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공과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지명을 읽으면 성경이 보인다5 (예루살렘에서 밧모까지)

저자 : 한기채  | 위즈덤로드 | 2016-10-3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7,000원
판매가 15,300원 (10% 할인)
적립금 8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5,300

도서정보

ISBN 9788994806068
쪽수 429
크기 152*225

이 책이 속한 분야


▶ 지명을 통해 신약의 주요 사건을 입체적으로 풀어내는 성경 이야기


“내가 교회입니다. 당신이 교회입니다. 예, 우리 모두가 교회입니다.”
교회야말로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마지막 대안입니다. 교회는 아브라함을 선택하시고 이스라엘 민족을 선택하셔서 인류 구원사를 시작하신 하나님의 마지막 계획입니다. 요한계시록 4장에서는 지상 교회에서 하늘의 열린 문을 통하여 천상 교회로 이동합니다. 거기에서 완성되고 완전해진 예배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하나님의 놀라운 이야기는 고대 근동을 거쳐, 유대와 사마리아를 지나 땅끝까지 이르는 구원의 복음으로 완성되고, 이제 예루살렘에서 밧모까지 그분을 따르는 제자들의 놀라운 순종과 그 순종을 사용하여 누구도 감히 꿈꾸지 못했던 놀라운 완성, 완전한 예배, 완전한 구원을 이루시는 그 자리에 우리로 서게 한다. 지명과 관련된 명화나 지도 등의 다양한 자료는 각각의 사건과 가르침에 입체감을 더하며, 무엇보다도 생활신앙을 강조하는 저자의 탁월한 메시지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누리고 지향해야 할 영적 가르침의 정수를 뽑아주고 있다.


[자세한 책소개]


▶ 성서 현장을 거닐며 예수님을 만난다


 성경의 이야기들은 구체적인 장소, 구체적인 사람들의 생생한 삶의 이야기다. 또한 그들에게 놀라운 일들을 보고 듣고 경험하게 하신 하나님의 이야기다. 삶의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생생한 가르침과 사랑과 돌봄의 이야기가 인물, 장소, 사건으로 만나 바로 지금 우리의 눈앞에서 하나님의 구속사로 펼쳐진다.
지명을 중심으로 하여 이스라엘 역사의 흐름 가운데 하나님의 특별한 구속 섭리를 보여 주었던 저자는 예수님의 탄생과 행적을 따라가면서 그분의 삶과 가르침의 현장으로 우리 모두를 초대하였고, 이제 부활하신 예수님 그리고 그분이 우리에게 보내 주신 성령님에 힘입어 예루살렘에서 소아시아로 또 유럽으로 온 세상을 향하여 구원의 복음이 선포되는 과정에 참여하게 하며, 마침내 우리 모두로 하여금 완성될 하나님 나라를 바라보게 한다.
다양한 사진과 지도, 그리고 구체적인 지리적 묘사, 당시 문화와 역사에 대한 해박한 해설뿐만 아니라 명화를 통해서 성경 이야기들은 실감나는 드라마로 생생하게 입체적으로 살아나고, 이는 우리로 하여금 성서 현장을 체험적으로 이해할 뿐만 아니라 저자와 더불어 시공간에 실제로 참여하여 함께 감동과 은혜에 젖어들게 한다.


▶ 지명이라는 키워드로 성경 속 역사와 주요 사건을 보여 주는 책


 성경에 나오는 모든 장소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그리고 그 장소의 지명에는 얽힌 사건이 있고, 이야기가 있다. 그리고 그 지명들을 따라가다 보면 성경의 역사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게 된다. 이 책은 성경 속 주요 지명을 통해 사건들을 풀어내면서 입체적으로 성경을 읽어내는 지명강해서다.
성경에 나오는 지명들은 대부분 그곳에서 일어난 의미 있는 사건들을 설명하고 있는데, 성경의 지리를 아는 것이야말로 성경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지름길이기도 하다. 저자는 텍스트로 쓰인 성경을 읽으면서 두루뭉술하게 이해되던 성경 지리와 사건이 배경을 구체적인 지도로 보여 준다. 또한 지명에 대한 구체적인 지리적, 역사적, 문화적 해설을 통해 성경 속 이야기들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무엇보다 주요 사건들을 각 인물과 현장 중심으로 풀어내면서 독자들의 머릿속에 성경의 큰 그림을 그려낼 수 있게 해준다. 이 책은 관념적, 이론적으로만 이해해 오던 성경을 흥미로운 이야기 안에서 현장감 있게, 지도 따라, 사람 따라, 사건 따라 생동감 있게 경험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


