현해 내는 데 능한 설교자이다. 그는 욥기 설교에서도 욥의 말과 세 친구의 말이 가지는 미묘한 차이를 드러내 준다. 그 안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잘못된 신앙과 바른 신앙의 차이를 짚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욥이 바로 우리의 자화상이기에 욥을 통하여 하나님이 우리에게 어떻게 일하시는지 볼 수 있다. 우리는 하나님이 안 계신 것같이 느껴질 때가 너무나 많다. 그러나 욥에게서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답이 없어 보이는 현실도 하나님이 일하시고 하나님이 우리를 붙드시는 공간이라는 것이다.
  고통은 언제나 우리의 관심을 우리 자신으로 향하게 한다. 욥도 처음에는 그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관심은 하나님에게로 옮겨진다. 그때 하나님 안에서 발견하게 되는 것은 인간의 참된 가치이다. 다만 평안한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 하나님의 동반자로 세움 받은 인간 존재의 지고한 가치를 발견하게 된다. ‘왕 같은 제사장, 거룩한 나라’로 이 땅에서 산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를 알게 된다.
  욥기 설교는 고통 받는 이들에게 다만 위로를, 다만 평안을 약속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 속에서 더욱 힘을 내고 열심을 내어 살아가게 만든다. 왜냐하면 그 길이 예수님이 가신 길이요, 하나님이 우리를 목적하신 길이요, 우리가 가장 인간다워질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는 모두가 이 고민의 길에 들어서서 하나님 안에서 진정으로 가치 있는 삶을 살기를 소망한다.


저자 서문


욥기는 흥미로운 책입니다.
욥기의 시대 배경을 사사 시대일 것으로 추정하는 학자들도 있습니다. 사사 시대라면 이스라엘 역사에서 가장 곤혹스러운 시대상이 난무하던 때입니다. 이 난맥상 속에서, 그 학자들의 추정 이 옳다면, 하나님은 욥을 들어 자신의 성실하심과 은혜의 능력을 증거한 것이 될 것입니다. 그런데 욥기는 사사기나 룻기와 달리 창조의 능력을 들어 하나님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인간은 본성적으로 윤리 종교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과응보가 가지는 보응의 원리, 권선징악으로 대표되는 윤리적 가치,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샤머니즘이 그것들입니다. 우리는 신앙인이라면서도 이런 것들을 벗지 못한 채 하나님과 그분의 권위나 의지나 계획을 도외시할 때가 많습니다. 스스로 세운 이상과 윤리를 신앙의 핵심으로 오해하기도 합니다. 자신이 이해했거나 소원한 것에 몰두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하여 성경과 다른 종교를 만들어 내고 거기에 매달림으로써 참으로 헛된 고생을 합니다.
  욥기는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분명하게 선언합니다. 창조 세계의 모든 존재와 그 질서와 내용과 목적이 하나님에게로 말미암는다고 말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을 욥이 어떻게 알게 되느 냐 하는 것이 욥기의 중요한 주제입니다. 그는 자신이 만든 종교의 부족함을 알게 되는 데서 출발합니다. 윤리와 도덕, 종교와 헌신을 기울여도 행복과 평화라는 답은 얻어지지 않습니다. 욥은 뜬금없이 극심한 고난 속으로 들어갑니다. 왜 그렇게 된 것일까요? 그의 친구들은 욥이 잘못하여 벌을 받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합니다. 그러나 욥은 그것을 수긍할 수 없었습니다. 벌을 불러올 잘못된 원인이 자신에게 없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반박은 했지만, 그렇다고 그에게 다른 설명이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이 납득할 수 없는 현실에서 그는 자연주의자들처럼 체념한 채 살아가거나 아니면 죽어 버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막다른 현실에 하나님이 찾아오십니다. 하나님은 그에게 줄곧 자신이 만든 피조물들을 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것들의 존재와 가치와 의미가 하나님에게 있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이 그것들을 존재하게 하셨듯이 그분이, 피조물의 존재 의미와 목적과 결과의 주인이라고 하십니다. 창조 세계는 필요와 원리의 결과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쁘신 뜻에 따른 실재입니다. 창조 세계는 물질의 존재에 그치지 않고 그 안에 하나님의 기쁘신 영광을 담아냅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곧 피조물의 영광이 된다는 말입니다.
  이 지점에서 욥이 마침내 고백하는 내용은 이렇습니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욥 42:5). 즉 그는 창조의 능력과 신비와 영광을 보게 됩니다. 하나님의 구체적 영광을 보는 것입니다. 시므온이 아기 예수를 안고서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눅 2:30)라고 고백하듯이 말입니다.


