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전염병과 마주한 기독교

전염병의 위기 속에서 성경과 역사를 통해 살펴보는 기독교적 성찰

저자 : 안명준 외 17인  | 도서출판 다함 | 2020-04-23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 (10% 할인)
적립금 6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1,700

도서정보

ISBN 9791190584029
쪽수 264
크기 152*225

이 책이 속한 분야


전염병의 위기 속에서 성경과 역사를 통해 살펴보는 기독교적 성찰
전염병 시대를 맞이한 기독교의 소망과 회복의 메시지
고난의 문제에 대한 균형 잡힌 성경적 이해
국내 유수의 신학자와 의사가 위기 속 교회와 성도에 전하는 교훈과 위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오늘날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신천지 집단의 그릇된 행태로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모든 집회가 중지되고 심지어 교회의 예배까지 온라인으로 실시되고 있습니다.
이런 심각한 질병이 재난으로 퍼지면서 이제는 모든 사람이 바이러스와 전염병에 노출되었고,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전염되고 전염할지가 두려움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현재 창궐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지금 한국교회는 예배와 관련하여 여러 문제들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기독교 신앙생활의 중심인 주일예배 회집마저 중지되어 여러 목회자들과 신학자들이 이 문제에 대하여 고민과 의견이 다양하게 표출되고 있는 시점에서, 기독교 역사 속에서 질병의 문제를 어떻게 이해하고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살펴보면서 전염병을 만난 상황에 대해 성도들에게 성경적 교훈과 위로를 주는 것을 목표로 이 책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과거의 사건을 통해 성경적 지혜와 위로, 기독교적 세계관을 정립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발간사 – 안명준
추천사 – 김성수, 박성규, 송태근, 오정호, 왕대일
서문 –  전염병 창궐 사태 속에서 교회는? - 이승구


Ⅰ. 전염병에 대한 신학과 의학의 입장
   1. 기독교는 질병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 이승구
   2. 중세 흑사병은 하나님의 징계였나? - 이상규
   3. 인수공통감염병 창궐과 동물보호 - 노영상
   4. 의학적 관점에서 본 전염병 - 이종훈


Ⅱ. 성경에서 본 전염병
   5. 전염병에 대한 구약성경적 고찰 - 최순진
   6. 구약과 질병 - 최만수
   7. 복음서의 전염병 - 황원하
   8. 사도행전-요한계시록의 전염병 - 김영호


Ⅲ. 교회 역사에서 본 전염병과 기독교
   9. 초대교회 당시의 전염병 - 이상규
   10. 루터와 흑사병 - 주도홍
   11. 쯔빙글리와 흑사병 - 조용석
   12. 칼뱅과 흑사병 - 안명준
   13. 불링거와 취리히 흑사병 - 박상봉
   14. 베자와 흑사병 - 양신혜
   15. 한국 초기 기독교와 전염병 - 이재근


Ⅳ. 전염병 사회 속의 기독교
   16. 코로나19 사태와 예배 - 박영돈
   17. 전염병과 성도의 신앙생활 - 임종구
   18. 성도의 사회참여의 성격 - 김광열
   19. 기독교 세계관으로 본 전염병 사회 속 그리스도인의 책임 - 신국원


미주



혼란과 유혹이 있을 때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언제나 성경으로 돌아가서 성경적 세계관을 통해 해답을 얻으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지금이 바로 그 때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한국은 물론 전 세계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이 불안한 때에 성도들을 위해서 전염병의 문제를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하여 역사적이며 신학적으로 조망하는 책을 대할 수 있게 된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이 책을 통해서 목회자와 신학도들은 물론, 일반 성도들도 인생 여정에서 당하게 되는 고난의 문제를 바로 이해하고, 역경 중에 인내하며, 순탄한 가운데 감사하고, 미래의 일에 대해서 역사의 주권자 되시는 하나님을 신뢰하며 위로와 소망을 가질 수 있기를 바라며 기도합니다.
김성수 박사 (고신대학교 전 총장)


‘코로나 19’ 사태는 한국 사회와 교회에 커다란 숙제를 안겨주었습니다. 한국교회에 던져진 가장 큰 숙제 중에 하나는 ‘코로나 19’로 인한 교회당에서의 예배 문제입니다. ‘교회가 전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영상예배를 드리는 것이 성경적으로 합당한 것인가?’ 라는 숙제였습니다. 이를 위하여 성경의 관점에서, 그리고 교회사의 인물들을 통해, 의학적 관점에서 성경을 이해하려고 국내 많은 신학자들이 이 책을 쓰셨습니다. 우리는 이 책으로부터 성경과 교회사에 근거해 전염병 시대에 활용 가능한 목회와 신앙생활의 가이드 라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고하신 모든 교수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한국교회의 많은 목회자와 성도들께서 꼭 읽으시길 강력히 추천합니다.
박성규 목사 (부전교회 담임)