▶ 성경 이야기는 삶을 만지는 힘이 있다


 이 책에는 기독교 윤리학자이자 생활신앙과 영성생활을 강조하는 저자의 신앙관이 잘 묻어나 있다. 저자는 학문과 영성이 조화된 학자로서 성경에 대한 지적, 학문적 이해를 뛰어넘어 성경 이야기가 어떻게 우리의 삶을 만질 수 있는 힘이 있는지를 잘 보여 준다.
예수님의 고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 사건에 이어 이제 위로부터의 능력을 힘입은 제자들이 주님과 함께 이루어가는 놀라운 역사가 드러나기 시작한다. 하나님의 놀라운 구원 역사는 그분을 따르는 제자들의 놀라운 순종으로 완성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것이다. 비록 현실이 녹록지 않고 고난과 환난이 있지만, 우리 역시 그분을 따르는 제자로서 예수님이 가져오실 완전한 구원과 영광, 온전한 성전인 새 예루살렘, 그리고 회복된 동산인 새 에덴을 바라볼 수 있다. 그리고 자금 이 자리에서 주님과 세상을 향해 고백하게 된다.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내가 교회입니다. 당신이 교회입니다. 예, 우리 모두가 교회입니다.”


★ 시리즈 도서 안내
 구약 : 1권 에덴에서 느보 산까지 2권 요단에서 길보아 산까지 3권 여부스 성에서 수산 왕궁까지
 신약 : 4권 베들레헴에서 엠마오 산까지 5권 예루살렘에서 밧모까지



[책속으로]


P.14~15 : 하나님의 말씀은 진공 상태나 책상 위에서 주어진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구체적이며 역사적인 시공간 속에서 벌어진 사건을 통해 계시되고 전달된 이야기입니다. 저는 지난 6년간 성경의 대서사시를 구약 3권, 신약 2권, 총 90개 장으로 나누고, 역사적인 흐름에 따라 중요한 사건과 사람을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냈습니다. 역사의 흐름을 따르며, 특정 지역에 배인 신앙 사건의 향기를 추적하였으니, 성경을 꿰뚫어 읽으려는 분들에게는 성경 통독의 좋은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지리적으로 보면 에덴(메소포타미아로 추정됨), 바벨론(현재 이라크)에서 시작하여 아라랏 산, 하란(현재 터키)을 거쳐 가나안(현재 이스라엘) 그리고 이집트, 다시 가나안과 소아시아 터키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여정을 추적하면서, 신구약을 역사서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개괄했습니다.
사도행전의 교회는 선교적 교회였고 모든 신자는 선교사적 삶을 살았습니다. 교회 시대에는 안디옥 교회를 중심으로 소아시아와 로마와 스페인을 향한 여정이 나와 있습니다. 요한계시록은 재림을 소망하는 바람직한 교회와 성도의 모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결국 복음은 유럽과 미국을 지나 한국과 중국, 인도, 중동, 이스라엘로 향하고 있습니다. 에덴에서 시작된 것이 이제 새 에덴을 소망하면서 요한계시록에서 대장정을 마치게 됩니다.
- “머리말” 중에서



P.33 : 성령은 공동체의 영이면서 동시에 각 개인에게 임하시는 영입니다. 신앙의 성장은 하나님이 나의 일부에서 나의 전부가 되는 것입니다. 성령이 역사하실 때 하나님이 나의 전부가 되시고 내가 하나님의 일부가 됩니다. 성령이 충만하면 성령이 나의 주인이 되십니다.
엘 그레코는 오순절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마가의 다락방은 어두운 배경입니다. 이는 예수님의 부활 이후에 유대인과 로마 당국으로부터 체포 혹은 심문을 당할까 봐 두려워하는 심리 상태를 보여 주는 것 같습니다. 혹은 성령의 임재를 더욱 극명하게 표현하기 위함인지도 모릅니다. 어둠이 짙을수록 빛의 역사도 강렬한 법입니다.
-“19 예루살렘”



