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성령의 권능

성령의 바람을 타고 : 오대양 육대주와 아마존 밀림까지

정가 12,000
판매가 10,800(10% 할인)
포인트적립 60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0,800
총 수량 1 총 할인 1200 총 금액 10,800
브랜드 도서출판 새한화살표
저자 이호선  화살표
출간일 2021-06-30
ISBN 9791188521401
쪽수 311
크기 153*225

상세정보



머리말


 


제가 대학 4학년 때 위궤양, 위 천공으로 인해 장 출혈이 되어 병마의 고통으로 거의 사경을 헤매다가 서대문 순복음교회 전도를 받아서, 조용기 목사님과 최자실 목사님 두 분의 기도로 성령세례를 받고 불치의 병이 즉시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 이후 저는 신앙이 완전히 성령의 사람으로 변화되었습니다. 그 후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면서 법무부 산하 공무원으로 근무할 때 조용기 목사님께서 신학을 공부하고 주의 종이 되라고 수차례 권고를 하셨습니다. 그 후 직장에서 숙직근무 중 방언기도를 깊이 하는 중에 성령님의 방언통역이 나왔습니다. “너는 나의 종이 되어라, 나는 너를 사랑한다. 복음을 전파하라. 내가 너와 함께 하겠다. 너는 조금도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사랑한다.” 이 성령의 음성을 듣고 마음에 큰 감동이 일어났습니다.


그 이후 계속 직장에 다니며 순복음신학교 야간에서 신학공부를 하고 1974년도에 졸업했습니다. 그 이후 1975년 ‘오산리 금식기도원’ 전도사로 시무하고, 다음 안양기독보육원(고아원) 담임전도사, 여의도 순복음교회 교구전도사, 대교구장(목사) 역임 후, 1979년에 브라질 상파울루 순복음교회 선교사 파송, 그 이후 남미 일대 알젠티나, 파라과이, 칠레, 볼리비아, 에콰도르, 아마존 밀림 인디안 촌에 교회를 세우고 다시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 교회를 세우고, 또한 세계 각국 아프리카, 유럽, 오세아니아, 아시아 등지를 다니며 성령운동과 선교를 마쳤습니다.


그 이후 본국에 귀국하여 여의도 순복음교회 직할성전, 강북성전, 성북성전, 선교국장, 목회담당 부목사로 목회를 담당하다가, 2006년 삼양동 새서울 순복음교회 담임으로 10년 6개월 동안 시무했습니다. 해외선교사 목회 22년, 한국에서의 목회 23년, 도합 45년간 선교와 목회를 하는 동안 지구 곳곳마다 34개국 85개 대도시에서 선교와 성령운동을 해왔습니다. 그동안 서울에서 태평양을 건너 미국을 170회 왕복했으며 대서양을 30여 회 왕래하며 지중해를 돌며 교회를 세우고 선교하는 동안 수많은 고난과 역경을 겪었으며 바울의 고백과 같이 살 소망까지 끊어졌으나 오직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만 의지하도록 하셨습니다.


선교와 목회하는 동안 수많은 사람이 구원받고 성령세례 받고 병든 자가 치료받으며 많은 이적과 기적을 체험했습니다. 이로 인해 사도행전적 역사가 성령의 권능으로 일어났습니다. 오직 하나님께서 이 비천한 종을 사용하셔서 선교와 목회사역을 감당하도록 성령님의 역사로 기적과 이적이 함께 하신 것을 기록했습니다.


 


“또 이르시되 너희는 온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 믿고 세례를 받는 사람은 구원을 얻을 것이요 믿지 않는 사람은 정죄를 받으리라 믿는 자들에게는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곧 그들이 내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새 방언을 말하며 뱀을 집어 올리며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아니하며 병든 사람에게 손을 얹은즉 나으리라 하시더라”(막 16:15-18).


 


여러 선후배 목회자님들에게는 이 선교서신이 목양에 참고가 되고, 성도님들에게는 신앙의 도움이 되며, 또한 믿지 않는 분들에게는 지금도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깨닫고 주님께 돌아오며 이 복음이 만방에 전해지기를 기원합니다.