교우들에게•006
서문•008


01 고난_ 하나님의 흔드심 (욥 1:1-22)•014
02 고난_ 하나님의 일하심 (욥 2:1-13)•030
03 욥_ 어떡하란 말입니까 (욥 3:1-26)•046
04 엘리바스_ 도덕 질서가 전부다 (욥 4:1-5:27)•064
05 욥_ 고통이 존귀한 인간에게 왔도다 (욥 6:1-7:21)•078
06 빌닷_ 전통에 승복하고 기다리라 (욥 8:1-22)•096
07 욥_ 전통보다 크신 이가 있다 (욥 10:1-22)•114
08 소발_ 네 잘못이나 돌아보라 (욥 11:1-20)•128
09 욥_ 옳은 것으로 답이 되지 않는다 (욥 12:1-25)•146
10 욥_ 하나님은 하나님이셔야 합니다 (욥 13:1-28)•162


11 욥_ 나의 한계를 보았습니다 (욥 14:1-22)•178
12 엘리바스_ 하나님에게까지 갈 필요 없다 (욥 15:1-35)•190
13 욥_ 하나님 왜 나를 대적하십니까 (욥 16:1-17:16)•204
14 빌닷_ 흠 없이 살면 되지 않느냐 (욥 18:1-21)•218
15 욥_ 부활이 있을 것입니다 (욥 19:1-29)•232
16 소발_ 너 스스로 자초한 것이다 (욥 20:1-29)•246
17 욥_ 현실에서 악인이 형통하지 않느냐 (욥 21:1-34)•258
18 엘리바스_ 너는 교만했노라고 말하라 (욥 22:1-30)•270
19 욥_ 하나님은 뜻이 일정하십니다 (욥 23:1-17)•284
20 욥_ 하나님은 제때에 안 만나 주시더라 (욥 24:1-25)•294


21 빌닷과 욥_ 하나님의 높으심을 달리 말하다 (욥 25:1-27:23)•310
22 욥_ 하나님에게 맡기고 사는 것이 지혜다 (욥 28:1-28)•328
23 욥_ 하나님이 답하실 차례입니다 (욥 29:1-31:40)•340
24 엘리후_ 내가 사심 없이 말하노라 (욥 32:1-22)•358
25 엘리후_ 하나님은 너무도 분명하시다 (욥 34:1-37)•370
26 엘리후_ 하나님은 인과율에 따라 일하신다 (욥 36:26-37:13)•384
27 하나님_ 너는 이것들을 알아야 한다 (욥 38:1-11)•400
28 하나님_ 나는 폭풍같이 일하고 있다 (욥 38:4-21)•414
29 하나님_ 너는 내 자녀니라 (욥 38:22-39:30)•426
30 하나님_ 네가 모두를 이길 수 있느냐 (욥 40:1-14)•440


31 하나님_ 너는 그들을 다스릴 자다 (욥 40:15-41:11)•452
32 욥_ 이 자리에서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욥 42:1-6)•466
33 고난_ 하나님의 축복 (욥 42:1-6)•478
34 고난_ 세상과 다른 기독교의 길 (욥 42:7-17)•496


도서평•513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박영선 소개

<하나님의 열심>을 1985년에 출간함으로 율법주의에 갇혀 있던 신자의 삶에 하나님의 은혜가 무엇인지 일상의 언어로 거침없이 쏟아내어 믿음을 하나님의 선물로 제시하였다. 그가 믿음을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할 때에 그것은 사람이 조작하거나 만들어낼 수 없다는 뜻이다. 이러한 설교 여정은 20여 년 동안 변함없이 진행되어 왔고 <성화의 신비>(2006)를 출간함으로 처음에 문제의식으로 삼았던 신앙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한 탐구는 큰 결실을 거두게 된다. 이러한 설교 사역이었을지라도 그의 설교에서 신앙은 주로 개인적 차원에서만 해명되었을 뿐 사회적 차원으로까지 확장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자신의 설교 세계에 기독교 세계관을 들여놓음으로써 비로소 그의 설교는 더 풍부하고 깊은 신앙 현실을 담아내게 된다. 산상수훈을 강해한 <하나님의 의>(2011)에서 그런 탐구가 싹을 틔웠고 최근에 빌립보서를 강해한 <믿음은 사람보다 크다>(2012)에서 더 구체화된 설교 세계를 보이고 있다. 1972년 목회자로 부르심을 받아 1980년에 목사안수를 받았고 1985년에 남포교회를 설립하여 30여년 동안 섬기고 있으며 1983년부터 2013년까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설교학 교수로서 하나님과 신자,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다루는 인격적 설교가 무엇인지 탐구하며 가르쳤다..

주요 단행본 저서로는
<하나님의 설복>(1984), <하나님의 열심>(1985), <설교자의 열심>(1999), <믿음의 본질>(2001), <성화의 신비>(2006), <우리와 우리 자손들>(2007), <하나님의 의>(2011) 등이 있고

주요 강해 시리즈로는
<창세기 강해>, <출애굽기 강해>, <신명기 강해>, <사무엘상하 강해>, <마태복음 강해>, <요한복음 강해>, <로마서 강해>, <에베소서 강해>, <믿음은 사람보다 크다 빌립보서 설교>, <섬김으로 세우는 나라 - 누가복음 설교 1> 등이 있다.


박영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