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과
정기구독신청
바이블칼리지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예꿈
두란노 기프트 카드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예수의 죽음과 우리의 생명: 십자가의 구원론적 의미

Jesu Tod und unser Leben: Was das kreuz bedeutet

저자 : 발터 클라이버  | 기독교문서선교회(CLC) | 2019-08-31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10% 할인)
적립금 60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0,800

도서정보

ISBN 9788934120162
쪽수 248
크기 144*215

이 책이 속한 분야



예수님은 왜 죽으셔야 했는가?
하나님은 정말로 우리의 죄과를 해결하기 위해서 희생제물을 필요로 하셨는가?
왜 그냥 용서하지 않으시는가?
예수님은 자신의 죽음을 어떻게 이해하셨는가?
그리고 희생제물, 대속 또는 몸값과 같은 초기 기독교의 개념들은 실제로 무엇을 의미하는가?


발터 클라이버의 이 책은 바로 이 질문들에 답한다. 이 책은 예수님의 죽으심을 통해서 하나님이 자신의 사랑으로 인간들에게 아주 가까이 오셨다는 그 비밀이 신약성경에서 어떻게 이해되고 있는지를 분명히 드러낸다.
하나님은 그렇게 인간들이 처한 하나님 부재 상황을 극복하시고 자신과의 완전히 새로운 관계로 가는 길을 열어 놓으셨다.


책 속으로


예수님은 죽으시기까지 자신의 파송에, 그리고 하나님이 자신의 인격과 말씀과 행위 속에 현존하신다는 주장에 충실하셨다. 그분이 어려운 상황들 중에 있는 사람들을 만날 때 주셨던 바로 그 자유는 하나님의 통치가 이미 시작되었음을 보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 점이 그분이 살던 시대의 종교적이고 정치적인 권위자들과의 갈등을 일으켰다. p. 26.

옛날부터 의인들을 고난으로 그리고 선지자들을 죽음으로 몰고 갔던, 하나님과 그분의 통치에 대한 저항이라는 관점에서 예수님의 죽음은 불가피했다. 그 죽음은 자신의 사명에 대한 신의의 결과였고, 동시에 하나님을 향한 최종적이고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인간들의 적대감의 표시였다. 이 적대감은 하나님의 민족인 이스라엘에게서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수님을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셨다. 이로써 하나님은 예수님과 그분의 메시지를 인정해 주셨고, 하나님을 향한 인간들의 적대감을 극복하셨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선포는 백성을 향한 회개로의 부름이었다. p. 43.

바울은 예수님이 자신의 죽음을 통해 인간들의 죽을 운명을 짊어지셨다는 확신 속에서 산다. 그가 이로써 죽음이라는 생물학적 사실을 세상에서 제거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는 인간의 존재 위에 내려진 멸망 선고라는 특징을 죽음으로부터 없애 버렸다. 전적으로 하나님께 속하시는 그분이 하나님으로부터의 분리라는 저주를 떠맡으셨고, 그렇게 하심으로써 그분에게 자신을 맡기는 모든 사람들을 위하여 하나님과의 새로운 연합으로 가는 길을 열어 주셨다. p. 89.

그 아들은 바로 자신의 고난으로 인해 아버지의 대변자이지만, 또한 동시에 인간들의 대리자이기도 하다!
그 아들 안에서 하나님은 인간들의 비참함을 떠맡으신다. p. 119.



추천사 임진수 박사, 유은걸 박사 1
저자 서문 8
한국어판 저자 서문 10
역자 서문 12

제1장 예수님은 나를 위해 죽지 않으셨다(?) 15
제2장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신 이유 19
제3장 예수님을 하나님이 다시 살리셨다 27
제4장 의인은 많은 고난을 당해야 한다 32
제5장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45
제6장 네 죄짐으로 나를 수고롭게 하며 60
제7장 우리를 위하여 죽으셨다 72
제8장 예수 그리스도의 피 90
제9장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셨다 104
제10장 십자가의 도 120
제11장 예수님의 수난 여정 144
제12장 십자가에서 영광을 받으셨다 164
제13장 폭력의 종말 183
제14장 합당하신 분은 어린 양 196
제15장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208
제16장 이것은 나의 몸 - 이것은 나의 피 213
제17장 많은 사람을 위한 몸값으로서 220
제18장 예수님은 왜 죽으셔야 했는가? 233

참고 문헌 247



임진수 박사(감리교신학대학교 신약학 교수)

존경받는 발터 클라이버(Walter Klaiber) 감독의 『예수의 죽음과 우리의 생명: 십자가의 구원론적 의미』(Jesu Tod und unser Leben: Was das Kreuz bedeutet)는 우리에게 하나님의 큰 은총이다. 이 책은 신약성경의 중심이 되는 예수의 죽음을 깊이 숙고하며 그것이 우리의 삶이 되도록 인도해 주는 안내자의 역할을 해 주고 있다. 이 책을 번역한 박성호 박사의 수고에 감사하며 예수의 십자가 사랑을 간직한 사람들 모두가 함께 이 책을 읽기를 추천한다.

유은걸 박사(호서대학교 연합신학전문대학원 신약학 교수)
이 책은 기독교의 핵심 논제인 ‘예수 죽음의 의미’를 본격적으로 다룬 노작(勞作)이다. 저자 발터 클라이버(Walter Klaiber)는 저명한 신학자인 동시에, 독일감리교회의 감독을 지낸 목회자이기도 하다. 까다로운 주제를 이렇게 이해하기 쉬운 필치로 기술한 것은 그의 사역의 궤적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역자의 탁월한 식견과 꼼꼼한 번역도 돋보인다. 예수님이 돌아가신 의미를 본격적으로 탐구하고 싶은 독자에게 일독을 권한다.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발터 클라이버 소개

독일 울름(Ulm)에서 태어나, 로이틀링엔(Reutlingen)감리교신학교, 괴팅엔(Gottingen)대학교와 튀빙엔(Tubingen)대학교에서 공부했으며, 1965년에 독일감리교회의 목사가 되었다. 튀빙엔대학교의 신약학자인 에른스트 케제만(Ernst Kasemann) 밑에서 박사학위 논문을 쓰면서 그의 조교로 활동하며(1969-1971년), 1971년에 튀빙엔대학교에서 신학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학위 논문인 “칭의와 교회”(Rechtfertigung und Gemeinde)를 1982년 독일어로 출간했다.
1971-1989년에는 로이틀링엔에 있는 감리교신학교(Theologisches Seminar der Evangelisch-methodistischen Kirche)에서 신약학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1977-1989에는 동 신학교의 학장으로도 봉직했으며, 1989-2005년에는 독일감리교회(Evangelisch-methodistische Kirche)의 감독을 역임하였다. 2001-2007년에는 독일기독교공의회연구회(Arbeitsgemeinschaft Christlicher Kirchen in Deutschland) 회장으로, 1999-2009년에는 독일성서공회(German Bible Society) 회장으로 섬겼다.
2009년 이래로 노이키르헨너(Neukirchener)출판사에서 발간하는 “신약성서의 메시지”(Die Botscha des Neuen Testaments)라는 주석 시리즈의 편집인으로 활동하면서 여러 권의 주석서를 썼다(마태복음, 마가복음, 요한복음, 로마서, 고린도전서와 후서, 갈라디아서, 요한계시록).
2012년에 평생의 작업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독일경제출판사(VNR)의 설교 대상을 수상했다. 그는 의사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세 아들과 여섯 손주가 있다.


발터 클라이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