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공과 및 가스펠프로젝트
정기구독신청
단체구매성경 추천 기획전
바이블칼리지

래디컬 (일본어판)

도서정가제 소득공제 해외배송가능

래디컬 (일본어판)

ラディカル

저자 : 데이비드 플랫(David Platt)  | 두란노 | 2017-05-30 출간

별점 5개    이 책의 리뷰 [0] 리뷰쓰기 문의하기

정가 17,000원
판매가 15,300원 (10% 할인)
적립금 850원 (5%) 적립

배송료 무료배송
배송방법 두란노몰 배송

출고예정일

2일이내 준비가능 (토,일,공휴일제외, 입금일기준)

해외배송 가능
수량
총 수량: 1 총 상품 금액 15,300

도서정보

ISBN 9784931534544
쪽수 312
크기 150*220

이 책이 속한 분야



[ 内容紹介 내용소개]


私たちのラディカル的な従順を喜ぶ救い主と、永遠に礼拝を受けるにふさわしい父なる神を賛美する日のために、自分の生涯をもっとささげればよかったと思うに違いない。 



[ 本の紹介  책소개]


世の成功神話にとらわれないクリスチャン!!


史上最年少のメガチャーチ牧師になった著者が、成功神話にとらわれていることに気付き、新たにキリストの福音をラディカル的に受け入れてから経験したドラマチックなメッセージ!


• アメリカで発売10ヶ月にして50万部突破
• ニューヨーク・タイムズベストセラー31週間ランキング
• アマゾン宗教部門ベストセラー1位


「ラディカル(radical)」とは、既成概念を覆すようなイメージのある言葉で、
代表的な意味としては「根本的な、急進的な、革新的な」などが挙げられる。
本書においては「徹底的な、革新的な、根本的な、圧倒的な、極端な、根底」といったように、多様な翻訳が施されている。 



[目次  목차]


Chapter 01
すべてを犠牲にする価値のある方 _ 15


Chapter 02
御言葉への強い飢え渇き _ 41


Chapter 03
自分の力が尽きた時に始まる _ 65


Chapter 04
神の偉大な方法 _ 89


Chapter 05
増幅する共同体 _ 119


Chapter 06
どれだけあれば十分と言えるのか _ 147


Chapter 07
代案はない _ 193


Chapter 08
死ぬことが益である時に生きる _ 221


Chapter 09
ラディカルな実験 _ 249


注 _ 297
感謝の言葉 _ 310 



[著者の紹介 저자소개]


著者 デイビッド・プラット
アラバマ州バーミングハム市、会衆4千人のブルックヒルズ教会(Church
at Brook Hills)の主任牧師。
ジョージア大学で学士号を二つ取得し、ニューオーリンズバプテスト神学校での博士号を含め、三つの修士号・博士号を取得している。


ブルックヒルズ教会に来る前、彼は神学校でチャペル担当部長、講解説教学および弁証学準教授を務めるかたわら、ニューオーリンズのエッジウォーター・バプテスト教会(Edgewater Baptist Church)のスタッフとして働いていた。


地域教会での弟子訓練をサポートするために各国語資料、イベント、その他のプログラムを提供するNPO団体「ラディカル」の創始者である。


現在は、ブルックヒルズ教会を担当しながら、アメリカ国内だけでなく世界中を巡って聖書を教え、各地域の教会のリーダーたちを訓練している



[推薦のことば  추천사]


本書を読んで一冊の本が頭に浮かびました。それは、ジョン・バニヤンの名著、『天路歴程』です。もう何十年も前のことですが、これを読んだ時、「破滅の町」を旅立った主人公、「基督者」の歩みは、クリスチャンの人生を一般化して物語にした興味深い著作程度に考え、傍観者として楽しんで読みました。
しかし本書『ラディカル』を読んだ今、自分にとってこの「基督者」のような生き方とは何かを日々問われています。自分たちが何を望むのかではなく、キリストが何を望むのかを徹ラディカル底的に求め、問い続け、徹ラディカル底的に理解し従おうとする著者の考え方・生き方は、同時に私たちクリスチャンがもつべき聖書的価値観や人生観とは何かを問い続けます。何がキリストを喜ばせ、主の栄光を現すのかを真剣に求め考えて
いる方々にぜひ読んでいただきたい、おすすめの一冊です。
【宇佐神実 / ラブクリエーション会長、ジェネシスジャパン会長、水戸第一聖書バプテスト教会牧師】