2021년 4월 서울에서


著者 이호선 목사


책 속에서 & 밑줄 긋기


 


목회자가 되기까지


금식 21일 만에 금식을 마치고 집에서 조심스럽게 보호식을 하며 계속하여 기도했습니다. 이튿날 혼자서 초저녁잠이 들어 눈을 감는 순간 환상이 보이며 갑자기 하늘 문이 환하게 열리더니 하늘 위에서 구름 송이 같은 것이 내려오는 것입니다. 눈을 번쩍 뜨고 똑바로 바라보니 점점 위에서 내가 누워있는 머리 위로 30, 20, 10m . . . 점점 가까이 내려왔습니다. 자세히 보니까 솥뚜껑만 한 큰 손이 점점 가까이 와서 제 머리 위에 안수하는 것이었습니다. 큰 불덩어리가 제 몸에 쏟아지는 듯해서 깜짝 놀라 누웠다가 벌떡 일어나 큰소리로 방언기도를 하면서 펄쩍 뛰었습니다. 방언기도가 계속 이어져 나오고 제 몸은 성령의 불덩어리같이 뜨거워졌습니다. 하나님께서 제가 은사 능력을 간구하며 금식기도를 드리면서 더 큰 은사를 사모하니, 이때 하나님의 손으로 안수하시고 더 큰 은사를 내려주셨던 것입니다. 환상으로 능력을 받은 이후, 성령운동으로 사역하는 중 고린도전서 12장 4-11절의 은사를 받았습니다. 그 이후에 사역하는 동안 언제나 성령의 권능이 나와 함께 하셨습니다.<본문 21쪽>


 


새서울 순복음교회에서 일어난 성령의 역사


교회에서 신유의 역사가 계속 일어나고 모두 성령세례를 받아서 뜨겁게 기도하니 예배 때마다 성령의 강한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모든 성도들은 다 순종하고 열심히 전도하고 교회에 충성을 다했습니다. 나는 예배를 드리는 순간이 정말 기쁘고 심령이 뜨거워지고 상쾌함을 느낍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교회의 짐이 너무 무거우므로 10년간 거의 교회 사무실 방에서 자면서 밤마다 기도하다가 잠을 자고 잠에서 깨면 시도 때도 없이 기도를 했습니다. 이 새서울 순복음교회에서 시무하는 동안 너무나 큰 교회와 총회, 재단의 문제들이 앞을 가로막고 있어서 기도가 아니면 숨이 막힐 정도로 어렵고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성령으로 함께하시고 동역하는 주의 종들과 성도들의 뜨거운 기도로 그 무거운 짐을 다 받아주셨습니다.<본문 306쪽>


10년 6개월 동안 새서울 순복음교회에서의 사역은 하나님의 은혜로 잘 마치게 되었습니다. 재단에 속한 교회소유권을 소송해서 찾아오게 되었고, 교회 건물과 재적성도 1,000여 명을 여의도 순복음교회에 인계하고 사임한 후, 파주 운정 신도시에 자그마한 교회를 세워서 조용히 목회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교회 건물은 여의도 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님이 지원하셔서 건물을 분양받아 교회로 리모델링해서 예배당을 만들었습니다. 할렐루야! 언제나 하나님이 나와 함께 하시고 또한 예수님의 은혜와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감사드리며, 이 모든 것을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 드립니다.<본문 311쪽>


 


