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요한복음에 가면

정가 21,000
판매가 18,900(10% 할인)
포인트적립 1,050

배송정보 배송비 무료배송

출고예정일

(평일 기준) 주문일로부터 2일이내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해외배송 가능

수량 닫기 버튼 18,900
총 수량 1 총 할인 2100 총 금액 18,900
브랜드 도서출판 학영화살표
저자 제이미 클락 솔즈 (Jaime Clark-Soles)  역자 : 이여진  화살표
출간일 2023-01-31
ISBN 9791197769641
쪽수 352
크기 140 * 206

상세정보







책소개


요한복음 전문가, 제이미 클락 솔즈가 전하는 생생한 제4복음서 이야기!


저자는 그간 우리의 해석이 가졌던 한계와 문제점을 밝히고 새로운 해석 방향을 제시한다. 교회 안에서 전통이라는 이름으로 잘못 알려진 해석, 성경적인 근거가 없는 해석 등을 지적하며 독자들을 올바른 해석 방향으로 이끈다. 또한 요한복음 속 극적인 인물들을 재조명하며 중요한 역사적, 문학적 통찰력을 제공한다. 특히 기존의 책들이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던 니고데모, 사마리아 여자, 날 때부터 눈 먼 사람, 베데스다 병자, 도마, 마르다, 마리아와 같은 인물들을 새롭고 섬세한 시각으로 살핀다. 이 책은 요한복음에 담긴 독특한 주제, 상징, 인물의 의미를 생동감 있게 전달하여 우리의 학문적, 영적 여정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이다.



[특징]
- 요한복음에 대한 기존의 잘못된 해석과 용어 사용, 선입견의 문제점을 밝히고 그 대안을 제시한다.
- 요한복음에만 (해설이) 나오는 등장인물들, 이를테면 나다나엘, 니고데모, 사마리아 여자, 날 때부터 눈 먼 사람, 나사로 등에 담긴 메시지를 섬세한 시각으로 읽어낸다.
- 여성(학), 장애(학), 인종차별 등의 관점에서 깊이 있게 요한복음의 본문을 분석하고 적용한다. 



[주요 독자]
- 요한복음 본문을 개인의 신앙과 연결하고 싶은 모든 그리스도인
- 최신의 요한복음 연구를 교회에 접목하기를 바라는 목회자, 신학생


 • 본문 중에서
1:18에서 요한은 예수님이 아버지의 “품”(콜포스[kolpos]) 안에 계시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콜포스는 “마음”(heart)으로 번역되기도 하고(New Jerusalem Bible, NRSV), “그분 곁에”(at his side)로 번역되기도 합니다(English Standard Version, New American Bible). 그러나 2가지 번역 모두 전혀 도움이 안 될 뿐더러 오히려 그릇된 인식만 심어줍니다. 우선 마음에 해당하는 단어는 이미 카르디아(kardia)가 있습니다. 하지만 카르디아가 여기에는 나오지 않습니다. 요한복음에서 콜포스가 여기 말고는 13:23에만 나오는데요, 그 장면에서 “사랑하시는 제자”는 예수님의 품에 붙어서 기대고 있지, 그분 옆에 있지 않습니다. 요한은 하나님과 예수님 사이에 있는 친밀함이, 우리와 예수님/하나님 사이에도 있음을 우리가 이해하기를 바란 것입니다. “마음”이나 “그분 곁에”로 오역하면 이 사실이 확실하게 드러나지 않습니다. 접촉하는 것에, 땅의 일에, 그리고 (흔히 말하는) “세속적”인 것과 “거룩한” 것 사이의 선을 긋지 않는 것에, 불편한 감정이 든다면 다른 본문을 하나 더 보세요. 요한은 그와 같은 감정에 동의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와 같은 친밀함 속에서 성육신이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_ 제1장 아무도 손대지 않은 소중하고 풍성한 생명, 30-31p