『ラディカル』の著者デイビッド・プラットは、アメリカ・アラバマ州バーミングハム市にある「ザ・チャーチ・アット・ブルックヒルズ」の主任牧師であり、この書物のタイトルにもなっている「ラディカル」と呼ばれるムーブメントの創設者です。
このムーブメントは、「あなたがたは行って、あらゆる国の人々を弟子としなさい」との主イエスの大宣教命令に忠実に従うために、弟子訓練の実践や資料の提供を行っています。この働きがどのような経緯で始まっていったのか、デイビッド・プラット牧師の実体験が描かれています。それは、聖書のイエスの宣教スタイルと今日のアメリカの教会の働きとのギャップや、アメリカの教会がアメリカンドリームの考え方に侵されていることを苦悩したプラット牧師の非常に正直な証しであり、まさにラディカルなチャレンジの証しです。
『ラディカル』は、ずっと1%の壁を崩せずにいる日本の教会、クリスチャンにとって、強烈なストレートパンチの書物です。これを読めば、もう眠っていることはできません。私たちの国が変わるためにも、まず私たちがこの書物を通してラディカルに変えられたいものです。
【小西直也 / 北本福音キリスト教会牧師】


私はこの本が好きだ。皆さんにもぜひ読んでほしい。神は、デイビッド・プラットを用いて、彼の教会が必要としていた改革を進めている。
この本は、キリストの教会を愛する男の鋭い洞察にあふれている。彼ほど信頼できる教会のリーダーは、ほかにはいない。
【フランシス・チャン / 全米ベストセラー『クレイジー・ラブ』の著者】


デイビッド・プラットは私の個人的な友人であるが、彼のミニストリーも生活もこの本に書かれているとおりだと断言できる。ぜひ『ラディカル』を読んでほしい。病気に効く薬のように、この本は甘くはないが、助けになる。私は、この本が爆発を引き起こし、多くの教会が自分自身に向かっている間違った視点から、キリストとキリストの私たちに
対する御心、つまりこの世界に対する御心を見つめる正しい視点へと転換するように祈っている。
【マーク・ディーバー / キャピトルヒル・バプテスト教会主任牧師】

『ラディカル』は、多くのクリスチャンを揺り動かし、彼らが自分の生き方を考え直すきっかけを与えた。私たちの教会にも同じような影響を与えることだろう。この本は、御言葉の教えに忠実に従うようにとの、世界中の教会に対する警鐘である。私は、この本が実際に多くの教会を動かして、聖書的にもっとラディカルになるようにと祈り始めた。この本を読むと、教会もクリスチャンも、決してそのままではいられない。
【トム・S・レイナー / ライフウェイ・クリスチャン・リソーシーズ最高経営責任者】




[도서소개-한국어]



무명의 목회자가 미국을 흔들다!


출간 10개월 만에 50만 부 판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31주간 진입!
아마존 종교 베스트셀러 1위


“나는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삶이 과연 가능한지 래디컬 실험을 해보았다. 그 실험은 나의 삶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 - 데이비드 플랫



편안한 신앙생활을 유지하고 싶다면,
이 책을 ‘절대’ 읽지 말라.
하지만 ‘진짜 제자’의 삶을 살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반드시’ 이 책을 읽어야 한다.


미국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책이다. 젊은 나이에 대형 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한 데이비드 플랫 목사가 자신이 성공 신화에 매여 있음을 깨닫고 나서 다시금 그리스도의 복음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며 경험한 드라마틱한 과정을 솔직하게 밝혔다. 이 책은 이 마지막 때에 근본적이면서도 급진적인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따라 살라고 도전한다. 우리의 잠든 심령을 뒤흔드는 능력의 메시지!