샌프란시스코 교회 사임 후 미대륙 횡단 뉴욕으로 <뉴욕 결혼예식장 구입 새성전 입당>


이젠 뉴욕에서도 제일 좋은 장소에 제일 아름다운 건물 앞에 ‘뉴욕 순복음연합교회’라는 형광등을 넣은 큰 간판을 정문 위에 걸어놓았고 또 붉은 불이 들어오는 큰 십자가 탑을 교회 지붕에 세웠습니다. 뉴욕에 사는 사람은 누구든지 이 십자가와 교회 건물 간판을 보고 지나가도록 했습니다. 교회 내 본 예배당 외에 교회학교 교실과 식당 그리고 사무실 등이 있어서 자유롭게 예배와 친교활동을 할 수 있으니까 전도도 쉽게 되어서 1995년도에는 재적 800여 명에 출석성도만 500여 명이 넘었습니다. 뉴욕에서의 500명은 한국에서는 10배가 되는 5,000명 정도의 숫자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교회가 부흥되고 교회 공간이 넓고 아름다워서 뉴욕에서 초교파적으로 모이는 세미나와 교회 연합기도회나 부흥성회가 있을 때마다 자주 우리 교회에서 행사를 가지곤 했습니다. 예배당도 커지게 되고 교회도 점점 알려지게 되니까 자연히 담임목사인 나도 교회 밖의 여러 행사에 많이 관여하고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뉴욕 할렐루야 연합성회는 뉴욕의 500여 교회가 연합해서 1년에 한 번씩 부흥성회를 개최했습니다. 장소는 대부분 퀸스 칼리지대학 강당(약3,000명 수용)에서 3일간 부흥성회를 엽니다. 강사는 주로 서울에 있는 유명한 큰 교회 담임목사님들을 초빙하는데, 이 성회 기간엔 대부분 우리 교회 집사님들과 청년부가 안내 및 헌금봉사를 맡아서 하고, 나는 예배 통성기도를 인도하며, 예배 전 찬양준비는 우리 교회 찬양팀 10여 명이 나가서 인도하게 됩니다. 이러므로 ‘뉴욕 순복음연합교회’는 우리 교민들에게 널리 알려지게 되었고, 교민사회에서 영적 영향력을 많이 끼치게 되었습니다..<본문 202쪽>


 


 



목차



추천사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 4


머리말 …… 6


 


제1장목회자가 되기까지13


제2장오산리 기도원에서의 사역23


1. 환상 중에 공격해온 용 세 마리를 쫓아냄29


2. 죽었다가 살아난 자매33


3. 귀신에 잡힌 백 전도사36


4. 개척교회 전도사 신혼부부 가정을 파괴한 악령42


 


제3장기독보육원(고아원) 전도사 취임47


1. 고아원 부흥성회52


2. 대홍수 산사태에서 가족을 살려주심55


3.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난 네 자녀58


 


제4장여의도 순복음교회 소교구 전도사 사역65


1. 알코올에 중독된 방탕자의 회심(신월동)70


2. 폐결핵의 사경에서 치료된 젊은 여성73


3. 자매에게 들린 무당귀신을 쫓아냄78


4. 전도에 불이 붙은 신월동 구역장들의 열정834


 


제5장대교구장 임명87


1. 우리 선생님(미동초교) 살려 주세요90


2. 여의도 교구 총무처장관 부인의 불치병 치유94


3. 군부대 위문 선교98


4. 기도 받고 8년 만에 낳은 아기100


 


제6장브라질 상파울루 선교사로 출발103


1. 상파울루 순복음교회 사역 시작109


2. 귀신에 잡힌 상파울루 공대생 박명보110


3. 이용수 집사 부친 임종 직전에 폐암 치료116


4. 정창호 성도 전신마비 중풍병 치료118


5. 한동환 성도 불치의 사지마비 치료121


6. 관절이 썩어 걷지 못하는 김홍준 어린이 난치병 치료123


7. 상파울루 금식기도원125


8. 화가 성도 병원에서 임종 준비중 치료128


9. 상파울루 순복음교회 건물 구입 이전129


10. 상파울루 최자실 목사님 초청 성회132


11. 상파울루 아마존 밀림 탐사135


 


제7장남미 일대에 순복음교회 설립139


1. 볼리비아에 산타크루즈 교회 설립141


2. 칠레 산티아고 교회 설립144


3. 브라질 아마존 밀림 교회 설립148


4. 알젠티나 교회 다시 세움151


5. 파라과이 순복음교회 설립154


6. 에콰도르 순복음교회 설립155


 


제8장상파울루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향하여157


1. 샌프란시스코에 다시 교회를 세움164


2. 이선래 자매의 전신 관절염 치료169


3. 기도로 선물 받은 아기(주둘선 자매)173


 