완전히 낯선 사람인 예수님은 사마리아 여자의 삶에 더 깊이 파고들며 그녀의 남편에 대해 묻습니다. 그리고 그 질문으로 합당한 예배와 오실 메시아에 대한 깊은 신학적 대화가 이루어집니다. 여자의 남편에 대한 대화가 어떻게 그러한 대화로 이어질 수 있었을까요? 이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사마리아의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 ...(중략) 그래서 예수님, 곧 유대인의 관점에서 보면 “사마리아의 야훼 신앙은 거짓 신을 향한 예배로 더러워졌고, 사마리아의 현재 ‘남편’—언약의 하나님과 사마리아의 관계를 지칭—은 언약 관계의 완전함 측면에서 볼 때, 진짜 남편이 아니었습니다(요 4:17-18).”(여자가 대표하는) 사마리아는 다섯 남편들(이방 족속의 거짓 신들)이 있었고 여섯째 남편과도 바람직한 관계가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진짜 남편, 진짜 신랑이신 예수님이 일곱째가 되시는데요, 숫자 7은 성경에서 완전, 완벽, 온전, 평화, 생명을 나타내는 수입니다. _ 제4장 이 여자가 없으면 복음이 역사하지 못하리: 사마리아 여자, 94-95p


제자들은 당장 “선생님, 이 사람이 눈먼 사람으로 태어난 것이, 누구의 죄 때문입니까? 이 사람의 죄입니까? 부모의 죄입니까?”(9:2 새번역)라고 질문함으로, 고난이나 장애를 죄나 악행(적어도 미심쩍은 선택)과 연관짓는 우를 범합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곧바로 “이 사람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니요, 그의 부모가 죄를 지은 것도 아니다 …”(9:3 새번역)라고 딱 잘라 말씀하심으로 제자들의 말을 바로잡으십니다. 다시 말해, 죄와 고난이 서로 관련이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중략) 한번은 제가 이 단락을 가르치고 있을 때, 다운 증후군이 있는 딸의 엄마가 그 자리에 있었어요. 그 엄마가 수업 후에 저에게 다가와서 “그러면 교수님은 제 딸에게 다운 증후군이 있는 게 제 잘못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건가요?”하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제 말이 아니라 예수님의 말씀이지만, 저는 예수님의 말씀에 동의합니다.” ...(중략) NRSV에서 “그가 눈이 먼 채로 태어났다”라고 번역한 구절이 사실 그리스어 본문에는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그리스어 본문은 이렇습니다(원문에 더 충실하기 위해 대문자와 구두점을 생략합니다). “이 사람이 죄를 지은 것도 그 부모도 아니고 다만 하나님의 일이 그에게서 드러나기 위해서 우리는 나를 보내신 분의 일을 낮 동안 해야 한다. 아무도 일할 수 없는 밤이 곧 온다.” _ 제5장 시력과 통찰력, 111-114p


솔직히 말하자면, 요한복음은 성령에 관해 다른 신약 본문들에 비해 좀 색다르게 생각합니다. 복음서들은 하나같이 성령이 비둘기처럼 예수님에게 내려오는 것을 언급합니다. 또한 누가가 누가복음의 시작부터 사도행전의 끝부분까지 성령을 사람들의 삶 가운데 아주 활발하게 역사하는 분으로 묘사하는 반면에, 요한은 예수님께서 떠나시고 나서야 성령이 신자들을 위해 활동하실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이는 그를 믿는 자들이 받을 성령을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 [예수께서 아직 영광을 받지 않으셨으므로 성령이 아직 그들에게 계시지 아니하시더라]”(7:39). 왜 이럴까요? 예수님께서 성령을 그 보혜사가 아니라 “또 다른(allon) 보혜사”(14:16)라고 부르신다는 데 실마리가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첫 보혜사시고, 예수님과 성령이 똑같은 계시적 역할을 하시므로, 예수님께서 제자들 가운데 계신 동안에는 성령이 활동하실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예수님께서 떠나신다는 것이 제자들에게는 나쁜 소식으로 보이지만, 알고 보면 그들은 물론 우리에게도 가장 좋은 소식임이 드러납니다. 예수님께서 지상에 계신 동안에는 한 지역에서 예수님 한 분만 사역하실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예수님께서 떠나시자 제자들은 곧 성령을 받고 견습생을 졸업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온전히 나타내는 그리스도인들이 됩니다. 역사적 예수님은 만나지 못했더라도, 이후 제자가 된 모든 이들에게도 동일한 일이 적용되기에, 현대 그리스도인들이 당시 그리스도인들에 비해 전혀 불리하지 않습니다. 첫 그리스도인들이 배우고 경험한 모든 일을 우리도 같은 정도로, 똑같이 풍성하게 배우고 경험할 수 있으니까요. _ 제9장 집만 한 곳이 없다 206-207p


