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사랑으로 산다(오늘 나를 살게 하는 힘)

“모든 순간이 그분의 사랑이었다!”

저자 : 최에스더  | 규장 | 2020-07-15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10% 할인)
적립금 5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900

도서정보

ISBN 9791165041021
쪽수 208
크기 132*210

이 책이 속한 분야




“모든 순간이 그분의 사랑이었다!”
티끌같이 연약한 한 인생을 향한 놀라운 사랑


《성경 먹이는 엄마》 저자, <요게벳의 노래> 작사가
최에스더 사모의 신앙고백 에세이


한 인생을 향한
무한하고 완전한 사랑 이야기 

《사랑으로 산다》는 죽도록 ‘나’만을 사랑하는 시대, 진짜 사랑을 모르고, 사랑하는 법을 잃은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 이야기이다. 저자는 25년간 목사 사모로, 네 아이의 엄마이자 다섯 권의 책을 집필한 저자요 강사로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다. 그녀가 이 모두를 감당할 수 있었던 유일한 힘의 원천은 오직 하나님의 사랑이었다.
그 삶의 면면에서 경험한 하나님의 세심한 사랑을 서정적이면서 진솔한 언어로 담아냄과 동시에 성경 속 선악과를 따먹은 아담과 하와의 이야기부터 욥기의 재구성, 사랑의 완결판 아가서까지 그 무한한 사랑의 섭리를 흥미롭게 풀어냈다. 세밀화를 보듯 촘촘히 풀어낸 묵상과 통찰이 읽는 이의 마음에 크고 강렬한 울림을 준다.


본문 중에서


사랑 중에 가장 놀라운 사랑,
그 사랑으로 오늘을 산다!

사랑이 무엇인지 모르는 우리에게
하나님은 서로 사랑하라고 하셨다.
그리고 사랑의 본을 몸소 보이셨다.

우리를 향한 그분의 사랑 이야기는
그 사랑이 깨어진 자리에서도 멈추지 않았고,
동산 중앙에 있던 한 그루 나무에서
골고다 언덕 위의 십자가로 끝없이 이어졌다.

사랑을 모르는 나를 위해 그분이 지신 십자가.
사랑할 수 없는 자가 사랑해야 하는
내가 진 십자가.


책 속으로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진정한 이름은 ‘사랑의 나무’인가보다. 하나님은 동산 가운데 사랑의 나무를 심으셨다. 사랑을 심으셨다. 하나님이 사람을 사랑하시되 어떻게 사랑하시는지 그 사랑의 방법과 색깔을 담아 한 그루 나무로 나타내셨다. 아담과 하와는 왜 이 사실을 알지 못했을까.
---45쪽


결혼은 낙원으로 가는 문이 아니다. 무엇을 잃었는지 아는 사람들이 그것을 찾을 날을 꿈꾸며 함께 버티는 신랄한 현실이다. 우리가 잃어버린 건 하나님이고, 하나님과 함께하는 삶이다. 그것은 결국 사랑이다. 결혼을 통해 하나님을 찾고 동행하며, 상대를 사랑하기 위해 애쓴다면 결혼을 잘한 것이다. 힘들어도 사랑하는 삶을 꿈꾼다면 결혼을 하라. 사랑하는 법을 배우기에 가정보다 더 좋은 곳은 없다.
---56, 57쪽


아빠는 그렇게 천국에 가셨다. 그에게 자격이 부족하거나 내 노력이 부족해서 돌아가신 게 아니다. 은혜는 차고 넘친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구원이고, 그것은 이미 주어졌다. 산다면 아직 사명이 남은 것으로 알고, 죽는다면 사명이 다한 것으로 알겠다. 하나님의 사랑 외에 어떤 것도 내 삶과 죽음의 이유가 될 수 없다.
---80, 81쪽


남을 부러워하는 것이 그렇게 나쁜가. 그저 부러웠을 뿐이고 그 마음을 달래느라 힘들었는데, 아무도 몰라주니 내 마음을 어디에 둬야 할지 몰랐다. 하나님은 내 결핍을 아시고 내 마음을 알아주시는 분으로 다가오셨다. 그때마다 내가 바라보고 있는 것을 대신 집어서 수줍은 내 손에 아무도 몰래 꼭 쥐여주셨다.
---99, 100쪽


남편의 삶이 완벽한 것 같지만 그의 알 수 없는 두려움과 불안이 불러온 강박과 집착은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을 힘들게 했을 것이 분명하다. …자식을 잃고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는 남편을 보고 그녀는 기분이 어땠을까. 하나님께 예배드리러 가는 뒷모습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을까. 그에게 중요한 건 가정이 아니었나. 자식도 아니었나. 하나님이었나. 지금 이 순간 저 말과 저 행동은 하나님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하는 행동인가.
아닌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이었구나.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자신. 이 모든 시련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자신이….
---125, 126쪽


이제부터 나는 욥을 ‘나의 친구, 욥’이라고 부르련다. 나는 그에게서 나를 보고, 그의 하나님에게서 나의 하나님을 본다. 욥도 나처럼 내 마음을 아시는 나만의 하나님을 갖게 되었을 것이다. 세상의 그 무엇도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나를 끊을 수 없는 자유인으로 살았을 것이다. 욥기에 대한 오랜 오해는 이렇게 풀렸다.
---180쪽


아가서에 나오는 사랑은 이런 사랑이다. 일방적인 짝사랑. 이유가 없는 사랑. 기꺼이 희생한 사랑. 이 사랑은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다. 하나님의 사랑은 이해하기 어렵다. 바보 같은 사랑이다.
---195쪽


INTRO


PART 1 성경이 가르쳐준 사랑의 의미

천국은 영원하다 /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 / 서로 사랑하면 / 어린양의 죽음 / 기적의 주인공 / 믿음으로 가는 나라 / 내 마음 아시는 이


PART 2 욥기에서 배우는 사랑의 섭리

욥기 Intro / 첫 장의 다섯 구절 / 대화의 본질 / 남편과 아내 / 그들은 누구인가 / 칠 일의 침묵 / 가장 마지막에 무너진 것 / THE ASH ARGUMENT / 대장부처럼 / 세심한 회복 / 나의 친구 욥


PART 3 / 아가서에 숨은 진짜 사랑 이야기

아가서에 관한 짧은 생각 / 솔로몬의 아가서


EPILOGUE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최에스더 소개

아이 넷을 키우고 홈스쿨을 하고 책을 내는 그녀에게
사람들은 사모의 일만으로도 벅차지 않냐고 물었다.
그녀는 엄마로 선생으로 작가로 사모로 살면서
치우치지 않고 균형을 잡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각 역할이 주는 보람과 행복을 골고루 맛보았지만
쉽지는 않았기에 힘들 때마다 생각했다.
‘영원까지 가져갈 건 무엇인가?’
이 질문을 따라 지금까지 열심히 살았지만
사랑 없이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도 없었다.
그녀는 자신 안의 사랑이 매우 한정됨을 인정하고
하나님께로 공급원을 옮겼다.
그 원천이 마르지 않고 매일 솟는 샘물과 같아
이리저리 나눠줘도 모자람이 없었다.
그녀는 하나님이 세상을, 사람을 사랑하신다는 말을
어떤 묵상도 없이 꿀꺽 삼켜버렸다.
그 사랑을 천천히 음미해보려는 시작이 이 책에 담겼다.

저서로 《성경 먹이는 엄마》, 《성경으로 아들 키우기》,
《엄마의 선물, 기독교》, 《성경으로 키우는 엄마》(규장),
《가족》(새물결플러스)이 있다.

저자 연락처 eettoo@hanmail.net


최에스더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