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크리스천 전자랜드 전문매장 전자성경 최저가!!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오늘, 믿음으로 산다는 것

매일 하나님께 묻고 물으며 걸어간《결혼을 배우다》 이요셉 작가의 믿음 여정

저자 : 이요셉  | 규장 | 2019-01-28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4,000원
판매가 12,600원 (10% 할인)
적립금 7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2,600

도서정보

ISBN 9788960975675
쪽수 264
크기 135*195

이 책이 속한 분야




매일 하나님께 묻고 물으며 걸어간
《결혼을 배우다》 이요셉 작가의 믿음 여정


내게 가장 두려운 건 ‘살아가는 것’이다.
나는 매번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는 것투성이어서
항상 주님께 묻고 또 물었다.


“주님, 나의 길에 길이 되어주세요.”


여전히 답을 알지 못하는 긴 시간을 통과하는 동안
나는 역설적으로 일하시는 주님을 알게 되었다.


출판사 리뷰


“오늘, 내 삶에 하나님이 보이지 않아요.”
“어디로 가야 할지, 이 선택이 과연 옳은지 모르겠어요.”
“내 인생에 풀어야 할 숙제들이 쌓여 있어요.”


우리가 일상을 살며 주님께 묻고 또 묻는 질문이다. 그러나 주님은 이해되는 답을 주시지 않는다. 오히려 문제와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말씀을 주신다. 그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저자인 이요셉 사진작가는 더 이상 토 달지 않고 순종해버렸다. 주님이 가라면 가고, 서라면 서는 삶은 고달팠다. 시간 낭비 같았고, 혼자만 뒷걸음치는 것 같았다. 그럼에도 비가 줄줄 새는 반지하 방에 살며, 생계가 막막해도 대기업에서 의뢰하는 작업 제안을 거절했다. 하나님이 어디든 가라고 하실 때 가지 못 할까 봐…. 또한 ‘가장 작은 자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다’라는 말씀을 따라 기도하며 거리의 사람들을 만났고, 도왔다. 아프리카에 수십 개의 우물을 파고, 아프고 서글픈 이들과 함께하며 주님을 더 알아갔다.
이 책에는 그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신뢰하는 믿음으로 살아온 15년, 청년의 시간이 담박한 글과 사진으로 담겨있다.


책 속으로


20대, 빛이 보이지 않던 시간, 나는 기도했다. 무엇을 해달라거나 무엇을 하겠다는 기도가 아니었다. ‘하나님, 이런 나를 사용하실 수 있겠습니까? 그렇다면 사용해보세요.’
나는 오랫동안 이렇게 기도했다. 내게는 연약함이 너무 많았다. 불확실한 내일의 두려움 앞에 내 존재는 지나치게 유약했고, 실제로도 가진 것 하나 없었다. 여전히 답을 알지 못하는 긴 시간을 통과하는 동안 나는 역설적으로 일하시는 주님을 알게 되었다.

-
하나님이 누구신가? 문제가 내게 두려움을 갖게 만들지만 하나님은 어떤 문제보다 크신 분이다. 그분이 얼마나 크신 분인가를 상상할 수 있다면, 내가 가진 두려움은 그보다 크신 분 앞에서 무력해진다.
그러나 나는 하나님이 문제보다 크신 분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여전히 무엇을 어떻게 해나가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다. p.28


하나님은 내게 사진을 찍으며 기도하라고 말씀하셨다. 사진을 찍든, 글을 쓰든, 그림을 그리든 기도하며 하라고 하셨다. 이는 비단 내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고 믿었다. 그래서 그에게도 말해주었다.
“사진을 찍으며 기도하고, 찍은 사진을 보며 기도해야 합니다.”
티베트에서 고작 한 사람에게 말해줄 뿐이지만, 그 한 사람을 통해 만나게 될 더 큰 세상을 상상하며 기도했다. 돌아온 후 한참이 지났을 때 한국에서 선교사님을 다시 만났다. 티베트 승려였던 그가 내게 꼭 전해달라는 말이 있다고 했다.
“내가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당신이 가르쳐준 대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그는 돌을 맞으면서도 마을에 들어가 기도하며 사진을 찍고, 아픈 이들을 찾아가 사진 찍으며 병이 낫기를 기도하고, 찍은 사진을 책상에 붙여두고는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하나님은 지극히 작은 한 사람을 통해 그분의 나라를 이루어가신다고 나는 믿는다. p.71,72


하나님은 내가 의도한 대로 움직여야 하는 분이 아니시다. 나는 그분의 뜻과 계획을 알지 못하기에 아무 대답도 할 수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주님이시기 때문이다. p.90