십자가에서 예수님이 어머니에게 “여자여, 보소서, 아들이니이다”(19:26)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보세요. 그리고 사랑하시는 제자에게 “보라, 네 어머니라”(19:27)라고 말씀하시죠. 사랑하시는 제자와 예수님의 어머니는 생물학적으로는 아무런 관계도 없지만, 예수님으로 인해 특별한 관계가 맺어집니다. 더는 생물학이 1차 범주가 아닙니다. 예수님을 따르고자 하는 사람들이 우리에게 첫째가는 가족이고, 우리의 “진짜” 친족입니다(단순히 생물학적 친족이 아니라요). _제13장 이스라엘 왕의 대관식: 수난, 268p


이에 대한 흔한 해석 방식은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 아가파오(명사형은 아가페[agapē]) 사랑은 하나님의 사심 없는 사랑이고, 인간의 더 낮고 이기적인 사랑인 필레오(명사형은 친구라는 의미인 필로스[philos])보다 더 수준이 높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가페 사랑으로 일하시는 반면 베드로는 그보다 수준이 낮은 사랑으로 표현할 뿐이다. 그래서 결국 예수님께서 양보하시고 베드로를 베드로가 있는 자리에서, 인간 사랑의 수준으로 만나주신다.


이러한 해석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실은 잘못된 주장입니다. 더욱이 이 복음서는 물론이고 성육신 교리에도 전혀 들어맞지 않습니다. 그러한 해석은 플라톤 철학과 영지주의의 주장이며, 세상과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두신 “진품”의 불량 모조품이라고 보는 주장입니다. 그러나 요한은 하나님의 사랑은 친구 사이의 사랑이요, 친구 사이의 사랑은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말합니다(요한일서가 이 주제를 훌륭하게 다룹니다). 실제로 요한복음은 필레오를 하나님이나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방식에 흔히 사용하므로, 땅의 사랑과 하늘의 사랑을 나누는 것은 타당하지 않습니다. 요한복음 1:14과 17장을 다시 읽어 보세요. 예수님은 우리가 가진 범주를 제거하셨습니다. 땅의 일이 곧 하늘의 일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셨어요. 그분은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시고요. 생수이십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그대로 사랑할 것을 명령받았습니다. _ 제16장 최초의 조찬 모임, 디베랴 호숫가 조찬, 311p








목차





감사의 말 | 11
제1장 아무도 손대지 않은 소중하고 풍성한 생명 | 21
제2장 태초에 | 41
제3장 니고데모의 어둠 속에서 | 59
제4장 이 여자가 없으면 복음이 역사하지 못하리: 사마리아 여자 | 85
제5장 시력과 통찰력 | 109
제6장 베데스다에서 걸어서 가기를 기다리며, 물결이 일어나든지
물러서든지? | 131
제7장 비난이 환호로 변하다 | 155
제8장 발 씻기 솜씨: 베다니 마리아와 나사렛 예수 | 175
제9장 집만 한 곳이 없다 | 195
제10장 생기 넘치고 생명을 주는 우정 | 213
제11장 모든 것을 잃으면, 모든 것을 얻는다 | 227
제12장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여 주십시오” 예수님 방식의 일치 | 239
제13장 이스라엘 왕의 대관식: 수난 | 253
제14장 마지막에: 막달라 마리아 | 273
제15장 예수님이 똑같이 두 번 나타나시다 | 291
제16장 최초의 조찬 모임, 디베랴 호숫가 조찬 | 299
부록: 제4복음서에 나오는 “유대인들” | 315
묵상을 위한 질문 | 331
참고 문헌 | 341
색인 | 345




