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쉬운 로마서1(복음은 예수다!)

저자 : 채경락  | 담북 | 2020-12-2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10% 할인)
적립금 500원 (5%) 적립

배송료 2,500원 (10,000 이상 무료)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000

도서정보

ISBN 9791196653422
쪽수 184
크기 130*185

이 책이 속한 분야



‘쉬운 설교’의 저자 채경락 목사의 새로운 강해설교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이다. 저자는 설교에 있어 ‘쉬운’이라는 단어를 유독 강조한다. 하지만 이 ‘쉬운’이라는 말이 ‘얕은’이라는 단어와 혼동하기 않기를 간곡히 부탁하며, 자신도 ‘쉬운’ 설교가 ‘얕은’ 설교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고 고백한다. 그리고 그 ‘쉬운’ 설교의 첫 번째 강해 설교 시리즈로 내놓은 책이 ‘쉬운로마서’이다. 복음의 핵심을 담고 있는 로마서를 쉽고 선명한 메시지로 전달하고 있다. 복음의 진수를 담고 있는 로마서이기에 ‘쉬운’이라는 단어가 더욱 조심스럽지만, 그러기에 더욱 기도하며 묵상하여 설교로 담아 놓았다. 로마서의 깊이 있는 복음이 피상적인 언어가 아니라 구체적이고 생동감 있는 메시지로 다가온다. 다시금 로마서를 통해 복음의 깊이와 복음의 진수를 갈망하는 분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책 속으로


- 저자 서문 중에서 -
로마서를 설교하면서도 저의 원칙은 변함이 없습니다. 알다시피 로마서는 깊은 성경입니다. 모든 성경 말씀이 심오하지만, 로마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어떤 설교자는 십 년이 넘는 세월을 오직 로마서만 설교했다고 합니다. 그만큼 로마서는 복음의 깊은 진수를 농도 짙은 언어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쉬운 성경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다른 성경도 그렇지만 로마서를 본문으로 쉬운 설교를 추구하는 것은 더욱 어려운 일입니다. 솔직히 버린 종이가 많았습니다. 설교란 것이 단번에 나오지 않고 고치고 또 고치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촌스러워서 그런지 저는 컴퓨터 화면보다 종이가 편합니다. 스크린으로는 잘 안 보이는 것이 종이로 프린트를 하면 눈에 들어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설교가 잘 풀리지 않을 때는 종이가 많이 드는데, 로마서 설교는 유난히 종이를 많이 사용했습니다. 환경을 생각하면 송구한 마음이지만, 후회하지 않습니다. 설교가 쉬워질 수 있다면, 그래서 성도들의 마음에 복음 메시지가 선명하고 깊게 새겨질 수 있다면, 허비된 종이들도 자기 사명을 다했다고 뿌듯해 하리라 생각합니다.

-본문 중에서-
이신칭의를 ‘행위에서 믿음으로의 전환’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더러 있어요. 구원 받기 위해서는 믿음을 준비해야 하는데, 중세 교회가 엉뚱하게 행위를 준비했다는 거예요. 그걸 종교개혁이 바로 잡아주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물론 틀린 말은 아닙니다. 맞는 말입니다. 그런데 아쉬워요. 특히 행위와 믿음 앞에 ‘나의’라는 수식어를 붙인다면 아쉬워요. 그래서 이신칭의를 나의 행위에서 나의 믿음으로의 전환으로 읽는다면 정말 아쉬워요.
믿음은 주님을 바라보는 겁니다. 내가 아니라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 진정한 믿음입니다. 내 안에 있는 무언가가 아니라, 오직 주님을 의지하고 주님을 바라보는 것, 그게 믿음입니다. 그게 행위든 믿음이든, 눈을 나에게 고정시키려 한다면, 진정한 믿음이라고 보긴 어렵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믿음은 나에게 실망하는 겁니다. 오직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 믿음입니다. 나를 내려놓고, 오직 주님을 바라보는 것, 이게 믿음입니다.


제 친구의 말을 빌리면, 믿음은 예수! 예수! 예수! 입니다. 대학 친구 중에 늦게 주님을 만난 친구가 있어요. 대학에 와서 신앙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신앙이 얼마나 귀한지 몰라요. 성경에“먼저 된 자 나중 되고, 나중 된 자 먼저 되리라”고 했는데, 그 친구를 보면서 실감이 나더라고요. 이 친구는 아침에 일어나면 옥상에 올라가서 주먹을 쥐고, 예수! 예수! 예수! 그렇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그 모양이 참 특이했어요. 무슨 기합 넣는 것도 아니고, 주먹을 쥐고 예수! 예수! 예수! 왜 그러느냐 물어보니, 이 말씀 때문이래요.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그래서 주의 이름을 부른다는 거예요. 이 친구가 너무 순진한가요? 여하튼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그래서 저도 한번 따라해 봤어요. 기도하면서 예수! 예수! 예수!
느낌이 묘해요. 예수! 예수! 하는데 묘한 느낌이 있어요. 은혜가 있어요. 나를 내려놓고 주님을 바라보는 느낌. 기도가 이런 거구나, 하는 느낌. 스스로를 돌아보게 되었어요. 주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그간 나는 나에게 너무 관심이 많았구나. 기도마저, 주님께 기도를 하면서도 늘 나한테 집중했었구나. 그런데 예수! 예수! 예수! 이러니까, 잠시나마 나에게서 눈을 떼어 주님을 바라보는 느낌이 들었어요.


쉬운 로마서의 세계로 초대하며
복음 I이신칭의 (롬 4:18-22)
복음 II다시 복음 앞에 - 복음은 예수다! (롬 1:1-7)
복음 III복음의 열매 - 관계를 변화시키는 복음 (롬 1:8-13)
복음 IV빚진 자의 마음 (롬 1:14-15)
복음 V내가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노니 (롬 1:16-17)
복음 VI인류 약사略史 (롬 1:18-32)
복음 VII내버려 두시는 하나님 (롬 1:24-28)
복음 VIII나는 죄인입니다! (롬 2:1-29)
복음 IX헛똑똑이 (롬 3:1-8)
복음 X일그러진 사람의 얼굴 (롬 3:9-18)
복음 XI예수 복음, 죄인의 희망 (롬 3:19-31)
복음 XII구원이 공짜인 이유 (롬 4:1-8)
복음 XIII바랄 수 없는 중에도 바라는 믿음 (롬 4:17-25)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채경락 소개

채경락 목사(Ph. D., 설교학)는 말씀의 힘과 단맛을 믿는 사람이다. 세상에서 제일 아름답고도 영광스러운 꿈인 교회의 꿈을 품은 사람이다. 주의 말씀이 교회를 세우고, 주의 말씀이 영혼에게 생명을 공급함을 믿으며, 분당에 있는 샘물교회를 섬기고 있다. 서울대학교와 고려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칼빈신학교에서 시드니 그레이다누스 (Sidney Greidanus) 교수의 지도로 성경해석과 설교를 공부하였다. 강해설교의 명문인 남침례신학교에서 허셀 욜크(Hershael York) 박사의 지도로 “강해설교의 명제형 주제 설립의 타당성”이라는 논문으로 설교학 박사학위(Ph. D.)를 취득하였다. 저서로 《퇴고설교학》(성서유니온, 2013), 《쉬운 설교》(생명의 양식, 2015)와 《절기와 상황 설교》(생명의 양식, 2016), 《삶은 십계명》(생명의 양식, 2017), 《삶은 주기도문》(생명의 양식, 2017), 《삶은 사도신경》(생명의 양식, 2018)등이 있다.


채경락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