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배송안내
여름성경학교공과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바이블칼리지 학과별 교재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품절 해외배송가능

십자가를 살다

저자 : 김석년   | 두란노 | 2012-02-10 출간

별점 4개    이 책의 리뷰 [1]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1,000원
판매가 9,900원 (10% 할인)
적립금 5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3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9,900

도서정보

ISBN 9788953117174
쪽수 240
크기 150*210

이 책이 속한 분야



“인생은 십자가로부터 시작된다!”
십자가 체험, 절절한 돌이킴의 경험이 없다면 결코 주님의 참된 제자가 될 수 없다.
십자가를 경험하고 삶에서 기쁨으로 살아 내자.


그리스도인의 삶은 십자가를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몸으로 사는 십자가의 삶이다.
이러한 예수 십자가의 흔적을 통해 비로소 세상은 탄성을 지를 것이다!
하나님의 마음으로 세상을 이기는 진정한 삶이 여기, 십자가에 있다!


서문


인생은 십자가로부터
오늘날 기독교 신앙의 위기는 곧 십자가 신앙의 위기다. 십자가 없는 신앙은 생명도 능력도 없는 껍데기 신앙일 뿐이다. 철학자 키에르케고르는 이러한 통찰력으로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인생은 사십부터가 아니다. 이십부터도, 육십부터도 아니다. 인생은 십자가로부터다!” 십자가 없이는 용감한 신앙고백도, 진실한 기도도, 감사와 기쁨에 넘치는 삶도, 뜨거운 사랑도 있을 수 없다. 십자가만이 이 모든 것을 가능케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의 통로이기 때문이다. “십자가의 도가 멸망하는 자들에게는 미련한 것이요 구원을 받는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라”(고전 1:18).
삼십 년 넘게 목회자로 살아오면서 내 삶과 목회의 핵심이 무엇이었냐고 물으면 단연 ‘십자가’라고 답할 것이다. 모든 목회의 길은 ‘십자가’로 통한다고 믿었기에 십자가를 보고, 십자가를 듣고, 십자가를 살고자 애써 왔다. 사는 동안 십자가를 드러내는 통로로 쓰임 받는 것이 나의 오랜 소망이다. 이 책의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제1부 ‘십자가를 보다’에서는 신학적 성찰을 통해 십자가를 이해하고자 노력했다. 제2부 ‘십자가를 듣다’에서는 설교체로 십자가의 메시지를 정리했다. 제3부 ‘십자가를 살다’에서는 예수께서 가신 십자가의 길을 묵상하고 질문하며 적용하도록 안내했다. 부디 내 인생의 지표요 승리의 원천이 된 ‘십자가’의 고백이 독자들에게도 동일한 역사로 나타나길 간절히 소망한다.


본문 내용


- 살다 보면 이해하기도, 감당하기도 어려운 수많은 일들을 겪곤 한다. 그리스도인도 예외는 아니다. 우리는 불의의 사고를 당하고, 불치병과 난치병에 걸리며, 억울한 누명도 쓴다. 또 죄 없는 어린이들이 무참히 살해되고, 지진과 해일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이 몰살당하는 안타까운 일도 있다. 이처럼 도저히 받아들일 길 없는 시련과 배신, 사고와 죽음이 세계 곳곳은 물론 바로 내 이웃, 내 주변, 나 자신의 삶에서 끊임없이 일어난다. 그 어떤 이론이나 논리로도 납득되지 않고, 위로 받을 수도 없으며, 해결책도 없는 한계 상황이 시시때때로 닥쳐오는 것이다. 바로 이때, 삶의 한계를 넘어서는 ‘신비’를 경험케 하는 것이 바로 십자가다. 십자가 자체가 우리에게 미스터리한 한계 상황을 넘어서는 더 큰 신비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극한 상황이 지속될지라도 더 이상 한계로 느껴지지 않는다. 이 신비로움의 근원이 바로 ‘십자가’다. 요컨대 십자가는 세상이 어쩔 수 없는 ‘불가항력적인 하나님의 능력’인 것이다.


- ‘십자가’는 그 무엇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가장 큰 하나님의 낭비다. 십자가는 살인자와 피해자가 하나 되어 함께 살도록 하는 무한한 ‘신비’의 근원이다. 죽어 마땅한 죄인을 위해 자기 목숨을 내어놓는 사랑의 낭비, 곧 사랑의 실체로 나타나신 하나님의 능력이 바로 십자가인 것이다. 인간은 자신이 살기 위해 예수를 십자가에 죽였고, 하나님은 인간을 살리기 위해 예수를 십자가에 죽였다. 그렇다면 이제 판결을 내릴 때가 되었다. “당신이 하나님이신 예수를 죽였다.” “당신을 위해 하나님이신 예수가 죽었다.” 이 판결은 오늘, 당신의 삶에 선택이 아닌 결단을 요구한다. 그것이 어떤 결단이어야 할지는 스스로 고민해 보아야 할 것이다. 주의 말씀을 기억하며 마음을 돌아보자.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갈 2:20).