그대에게 예수님은 얼마나 소중한 분인가?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어떻게 살라고 가르치셨는지, 새 생명을 얻은 이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떠해야 하는지 요즘 그리스도인들은 잊어버린 것 같다. 그리스도를 좇는 예수님의 제자들은 안정, 돈, 안락한 생활, 심지어 가족까지도 기꺼이 버렸다. 복음을 위해서라면 목숨이라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그렇게 사는 그리스도인을 본 적이 있는가? 당신은 어떻게 사는가?
「래디컬」에서 데이비드 플랫은 그동안 복음을 얼마나 문화적인 취향에 맞게 변해왔는지 열린 마음으로 곰곰이 생각해보라고 도전한다. 아울러 제자가 된다는 게 실제로 무얼 의미하는지 가르쳐 주신 예수님의 메시지를 고스란히 재현하면서, 주님이 앞장서신 길을 믿고 순종하며 따라가자고 초청한다. 그리고 대형 교회가 그리스도의 복음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면서 겪었던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자신이 제안하는 급진적인 실험에 뛰어들라고 재촉한다. 단 일 년만이라도 참다운 제자의 삶을 살아보지 않겠느냐고 권면한다. 예수님의 복음에 목마른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방법을 바꿔 보자는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지하 교회를 방문하다. 창이란 창은 죄다 두터운 커튼으로 가려져 있는 어둑어둑한 방을 머릿속에 그려 보라. 인근의 여러 교회에서 모여든 스무 명의 지도자들이 맨바닥에 둘러앉아 성경을 보고 있다. 어떤 이들은 몇 십 리씩 걸어온 탓에 이마에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혔다. 아침 일찍 일어나 자전거를 타고 온종일 시골길을 달려오느라 온몸에 먼지를 잔뜩 뒤집어쓴 이도 보인다.
그것은 일종의 비밀 모임이었다. 모임이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도록 도착 시간도 일부러 간격을 두었다. 이들이 사는 아시아 국가에서는 그런 성격의 모임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자칫 발각이라도 되었다가는 재산과 직업, 가족은 물론이고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모임이 시작되고 저마다 하나님이 자신들의 교회에 어떤 역사를 일으키셨는지 나누기 시작했다. 문간에 앉은 남자가 먼저 입을 열었다. 단단한 몸집을 가진, 이른바 ‘보안 책임자’였다.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거나 창밖에 수상한 움직임이 감지되면 다들 긴장한 채 숨을 죽이곤 했는데, 그때마다 보안 담당이 나서서 상황을 확인하곤 했다. 우락부락하게 생긴 남자가 입을 여는 순간, 굳은 표정 뒤에 숨었던 따뜻한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교인들 가운데 몇 사람이 이단에 붙잡혀 갔습니다.” 형제가 말하는 이단 종파는 그리스도인들을 납치해서 외딴곳에 가둬 놓고 고문하기로 악명 높은 단체였다. 혀를 자르는 것쯤은 예삿일로 여기는 잔인한 사람들이었다.
교회 식구들에게 닥친 위험을 설명하는 남자의 눈에서 하염없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부디 하나님이 은혜를 베푸셔서 이단의 공격에 맞서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시길 바랍니다.”
지하 교회 모임에 참석할 수 있었다. 어디를 가든 목숨을 내놓고 그리스도를 좇는 그리스도인들을 무수히 만날 수 있었다.
지안(Jian) 형제는 ‘잘나가던’ 병원을 정리하고 무의촌을 전전하면서 가난한 이들의 건강을 보살피는 한편, 남의 눈을 피해 가며 복음을 전하고 지하 교회 지도자들을 훈련시키고 있다. 자신은 물론이고 아내와 자식들의 목숨까지 담보로 걸고 일생일대의 모험을 벌이고 있
는 셈이다.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린(Lin) 자매는 복음 전도 자체가 불법화되어 있는 캠퍼스에서 은밀하게 제자들을 만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나누고 있다. 자칫하면 밥줄이 끊어질 일이지만 아랑곳하지 않는다.
샨(Shan)과 링(Ling)은 시골 가정 교회의 파송을 받아서 아직 교회가 없는 아시아 변두리 지역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링의 고백은 비장하기 그지없다. “가족들에게 다시는 고향 땅을 밟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어요. 몹시 험악한 곳으로 복음을 전하러 갈 작정인
데, 거기서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크거든요.”
샨의 이야기는 더 기가 막히다. “식구들도 으레 그럴 줄 알고 있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 오래도록 감옥살이를 해 가며 신앙을 지켰던 분들입니다. 예수님이야말로 무얼 드려도 아깝지 않은 분이라고 늘 가르치셨어요.”


