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목사가 많이 부끄럽습니다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목사가 많이 부끄럽습니다

강남중앙교회 정찬영목사의 수필집

저자 : 장찬영  | 호산나출판사 | 2021-04-04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할인)
적립금 6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0,800

도서정보

ISBN 9791189851224
쪽수 252
크기 153*220

이 책이 속한 분야


 


출판사 서평 및 도서 소개
이 책은 저자가 코로나 시대로 더 이상 이전과 같지 않은 목회 현장에 있으면서 성도와 교회의 신앙에 대해 묵상하면서 쓴 글이다.
교회 공동체의 본질적인 목적인 모이기를 힘쓰고 교제를 나누는 일이 어려워진 요즘, 코로나 시대가 종식된다 해도 더 이상 이전과 같은 모습으로 돌아갈 수 없는, 새로운 목회 현장 속의 신앙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에서 목회 서신을 내놓았다.  


힘들고 지난한 시대를 통과하고 있는 크리스천들에게 삶에서 마주칠 수 있는 다양한 주제 묵상으로 구성되어 있어 신앙적 나침반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책으로 일독을 권한다. 


‘서문’ 중에서   


책 제목을 ‘목사가 많이 부끄럽습니다’로 정하게 되었지만, 마음은 웬지 머쓱합니다. 하지만 제목을 볼 때마다 이번 코로나 시간 속에서 만의 부끄러움이 아닌 제 원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입니다. 무엇보다 이 책을 여러분과 나누게 되어 감사할 뿐입니다. 부끄러운 목사이지만, 그래도 여러분들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o 코로나 시대 신앙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에게
o 성경적 삶의 지표가 필요한 분들에게


 


본문 내용


이것이 우리 교회의 힘이요, 여러분들의 모습입니다.


성 프란체스코의 말처럼 “본질에는 일치를, 비본질에는 관용을, 모든 일은 사랑을”이라는 마음이 가장 필요합니다. 비록 생각과 의견이 다를지라도 예배와 기도라는 본질에 뜻을 모으면, 나머지 문제들은 해결이 되는 것입니다. / p.37



지난 목회 동안 깨달은 것 중 하나는 ‘교회 안의 옳고 그름은 결코 가려지지 않는다’라는 것입니다. 그만큼 생각하는 차이가 다르고, 아무리 옳음이 드러나도 결코 순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다시 말씀 드리는 것은 “사람이 변하면 말이 변하고 또 말이 변하면 사람이 변한다”는 진리를 우리 교회에서 만큼은 놓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 p.64



이번 코로나 사태는 정치인들과 목회자들의 수준은 그러하지 못함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결국 전문인들의 의견을 무시한 정친인들의 행보가 이번 코로나 확산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또 아직도 과학과 이성의 보편적 상식을 무시하는 목회자들의 미성숙한 태도는 오히려 교우들의 민도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아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그러나 이번 계기가 분명 새로운 변곡점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 p.151




프롤로그
2019
2020
2021
에필로그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장찬영 소개

강남중앙 교회담임 목사


장찬영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