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박영선의 다시 보는 요한복음

정가 40,000
판매가 36,000(10% 할인)
포인트적립 2,00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36,000
총 수량 1 총 할인 4000 총 금액 36,000
브랜드 무근검(남포교회출판부)화살표
저자 박영선  화살표
출간일 2022-10-19
ISBN 9791187506874
쪽수 812
크기 153 * 225

상세정보





▌책 소개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요 1:14)


2019년 여름부터 2021년 여름까지 두 해에 걸쳐 남포교회 주일 예배에서 강해 설교한 ‘다시 보는 요한복음’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일평생 ‘하나님의 주권’이라는 주제로 성경을 파헤쳐 온 최고의 강해 설교가의 안목으로 다시 펼쳐 드는 요한복음에는 어떤 내용이 담겼을까? 언제나 ‘하나님의 주권’을 역설하면서도 인간을 에워싸고 있는 고된 현실, 즉 고난의 자리를 외면하지 않았던 설교자는 《다시 보는 요한복음》에서도 고난을 주목한다. 《다시 보는 요한복음》에서 말하는 고난은 성육신의 신비로 나아가게 하는 고난이다. 저자의 머리말 속 한 문장을 읽어 보자. “성육신의 신비와 능력이 성도의 생애에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의 현실을, 감사를 결실하는 기회로 바꾸어 놓을 것입니다.” 성도의 고난은 다만 고통이 머무는 자리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 예수의 성육신의 신비와 능력을 체험하는 자리이며, 이는 고난으로 이루신 예수의 영광에 다다르는 길이라는 것을 설교자는 요한복음 전체를 꿰뚫어 역설한다.



▌머리말


복음서는 창조주 하나님의 아들이 인간을 찾아오시고 인간의 현실과 갈등에 개입하신 역사를 보여 줍니다. 그분은 인간의 절망과 무지를 자신의 생명으로 깨뜨리셨고, 이제 인간 존재와 운명에는 소망이 주어지게 되었습니다.


  예수의 많은 기적과 교훈은 그저 현실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남겨진 것이 아닙니다. 여기에는 인간 존재의 가치와 인생의 진리가 담겨 있습니다. 신자는 다만 운명을 기다리는 삶을 살지 않습니다. 예수 안에서 허락된 복과 소망에 참여하는 위대한 영광의 기회를 운명으로 갖습니다.


  예수의 생애가 절망의 세계를 뒤집어 소망의 세계를 만들었다면, 신자들은 이제 인생의 실제 현실 속에서 그 능력과 영광의 증인이 될 수 있습니다. 성육신의 신비와 능력이 성도의 생애에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의 현실을, 감사를 결실하는 기회로 바꾸어 놓을 것입니다.


  이 책을 내는 데 많은 수고를 해 준 이성민 편집자와 무근검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2022년 가을
박영선



목차




머리말


1부 그리스도의 성육신
1.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15
2.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는 이-31
3. 그의 영광을 나타내시매-48
4.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후에야-63
5. 물과 성령으로 나지 아니하면-80
6.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98
7. 물 좀 달라-113
8. 눈을 들어 밭을 보라-126
9. 인자됨으로 말미암아-143
10. 나를 보내신 이의 뜻대로-160
11. 눈을 들어 밭을 보라-176
12.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191
13. 보내신 이의 영광을 구하는 자-206
14.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220


2부  그리스도의 사역
15.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239
16. 나는 생명의 빛이니-255
17.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270
18.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라-288
19. 하나님께로부터 오지 아니하였으면-304
20. 내가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으니-319
21. 나는 선한 목자라-337
22. 내 양은 내 음성을 들으며-352
23.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366
24. 흩어진 하나님의 자녀를 모아-383
25. 나의 장례할 날을 위하여-399
26. 인자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도다-415
27. 주의 영광을 보고-432


3부 그리스도의 교훈
28.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같이-453
29. 서로 사랑하라-468
30.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485
31.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499
32.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516
33.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535
34.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553
35.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566
36. 내 이름으로 주시리라-580
37. 아들을 영화롭게 하사-595
38. 우리와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옵소서-609
39. 우리가 하나가 된 것같이-622


4부 그리스도의 수난과 부활
40. 누구를 찾느냐-639
41. 내가 그니라-656
42. 대제사장 가야바에게 보내니라-670
43. 진리에 대하여 증언하려 함이로라-685
44.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701
45.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716
46. 그 증언이 참이라-732
47.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746
48. 믿는 자가 되라-759
49.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772
50. 너는 나를 따르라-786
51. 그의 증언이 참된 줄 아노라-799




추천의 글



박영선 소개

교회가 ‘하나님께 열심’을 내는 것이 신앙의 척도라 여기던 시절, 저자는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의 열심’을 전했다. 그가 믿음의 주체와 본질을 신자가 아닌 하나님으로 전한 것은 ‘하나님의 주권’만을 끈질기게 붙들어 온 결과다. 젊은 시절, 율법 준수와 명분 강조가 전부였던 당시 강단에서 그는 믿음과 성화와 은혜를 성경이 말하는 자리까지 파헤치기 시작했다. 초기 설교부터 지금까지 성경에서 하나님의 주권을 거침없이 추적하여 하나님의 열심과 일하심의 신비를 풀어내며, 이를 아는 신자의 명예와 자랑을 역설하고 있다.
특히 그의 후기 설교에서는 ‘인간의 자유’라는 주제가 두드러지게 등장한다. 시간 속에 일하시는 하나님이 인간의 자유가 펼쳐지는 역사를 허락하고 주관하신다는 것이다. 이 책 『이사야서, 하나님의 비전』에서 그는 이사야서 본문을 오늘의 청중에게 현실성 있게 풀어내면서, 인간의 자유란 무엇이며 그것이 어떻게 하나님의 주권 안에서 자리 잡을 수 있는지를 치열하게 해명한다.
현재 그는 40년간 몸담아 온 남포교회에서 원로 목사로, 하나님의 부르심에 따라 지금도 설교자로 섬기고 있다. 대표 저서로는 『하나님의 열심』『하나님의 설복』『믿음의 본질』『구원 그 이후』『성화의 신비』『신앙의 여정』『주의 말씀에 둘러싸여』『박영선의 욥기 설교』『다시 보는 시리즈: 요한복음, 사도행전, 로마서, 히브리서, 사사기』『씨 뿌리는 비유』『안목』『인생』『교회로 모이다』『박영선의 기도』(무근검), 『시간 속에서 일하시는 하나님』『박영선 설교 선집: 믿음, 성화, 교회』『인격의 제자훈련』(복 있는 사람『) , 고난이 하는 일』(IVP) 등이 있다.


박영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