추천의 글





요한복음이 단순히 정보 제공이 아니라 변화를 위해서 기록되었다면, 그 안으로 들어가는 영적 산책을 통해 우리는 삶을 변화시키는 예수님을 만나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예수님과 대화 중인 중심 인물들을 살펴봄으로써 우리도 똑같은 대화에 참여하도록 초대한다. 이 책을 심도 있게 읽는다면 우리 역시 변화될 수 있다. 진지한 성서학 교재 중에서 보기 드물게 큰 기쁨을 주는 책이다!
폴 N. 앤더슨(Paul N. Anderson)
조지폭스 대학교(George Fox University)



제이미 클락 솔즈의 『요한복음에 가면』이 들려주는 여정은 새롭고 탐구적이고 열정적이고 통찰이 가득하고 믿을 만하고 이해하기 쉽다. 또한 성경 본문과 오늘날의 삶이 교차하는 지점을 적실하게 보여준다. 일어나 귀한 생명을 향해 가는 여행을 시작하자!
워렌 카터(Warren Carter)
텍사스크리스천 대학교(Texas Christian University)



브라보! 요한복음에 대한 새롭고 생생한 해석이 여기 있다. 더욱이 저자의 신앙 덕분에 이 복음서에 대한 깊은 통찰이 일어난다. 예수님의 친구였으며, 저자의 친구가 된 요한복음 속 등장인물들을 우리가 만날 때, 섬세한 연구가 신앙의 즐거움과 하나가 된다. 그들의 경험을 통해 우리 또한 예수님을 만나게 된다. 예수님은 우리에게도 친구가 되라고 권유하신다.
메리 L. 콜로(Mary Coloe)
PBVM, 오스트리아 야라 신학 유니온(Yarra Theological Union)




제이미 클락 솔즈 (Jaime Clark-Soles) 소개

미국 예일대학교(Yale University)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고, 2001년부터 지금까지 서던메소디스트 대학교(Southern Methodist University) 퍼킨스 신학교(Perkins School of Theology)의 신약학 교수로 있다. 알트슐러(Altshuler) 명강의상 등 학내외 여러 상을 수상했다. 침례교 목사로서 여러 교회에서 강연과 설교를 하고 있으며, ONScripture.com과 workingpreach.org를 포함한 다양한 온라인 매체에 꾸준히 기고 활동을 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저자의 홈페이지 www.jaimeclarksoles.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Women in the Bible: Interpretation: Resources for the Use of Scripture in the Church (Westminster John Knox, 2020), Engaging the Word: The New Testament and the Christian Believer (Westminster John Knox, 2010), Death and the Afterlife in the New Testament (Bloomsbury T&T Clark, 2006), Scripture Cannot Be Broken: The Social Function of the Use of Scripture in the Fourth Gospel (Brill, 2003) 등이 있다.


제이미 클락 솔즈 (Jaime Clark-Soles)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

더보기 펼쳐보기

함께 구매한 상품

배송안내

두란노몰 배송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 음반, 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17,000원 미만일 경우 2,500원, 17,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 (02-2078-3300)
거래처배송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안내

교환/반품 신청 기간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에 신청 가능합니다.
교환/반품 배송비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해당 상품의 회수 비용은 무료이나,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제품 검수과정에서 사유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거부 또는 반품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입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 불가 사유 고객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7일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당사의 사유에 의해 신청할 경우, 배송완료일로부터 3개월이 경과한 경우 불가합니다.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불가합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반품이 안 될 수 있으니 해당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