제9장샌프란시스코 교회 사임 후 미대륙 횡단 뉴욕으로179


1. 주일학교 학생의 난치병 치료189


2. 신 집사의 뇌출혈 치료190


3. 후지산 주지승의 회심192


4. 성령님의 지시로 찾아온 부부198


5. 뉴욕 결혼예식장 구입 새성전 입당202


6. 순복음, 장로교 합동측 부흥사회 자매 결성205


7. 전신마비 불치환자 치료208


8. 간암환자 치료211


9. 나이아가라 소풍214


10. 예루살렘 성지순례218


11. 로마 탐방222


12. 하와이 부흥성회225


13. 뉴욕, 아프리카 케냐 선교를 떠나다229


14. 조용기 목사님 매디슨 스퀘어 가든 부흥성회235


15. 북한 목사 5명 뉴욕 순복음교회 초청 방문239


16. 스페인과 라스팔마스 교회 부흥성회, 파리, 베를린, 스위스 탐방242


 


제10장22년간의 선교사역을 마치고 여의도 순복음교회로 251


1. 귀신들린 정신이상 청년 치료256


2. 임종 직전에 간암 치료 받은 명장(名匠)258


3. 셋째딸 은실의 불임증 치료261


4. 대머리에 새카맣게 머리카락이 나다264


5. 몽골에서의 선교266


6. 유럽 탐방 부흥성회272


7. 중국 선교 교회 설립280


8. 뉴질랜드, 호주 성회286


9. 일본 동경 순복음교회 부흥성회290


10. 부목사 재임시 긴급전화294


 


제11장새서울 순복음교회 사역297


1. 삼양동 새서울 순복음교회 부임299


2. 백형기 집사의 코암 치료303


3. 새서울 순복음교회에서 일어난 성령의 역사306



추천의 글




이 영 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오순절 날 바람같이, 불같이 임하신 성령님은 믿는 자들을 복음의 증인으로 세워 세상에 보내십니다. 성렁님의 보내심은 2천 년 역사 동안 쉼 없이 이어졌고 그 사이 복음은 오대양 육대주에 편만하게 전해졌습니다. 이 모든 일은 하나님의 역사이자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해 기꺼이 삶을 바친 헌신자들의 수고의 결과입니다.


이호선 목사님은 이 같은 부르심에 순종해 하나님의 역사에 동참한 헌신자 중 한 사람입니다. 목사님은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던 중 20대 젊은 나이에 서대문 순복음 중앙교회(현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병 고침의 기적을 체험하였습니다. 그리고 성령 침례를 받은 후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목회자가 된 이호선 목사님은 일찍이 브라질 선교사로 파송됐습니다. 브라질에서 한인교회를 세우고 큰 부흥을 이루신 목사님은 이후 20여 년간 남미와 북미를 다니며 복음 전파와 성령운동에 힘쓰셨고 순복음 북미총회 설립에 크게 공헌하셨습니다. 2000년 한국으로 귀국한 후 지금까지 복음의 열정을 가지고 목회사역을 감당하고 계시며 한국교회를 위해 헌신하고 있습니다.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호선 목사님의 저서 『성령의 권능: 오대양 육대주와 아마존 밀림까지』에는 목사님이 40년 넘게 국내외에서 사역하면서 겪었던 은혜로운 체험들이 생생하게 수록돼있습니다. 목사님을 통해 성령님이 행하셨던 여러 기적들, 목사님의 개인적인 은혜의 체험들은 독자들에게 큰 감동과 도전을 줄 것입니다. 이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성렁님께 보내심받은 또 다른 헌신자로 세워져 땅끝까지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동참하게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호선 소개

• 성균관대학교 법학과 졸업
• 순복음 신학교 졸업
• 미국 훼이스(Faith) 신학대학원 교역학 석사, 박사학위 취득
• 뉴욕 베데스다 신학대학 교수 역임
• 여의도 순복음교회 소교구장, 대교구장 역임
• 순복음 남미총회 총회장 역임
• 순복음 북미총회 총회장 역임
• 북미부흥사회(미국 순복음, 합동장로교 연합회) 회장 역임
• 세계 성령협의회 미주회장 역임
• 선교국장 역임, 여의도 직할성전, 강북성전, 성북성전 담임
• 여의도 순복음교회 목회담당 부목사 역임
• 기독교 대한하나님의성회 부흥사회 회장 역임


이호선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만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5776~7)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