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지멘터리-마태복음2
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엑스포지멘터리-마태복음2

정가 34,000
판매가 30,600(10% 할인)
포인트적립 1,70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30,600
총 수량 1 총 할인 3400 총 금액 30,600
브랜드 EM(엑스포지멘터리)화살표
저자 송병현  화살표
출간일 2021-06-01
ISBN 9791186880838
쪽수 480
크기 150*220

상세정보



● 도서 소개


엑스포지멘터리(Expository + Commentary, 해설주석)은


“해설, 설명”을 뜻하는 ‘Expository’와 “주석”을 뜻하는 ‘Commentary’를 합성한 단어다. 본문의 뜻과 저자의 의도와는 별 연관성이 없는 주제와 묵상으로 치우치기 쉬운 expository의 한계와 필요 이상으로 논쟁적이고 기술적일 수 있는 commentary의 한계를 극복하여 가르치는 사역에 도움을 주기 위한 새로운 장르다.



● 출판사 서평


주석과 강해를 책 한 권에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성경연구는 순수하게 본문의 정보를 주는 주석과 본문으로 강해한 강해설교 두 가지이다. 성경연구에서 주석은 수많은 자료와 문헌을 모으는 방대한 작업이다. 이런 주석은 분량이 많아 일반인이 한 번에 읽기 어렵고, 한 번 읽은 사람도 다시 읽기보다는 가끔 자료를 찾을 때 열어보는 건조하고 딱딱한 책으로 인식되고 있다. 또 강해설교집은 훌륭한 목사님들의 주옥같은 강해가 있기는 하지만 때론 지나치게 개인적 묵상으로 치닫거나 주제에서 이탈하는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 이 엑스포지멘터리 주석은 이 두 가지의 오류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주석과 강해를 한 책에 넣었다. 그럼으로써 주석이 가지는 장점과 강해설교가 가지는 장점을 모두 맛볼 수 있게 하였다. 너무 많은 내용을 모으는 대신 실제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충실한 정보를 담았으며, 위트와 감탄을 자아내는 적용을 함께 넣었다. 또한 성경에 대한 깊은 연구를 목회 현장과 성도의 삶에 적용했다. 이 책을 저술하게 한 새로운 개념, “엑스포지멘터리”(Expository +Commentary)는 분명 새로운 시도이며 해답이 될 것이다.


 


● 추천평


“목회 현장에서 설교의 짐을 지고 바쁘게 살아가는 설교자들과 날마다 일상에서 삶의 무게를 감당하며 성경을 묵상하는 성도들에게 이 책은 시대의 선물입니다. 구약과 신약 엑스포지멘터리 전권을 곁에 두고 설교를 준비하고 말씀을 묵상하는 주님의 종들이 하나님 말씀 안에서 더욱 성숙해 한국 교회의 면류관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 이동원 목사(지구촌 목회리더십센터 대표)


 


● 책속으로


예수님은 이사야가 그들에 관해 적절하게 예언했다고 하신다(7b절). 그러나 예수님이 인용하시는 이사야의 예언(8-9절)은 선지자가 예배에 임하는 자기 시대 사람들의 겉과 속이 다르다며 한 말이지, 바리새인들을 두고 한 말은 아니다. 그러므로 이사야의 예언은 언제 어디서든 조건이 맞으면 반복될 수 있는 모형적(typological) 예언이다. 바리새인들에게 적용될 수 있으며, 오늘날 일부 교인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 - 마태복음Ⅱ 「Ⅴ. 예수님과 제자들(13:54-19:2)」중에서, 119쪽


 


예수님은 그들을 맹인 된 인도자들이라 하신다(24a절). 앞에 무엇이 있는지 전혀 볼 수 없는 사람처럼 율법에서 중요한 것들을 전혀 보지 못한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그들이 가장 중요한 것들은 놓치고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것에 초점을 두어 가르치고 강요하는 것은 마치 하루살이는 걸러 내고 낙타는 삼키는 일과 같다(24b절). 이 이미지는 음료나 음식에 부정한 벌레들이 섞이지 않도록 헝겊 조각을 사용해 걸러낸 데서 온 것이다(cf. 레 11:23, 41). 그들은 촘촘한 헝겊 조각을 사용해 눈에 보일까 말까 한 부정한 벌레 하루살이(별로 중요하지 않은 작은 것들)는 걸러내지만, 정작 가나안 지역에서 가장 큰 부정한 짐승인 낙타는 삼켰다! 이 말씀은 낙타가 바늘귀에 들어가는 것보다 더 어렵다고 하신 말씀(19:24)과 맥을 같이하는 과장법이다.


- 마태복음Ⅱ 「Ⅵ. 예수님과 심판과 예루살렘(19:3-26:5)」중에서, 319쪽


 


마지막으로 예수님은 세상 끝 날까지 우리와 항상 함께 계실 것이라고 하신다(20절). - 마태복음Ⅱ 「Ⅶ. 말문: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과 대사명(26:6-28:20)」중에서, 479쪽


목차


추천의 글 • 4


신약 엑스포지멘터리 시리즈를 시작하며 • 6


시리즈 서문 • 9


감사의 글 • 13


일러두기 • 14


선별된 약어표 • 16


 


마태복음Ⅱ


 


선별된 참고문헌 • 27


 


Ⅳ. 예수님의 사역이 분란을 초래함(11:2-13:53)


B. 디스코스 3(비유들)(13:1-52) • 53


C. 끝맺음(13:53) • 90


 


Ⅴ. 예수님과 제자들(13:54-19:2) • 91


A. 내러티브(13:54-17:27) • 92


B. 디스코스 4(공동체의 원칙)(18:1-35) • 174


C. 끝말(19:1-2) • 197


 


Ⅵ. 예수님과 심판과 예루살렘(19:3-26:5) • 199


A. 내러티브(19:3-22:46) • 199


B. 디스코스 5(지도자들 비난과 종말)(23:1-25:46) • 299


C. 끝맺음(26:1-5) • 380


 


Ⅶ. 말문: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과 대사명(26:6-28:20) • 383


A. 수난(26:6-27:66) • 383


B. 부활(28:1-15) • 462


C. 대사명(28:16-20) • 474



추천의 글


송병현 소개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구약학 교수)
캐나다 틴대일 대학교를 졸업(B. Th)하고, 시카고의 트리니티 복음주의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학위(M. Div.)를 받은 후, 윌리엄 밴 게메렌 교수의 지도 아래 본문학적인 방법론을 통해 이사야서의 통일성을 살핀 논문으로 박사 학위(PH. D.)를 받았다. 예장 합동 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1997년부터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구약학 교수로 섬기고 있다. 에스라성경연구원, 두란노바이블칼리지, 지구촌교회 등에서 20년 동안 목회자와 신학도 및 평신도 지도자들에게 성경을 가르쳐 왔으며, 2009년부터 선교지의 지도자 교육을 위해 강사진을 파송하는 STAR선교회를 이끌고 있다. 2011년에는 「목회와신학」이 추천하는 ‘성경과신학’ 명강사로 선정되었으며, CTS, CGN 기독교TV 등을 통해서도 활발한 성경강해 사역을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성경 각 권을 쉽게 풀어쓴 ‘엑스포지멘터리 시리즈’ 주석과 성경공부 교재가 있으며 엑스포지멘터리는 설교자와 신학생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에 진지하게 귀 기울이기 원하는 그리스도인들을 섬기기 위해 오랫동안 준비해 온 연구의 결실이다.


송병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