다른 세상, 판이한 광경...아시아의 지하 교회들을 돌아보는 세 번째 여행을 마치고 미국에 돌아온 지 3주 뒤에 나는 담임목사로 부임해 첫 주일을 맞게 되었다.
눈앞에 펼쳐지는 광경은 사뭇 달랐다. 예배는 침침한 구석방이 아니라 오페라 극장 못지않은 조명 시설을 자랑하는 대강당에서 드려지고 있었다. 교인들은 먼 길을 걸어서, 또는 자전거를 타고 오는 대신 수천만 원씩 하는 차들을 타고 나타났다. 모두들 멋지게 차려 입은
채 푹신한 의자에 앉아서 모임을 가졌다.
솔직히 말해서, 위태롭고 절박한 분위기라고는 눈곱만큼도 감지할 수 없었다. 주일이면 늘 그렇듯이 습관적으로 교회에 발길을 옮기는 이들이 상당수였다. 더러는 목회자가 새로 왔으니까 선이나 보러 가자는 심정으로 참석한 눈치가 역력했다.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찾아온 이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었다.
그날 오후, 엄청난 돈을 들여 지은 교회 주차장으로 교인들이 몰려들었다. 아이들은 에어바운스(공기를 주입해서 부풀린 놀이 기구)로 달려들었다. 예배당과 인접한 공터에는 최신식 놀이터와 각종 행사를 치를 수 있는 이벤트 홀을 짓자는 계획이 논의되고 있었다.
혹시 오해할까 싶어 다시 한 번 밝혀 둔다. 이것은 새로 부임한 목회자를 환영하며 서로 교제하고 싶어 하는 선한 그리스도인들의 이야기다. 여러분이나 나나 마찬가지로 공동체를 꿈꾸며, 교회 일에 열심을 내며, 자신의 삶을 통틀어 하나님이 가장 소중하다고 믿는 이들이다. 하지만 그날 주변에서 펼쳐지는 상황과 여전히 생생하게 마음에 각인되어 있는 지구 반대 편 형제자매들의 모습을 비교하고 있는 신임 목회자로서는, 어디쯤에선가 신앙의 급진적인 요소들을 잃어버리고 그 빈자리를 안락한 내용들로 채워 버린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자기를 부인하는 것이 기독교의 핵심 메시지임에도 불구하고 오늘의 교회는 자신의 안위에만 연연하고 있지 않은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중략++
좁다란 공간에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빼곡히 들어앉아 있다. 예쁘장하게 생긴 꼬맹이 여자 아이부터 칠십대 노인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남녀노소가 한자리에 모였다. 조그만 의자나 마룻바닥에 줄지어 앉은 참석자들은 무릎에 성경을 올려놓고 있다. 지붕은 야트막하고 조명이라고는 천장 한복판에 대롱대롱 매달린 알전구에서 나오는 불빛뿐이다.
음향 장치 같은 것은 없다.
찬양 팀도 없고 기타도 물론 없다.
주보도 없다.
푹신한 의자 역시 없다.
냉난방 장치가 확실하게 가동되는 건물도 없다.
하나님의 백성들과 하나님의 말씀이 있을 따름이다.
쉽게 납득하기 어려울지 모르겠지만, 그것만 있으면 그만이다.
그런 집회에서 모임을 갖는 수백만 그리스도인들에게는 하나님의 말씀 하나면 충분하다. 아프리카 밀림이나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는 숲 속, 중동의 도시 한 모퉁이에 쪼그리고 앉은 수백만 그리스도인들 역시 거룩한 말씀 하나만 있으면 충분히 만족한다.
하지만 우리는 어떠한가? 말씀만 있으면 더 바랄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가?
우리 교회에 출석하는 수천 명의 그리스도인들 앞에 설 때마다 불쑥불쑥 떠올라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질문들이 있다. 멋진 음악이나 푹신한 의자를 치워 버리면 어떻게 될까? 스크린을 떼어 내고 무대 장식을 없애 버린다면 어떻게 될까? 에어컨을 끄고 편의 시설들을 모두 철거한다면 어떻게 될까? 그래도 성도들이 말씀을 사모하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예배당에 몰려들까?
브룩힐즈교회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보기로 했다. 관심을 끄는 장치를 모두 떼어 버리고 한 번에 여러 시간을 투자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공부하는 모임을 마련한 뒤 교인들을 초청했다. 우리는 그 집회를 ‘시크릿 처치’(Secret Church)라고 부르기로 했다.
광고를 하고 나서 첫 번째 모임에 과연 몇 명이나 참석하게 될지 무척 궁금하고 한편으로는 불안했다. 하지만 그날 밤, 무려 천여 명이 예배당에 몰려들었다. 성경 공부의 내용은 구약이었다. 한번 해보고 나니 또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시작한 집회가 이
제는 참석자들을 다 수용할 수 없어서 보조 공간까지 마련하기에 이르렀다.
수많은 이들이 문자 그대로 입추의 여지 없이 들어찼다. 각자의 무릎에 성경을 올려놓고 하나님이 어떤 분이며 그분이 무엇이라고 말씀하는지 자정이 넘도록 배우려는 이들을 지켜보는 것은 한없이 감격스러운 경험이다.