언젠가 한 후배가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지금 무엇을 해야 할까?’를 두고 고민하느라 며칠 동안 힘들었다고 말했다. 나는 그런 고민은 모른 채 그 옆을 지나가며 말했다.
“그냥 웃어도 충분해.”
이 말 때문에 후배는 자신의 존재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고 했다.
‘대단한 일을 하거나 어떤 일을 한다고 빛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웃는 것만으로도 내 존재는 충분하구나.’
물론 현실적인 문제를 풀기에는 웃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 하지만 주님이 만드시고 “보기 좋았더라”라고 환호하신 내 존재 가치의 회복이 나를 용서하는 시작점이다.
예수님은 일곱 번을 일흔 번까지라도 용서하라고 말씀하셨다. 주님이 나를 그렇게 용서하셨기에 나도 아버지의 마음을 따라서 마땅히 용서해야 한다.
그런데 혹시 용서할 대상에서 나를 제외하고 있지는 않은가? 나는 나를 용서하고 있는가? 내게 또 한 번의 기회를 주고 있는가? 주님이 그렇게 하셨기에 스스로도 용서해야만 한다. 주님의 은혜의 빛이 비치면, 오늘은 어제와 전혀 다른 새로운 아침이 된다. p.134,135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이런 보상에 대한 질문은 주님이 우리에게 행하신 일을 실제로 알지 못하여 떠오르는 생각들이다. 사단은 우리와 정면승부하려 들지 않는다. ‘하나님을 배반하고 돌아서지 않으면 당장 죽어야 할 거야’라고 대번 우리를 위협하지는 않는다.
다만 하와에게 접근했던 것처럼 역사 속에서 그가 계속 사용했던 방법대로 우리 마음이 주님에게서 멀어지게 만든다. 그분의 마음을 오해하게 만들고, 내 마음이 높아지게 한다. p.180


가진 재능이 많을수록 더 현명하고 유리한 판단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기다리느라 정작 작은 일을 간과할 때가 있다. 하지만 내 경험을 돌아보면 대부분의 기회들은 작은 일에 충성했을 때 또 다른 일로 연결되거나, 그 일을 통해 만난 사람과 생각지도 못했던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다. 협동조합의 일을 다 마친 후에 담당자가 새로운 프로젝트를 함께하자며 제안한 것처럼 말이다. p.189


오늘 내가 살아가는 이유가 궁금할 때, 이 일을 하는 이유가 궁금할 때, 아무것도 하지 않을 때, 또는 너무 많은 일을 할 때, 기쁠 때, 아플 때, 절망하여 눈물을 쏟을 때 주님께 묻는다.
내게 필요한 답은 논리적으로 그럴듯한 답이나 보다 정돈되고 합리적인 답이 아니다. 기도를 통해 주님을 만나 그분의 마음이 부어지면 우리는 본능적으로 정답이나 방향을 알게 된다. 우리를 지으신 분이 우리를 살게 하시기 때문이다. p.244


프롤로그


1부  보이지 않는 믿음
1장 두려움보다 크신 하나님
2장 말씀 위의 삶  
3장 작은 자, 하나님나라를 여는 열쇠     
4장 책임지시는 하나님 


2부  살아내는 믿음
5장 믿음으로 산다는 것
6장 어둠 속에서 빛을 구하다
7장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을 바꾼다
8장 결과가 아닌 과정에 순종하다


3부 함께하는 믿음
9장 이기는 싸움
10장 삶으로 그림
11장 연약함을 통해 일하신다


에필로그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이요셉 소개

그는 수많은 믿음의 실험을 하면서
오늘뿐 아니라 내일도 여전히 일하실 주님을
신뢰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깨달았다.
미궁 같은 문제를 만나 허우적거린 적도 많았지만 매번
두려움의 실체와 그것을 덮어버리는 믿음을 배웠다.
그리고 온 마음과 몸으로 주님이 가리키시는 곳을
향하는 치열한 믿음의 여정을 기록했다.
색약의 눈을 가진 다큐 사진작가로 진정을 품고 사는
사람들의 풍경을 글과 사진과 그림으로 표현하며,
여러 NGO단체에서 재능을 나누고 있다.
백석전문대학원 미술학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한국나눔봉사대상 금상, 대한민국을 빛낸 한국인상,
기독교출판문화상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저서로 《결혼을 배우다》, 《육아를 배우다》 외 6권이 있다.

저자 연락처
www.facebook.com/lovenphoto
www.instagram.com/lovenphoto
eoten77@hanmail.net


이요셉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