- “왜 십자가에서 죽어야만 했는가?” 우리는 그 대답을 유월절 만찬 자리에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그리고 십자가상의 절규에서 들을 수 있었다. 요컨대 예수의 답변은 바로 이것이다. “내 살과 피를 먹어라!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어찌하여 나를 버리시나이까?” 살과 피를 다 내어 주면서도, 그 모든 뜻을 접으면서도, 잔혹한 버림을 당하면서도 포기할 수 없었던 한 가지는 바로 사랑이었다. 하나님 자신도 어찌할 수 없는 그놈의 사랑 때문에 “정녕 죽으리라! 죄의 삯은 사망이라!”고 선언하신 판결을 자신이 감당하신 것이다. 바로 이 놀라운 하나님의 사랑이 성만찬 자리에, 겟세마네에, 십자가에 절절히 흘러넘쳤다. 성경은 이렇게 말씀한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롬 5:8). 오늘도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를 초청하신다. 유월절 만찬 자리로, 겟세마네 동산으로, 십자가로! 그리고 절절한 사랑의 노래를 부르신다. 사랑 때문에 십자가에서 죽어야만 했던 예수. 그는 이미 죽었다. 그 사랑의 죽음은 결코 되돌릴 수도, 무를 수도 없는 역사적 사건이다. 죽음도 불사한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 그 사랑이 오늘 우리 앞에 십자가의 형상으로 놓여 있다.

프롤로그 인생은 십자가로부터 006


01 십자가를 보다!_신학으로 읽다
십자가 사건, 범인은 누구인가 012
사랑하기에 죽음을 자청하다 026
자유라는 이름의 선물 038
십자가의 프러포즈 050
바보 같은 사랑에 답하다 064
언제나 승리의 나날 074
주와 함께, 네버 엔딩 스토리 086


02 십자가를 듣다!_설교로 듣다
아버지라 부르는 행복 098
주를 사랑할 자유 100
새 사람, 새 사랑 126
주와 함께 꾸는 꿈 138
은혜 한 스푼, 사랑 한 모금 150
예수, 최고의 친구 162
주 날개 밑의 평안 174


03 십자가를 살다!_묵상으로 살다
Day 1 나는 주의 기도하는 집 190
Day 2 주만 바라볼지라 196
Day 3 옥합을 깨뜨려 202
Day 4 주가 섬기시는 자리 208
Day 5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214
Day 6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표 222
Day 7 빈 무덤을 떠나며 228


에필로그 십자가 흔적을 가졌는가 236

작은 교회들과 힘을 합해 큰 교회를 이루는 목회자,약한 교회들을 격려해 강한 교회를 세우는 목회자
김석년 목사님을 통해 우리도 그 십자가를 보게 됩니다.
-고명진 수원중앙침례교회 담임목사


김석년 목사님이 해마다 작은 교회 목회자들을 섬기는 감동적인 일의 근원이 궁금했는데,<십자가를 살다>
를 보고 그것이 십자가였음을 알았습니다.이 책을 읽으면 우리도 주님의 시선이 머무는 저 낮은 곳에서
십자가의 행복을 외칠 수 있을 거 같아 기쁨으로 추천합니다.
-조현삼 서울광염교회 담임목사

이 상품과 관련 셋트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김석년 소개

약력
서울신학대학 졸업
독일 코른탈 선교대학 졸업
만하임 하이델베르크 한인교회 담임
서울신학대학교 선교학 강사 역임
기독실업인회(CBMC) 강사
현 서초교회 담임

저서
삶의 컬러를 바꾸라
고통을 행복으로 바꾸는 비결
진정 당신은 건강하십니까?
진정 당신은 바로 살고 있습니까?
진정 당신은 기뻐하십니까?
진정 당신은 누구십니까?
진정 예수 왕이시면
진정 기도하고픈 이들에게
당신의 기도하고픈 이들에게
당신의 가슴을 두드리는 소리(시집)
당신의 사랑으로 나를 불사를 수 있다면

편저
21세기 한국교회를 가슴에 안고

역서
칼 바르트의 선교 신학


김석년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