P.238~240 : 렘브란트가 그린 「감옥에 갇힌 사도 바울」을 보면 바울은 감옥에 갇혀 있는 동안에도 복음 사역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바울이 오랫동안 읽었을 성경이 침대에 놓여 있고, 바울은 깊은 생각에 잠겨 편지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누구를 생각하며 무슨 내용을 쓰려는지 알 길이 없지만 밝은 빛에 쌓여 있는 바울의 모습이 영적 깊이를 느끼게 합니다. 바울의 몸은 궁색한 감옥에 갇혀 있었지만 복음은 결코 매이지 않았습니다.
감옥에 있을 리가 없는, 좌측에 보이는 칼은 중의적입니다. 우선은 그의 회심 이전의 삶을 나타내는 것으로, 그리스도인들을 체포하고 핍박하던 시절의 칼입니다. 바울은 기독교인들을 체포하고 죽이는 데 앞장선 기독교의 비방자, 박해자, 폭행자였습니다. 다음으로는 하나님의 말씀의 검을 의미합니다. 침대 위에 있는 갑옷을 보면 전신갑주를 입고 말씀의 검을 가지라는 교훈이 떠오릅니다. 바울은 평생 예수님이 주와 구주가 되심을 설파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검은 어떤 견고한 진도 무너뜨리는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마지막으로는 로마의 칼로서 바울이 자신의 달려갈 길을 다 마치고 충성을 다 바친 뒤에 칼로 목 베임을 당할 것을 암시합니다.
바울의 벗은 발은 반석 위에 놓여 있고, 다른 발은 신을 신고 있습니다. 벗은 발은 사역을 마치고 안식하며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신을 벗고 반석 위에 서 있는 모습을, 신을 신고 있는 발은 아직도 달려가야 할 길이 남았음을 동시에 보여 주는 것 같습니다.
-“28 로마”






추천사 4
머리말 7
책머리에_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 11


 19 예루살렘 Jerusalem 오순절의 사람 18
 20 다메섹 Damascus 나의 택한 그릇 40
 21 욥바와 가이사랴 Joppa and Caesarea 더 넓은 비전 66
 22 안디옥 Antioch 복음의 전진기지 90
 23 루스드라 Lystra 우리도 여러분과 같은 사람이라 110
 24 빌립보 Philippi 어떻게 하여야 구원을 받으리이까? 134
 25 아덴 Athens 알지 못하는 신에게 154
 26 고린도 Corinth 하나님의 말씀에 붙잡혀 180
 27 에베소 Ephesus 너희가 믿을 때에 성령을 받았느냐 200
 28 로마 Rome 예수님을 위한 죄수 바울 220
 29 밧모 Patmos 성령에 감동되어 246
 30 에베소 교회 The Church of Ephesus 처음 행위를 가지라 266
 31 서머나 교회 The Church of Smyrna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286
 32 버가모 교회 The Church of Pergamum 진리를 수호하는 교회 308
 33 두아디라 교회 The Church of Thyatira 나날이 좋아지는 교회 332
 34 사데 교회 The Church of Sardis 살아 있는 교회 350
 35 빌라델비아 교회 The Church of Philadelphia 열린 교회 376
 36 라오디게아 교회 The Church of Laodicea 열심을 내는 교회 400




성경의 지명을 이해하면 성경이 새롭게 열린다. 하나님은 사람과 사건과 장소를 따라 일하신다. 성경에 나오는 모든 장소에는 의미가 있다. 하나님께는 우연은 없고 섭리만 있을 뿐이다. 저자는 성경의 지명에 의미를 부여해 줌으로써 성경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책은 만남의 책이다. 구약과 신약이 만나고, 하나님과 인물이 만나고, 장소와 사건이 함께 만나 구속사를 펼쳐간다. 저자는 설교자요, 학자요, 예술가다. 저자는 이 책 속에 성경과 지리와 그림과 문학을 함께 담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의 손길을 담았다. 이 책은 성경을 이해하도록 도와주는 안내자요, 성경을 읽는 눈을 열어주는 빛 같은 책이다.  강준민 (전 LA동양선교교회 목사, 새생명비전교회 담임 목사) 


이 책은 성경의 지명과 성경 본문 그리고 오늘의 메시지가 절묘하게 결합된 수작이다. 성경의 내용을 지명을 중심축으로 해설하는 최초의 시도로서 그 기발한 아이디어에 저절로 감탄이 나온다. 지명과 결부된 성경 해석이라는, 성경 해석의 새로운 지평이 성공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점도 놀랍다. 게다가 적절하게 제시된 관련 성화(聖畵)와 그에 대한 해박한 해설, 그리고 한기채 목사의 삶으로 해석된 진솔한 고백도 이 책의 독창성과 가치를 한껏 드높이고 있다. 모든 독자들을 성경의 세계로 초대하는 탁월한 시도로 보여서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차준희 (한세대학교 구약학 교수, 한국구약학연구소장)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한기채 소개

서울신학대학교(신학과 B.A.)와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기독교윤리학 Th.M.)에서 공부하고, 육군 군목으로 40개월을 전방에서 근무했다. 그 후 미국 Vanderbilt Divinity School에서 사회윤리학으로 석사(M.T.S.)를, Vanderbilt GraduateSchool에서 윤리학으로 석사와 철학박사(M.A. & Ph.D.)를 마쳤다. 미국에서는 갈보리교회 담임 목사로 섬겼으며, 귀국하여 서울신학대학교 교수, 한국기독교윤리학회 회장, 총회교육원 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현재는 성결교회의 어머니 교회인 중앙성결교회 담임 목사로 섬기고 있다.


한기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