전염병 등의 재난은 교회와 성도에게 많은 질문을 던집니다. 이 고통스런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에 대한 신학적인 질문부터, 이 사태에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가 하는 실천적인 문제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한 질문들이 교회에 제기 됩니다. 어느 것 하나 쉽게 답할 수 없는 복잡한 질문들에 대해 균형 잡힌 시각을 갖기 위해서, 우리는 성경과 역사 그리고 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적인 지식들과 씨름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신학자들을 비롯한 전문가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그런 점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재난을 마주하고 있는 한국교회를 위해 여러 신학자들과 전문가들께서 마음과 지혜를 모아 본서를 펴내셨다는 점은 감사하고 고무적인 일입니다. 특별히 본서가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는 전염병에 대한 교회사적 접근들은 재난 상황에서 교회의 사명 인식에 대해 많은 통찰을 줄 것입니다. 앞으로 여러 한국 사회의 문제에 대한 이와 같은 종합적인 신학연구들이 많이 소개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추천합니다.
송태근 목사 (삼일교회 담임)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을 위한 시의 적절한 책인 『전염병과 마주한 기독교』가 드디어 우리 손에 들려지게 되었습니다. 시대가 급변하는 정국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침탈로 온 나라가 사상 초유의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혼돈의 시대에 본서는 한국 교회와 국민들에게 한 줄기 소망의 빛이 될 것입니다. 다년간 각자 분야에서 연구 업적이 탁월한 석학들의 글을 통하여 전염병 사회가 이미 도래한 우리나라와 세계가 성경을 바탕으로 한 통찰력을 얻을 줄 확신합니다.
오정호 목사 (새로남교회 담임/제자훈련목회자네트워크(CAL-NET) 이사장)


이 책은 지식이나 경험을 전달하는 교과서이기보다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전염병의 도전에 대한 신앙적 해답을 모색하는 글입니다. 사회 속에 살면서도 그 사회를 변혁시켜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우리 시대의 과제에 대한 성경적, 신학적, 역사적 처방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줍니다. 우리 사회가 “사회적 거리두기,” “자가 격리,” “선별 진료” 같은 방식으로 전염병 사태와 마주하게 했다면, 이 책은 신앙적, 성경적, 신학적, 역사적, 윤리적 마주보기로 코로나19 사태를 넘어서게 합니다. 거기에서 전염병을 극복하는, 전염병 사태를 헤쳐 가는, 목회적 해답을 추구합니다.
왕대일 박사 (한국기독교학회 회장)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안명준 외 17인 소개

김광열
총신대학교 신학과 (B.A.)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M.Div., Ph.D.)

김영호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신약학 교수)
한양대학교 원자력공학 (B.S.)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M.Div.)
Theologische Universiteit Gereformeerde Kerken (M.A.)
Evangelisch-Theologische Fakultät der Rheinischen
Friedrich-Wilhelms-Universität Bonn (Dr.Theol.)

노영상 (백석대학교 기독교윤리학 교수, 호남신학대학교 전 총장)
서울대학교
장로회신학대학교 M.Div., Th.M.
장로회신학대학교 대학원 Th.D.

박상봉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역사신학 교수)
안양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Th.M.)
취리히 대학교(Universität Zürich) (Dr.Theol.)

박영돈 (작은목자들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대학교 은퇴교수)
연세대 공과대학(B.S.)
인터내셔널 신학대학원(M.Div.)
미국 칼빈신학대학원(Th.M.)
미국 풀러신학대학원(M.A.T.)
예일대학교(S.T.M.)
웨스트민스터 신학대학원(Ph.D.)

신국원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초빙교수, 총신대학교 명예교수)
총신대학교 신학과(B.A.)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교(M.A., M.Div., Th.M., 변증학 전공),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 대학교(Ph.D., 문화철학 전공)

안명준 (평택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중앙대학교 공과대학 전기공학과 학사(1978)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신학석사 M.Div.
Reformed Thelogical Seminary Th.M.
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Th.M.
Universeit van Pretoria Ph.D.

양신혜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외래교수)
총신대 신학과
서강대 종교학과 (석사)
독일 Humboldt Universität zu Berlin(Dr. Theol.)

이상규 (고신대학교 명예교수, 백석대학교 석좌교수)
고신대학교 신학과(B.Th.)
신학대학원(M.Div.), 대학원(Th.M.)
호주빅토리아주 장로교 신학대학(P.T.C.)
호주신학대학(A.C.T.) 신학박사(Th.D.)

이승구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한국개혁신학회 회장)
총신대학교 기독교 교육과(B.A.)
서울대학교 대학원 (M. Ed.)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M. Div.)
영국 University of St. Andrews 신학부, M. Phil., Ph.D.

이재근 (광신대학교 교회사 교수)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B.Th., Th.M.)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M.Div.)
미국 보스턴대학(Boston University) (S.T.M.)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학(The University of Edinburgh) (Ph.D.)

이종훈 (세종시 성모안과 원장)
부산의대
가톨릭의대 안과 전문의
가톨릭의대 외래교수 겸 닥터홀 기념 성모안과 원장

임종구 (대구 푸른초장교회 담임목사)
대신대학교
총신대학교 일반대학원 종교개혁사(Ph.D.)

조용석 (장로회신학대학교 객원교수)
연세대학교 신학과(Th.B.)
연세대학교 대학원(Th.M.)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M.Div.)
보쿰대학교(Ruhr-Universität Bochum) 개신교 신학부(Dr. Theol.)

주도홍 (백석대학교 은퇴교수, 통일신학회 명예회장)
총신대학교, 문학사(B.A.)
총신대학교, 목회학석사(M.Div.)
독일 보쿰대학교(Ruhr-Uni. Bochum) 신학석사(Mag.Theol.)
독일 보쿰대학교(Ruhr-Uni. Bochum) 신학박사(Dr.Theol.)

최만수 (구약학 박사)
고신대학교(BA)
백석대학교 기독신학대학원 (M.Div.)
호주 The University of Melbourne (PostGrad. Dip.)
호주 The Universi


안명준 외 17인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