1. 모든 걸 다 포기하고 따를 만한 분 
  - 예수님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린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2. 복음은 당신의 전부를 원한다
   - 복음의 진리와 아름다움에 눈뜨는 길


3. ‘나’를 버리는 데서 시작하라
   - 하나님의 권능에 의지하는 마음가짐의 중요성


4. 하나님의 원대한 목표
   -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의 목적, 태초부터 지금까지


5. 세상 속에 뛰어들어 제자 삼는 공동체 
   -모두가 힘을 모아 하나님의 원대한 목적을 이루어 가는 길


6. 가난한 자들이 필요로 하는 만큼 나눠 주라
   -배부른 몇 나라, 그리고 굶주린 나머지 세계


7. 다른 길은 없다! 당신이 나서라
   -가는 게 어째서 선택이 아니라 필수인가?


8. 죽는 것도 유익함이라 
   -래디컬한 삶에 따르는 위험과 상급


9. 당신의 삶을 완전히 바꿀 래디컬 실험
   - 삶을 뒤엎는 365일



 


[ 독자들의 소리 ]
「래디컬」은 진정으로 내 삶을 변화시킨 책이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몸을 들썩이게 했고, 물질주의를 좇던 내 삶을 하나님을 추구하는 삶으로 변화시켰다.  
폴라 에버트(아마존 독자)


우리는 부유한 생활 가운데 빈곤한 신앙을 가지고 있다. 삶의 만족과 교회의 성공이 세상의 가치에 있지 않고, 예수를 따르기 위해 모든 것을 버리는 근본적 신앙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 
로버트 하스테틀러(아마존 독자)


복음을 위해 살아야 한다는 성경의 메시지는 아름다운 가구를 장만하고 풍요롭고 넉넉한 은퇴생활을 준비하는 나의 꿈에 파묻혀 버렸다. 「래디컬」은 나에게 바로 그 점을 지적해 주었다.
진저 클라크(아마존 독자)


책 표지의 뒤집힌 집 그림은 이 책의 요지를 드러낸다. 바로 당신의 생각과 세상, 그리고 영적 세계를 뒤집어 놓을 것이라는 예고이다. 기독교에 대해 가지고 있던 상식과 기준을 180도로 바꾸게 할 것이다. 
하루의 수수께끼(아마존 독자)


책을 읽으며 나는 내 신앙이 잘못되었음을 통감했고 눈물을 흘렸다. 하나님을 제멋대로 왜곡시키는 삶에 싫증을 느낀다면 이 책은 당신을 위한 책이다.  
알렉시자(아마존 독자)


「래디컬」은 우리 자신의 능력으로 모든 일을 할 수 있다고 믿는 성공 신화를 지적한다. 나는 앞으로 1년 동안 ‘래디컬 실험’에 동참할 생각이다. 이것은 나의 인생을 바꿀 것이다. 크리스(아마존 독자)


이 책은 충격 그 자체다.
다나 롱기온(아마존 독자)


[ 추천의 글 ]


데이비드 플랫은 그의 놀라운 신간 「래디컬」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과 그분이 오신 목적을 제시하며 지금의 교회들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그리고 이 시대를 사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속히 정신을 차리라고 외친다. 성공 신화에 뿌리를 둔 현대의 가치관을 떨쳐 버리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목표, 즉 그리스도의 영광을 열방에 전하는 비전을 주셨다는 사실을 온 마음을 다해 받아들이라는 것이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읽어야 할 필독서다.
웨스 스태포드 _국제 컴패션 총재


예수님의 지상명령을 온전히, 뜨겁게, 그리고 전심으로 수행하기 위해 성공 신화를 과감하게 내던지는 열정을 지닌 젊은 지도자들이 나타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 주제와 관련하여 데이비드 플랫만큼 강렬하게 도전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래디컬」을 읽으라. 거기가 바로 축복과 변화의 시발점이다.”
조니 헌트 _미국 남침례회 총회장, 우드스톡제일침례교회 담임목사



원하든 말든, 그리스도인들 역시 현대 문화가 만들어 낸 우상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 이른바 ‘성공 신화’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눈을 크게 뜨고 긴장해야 한다. 주님의 부르심에 민감해야 한다. 도전적이면서도 깊이를 잃지 않는 이 책에서 데이비드 플랫은 더 크신 분과 더 큰일을 위해 살아가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대런 패트릭 _세인트루이스 순례자교회 창립목사


더러 어떤 책을 추천할 때 ‘한번 잡으면 좀처럼 손에서 놓기 어려운 책’이란 말을 쓸 때가 있다. 그러나 「래디컬」에는 그런 표현을 갖다 붙일 수 없다. 종종 덮어 버리고 싶은 충동을 느꼈던 까닭이다. 책을 읽으면서 비슷한 느낌이 든다면, 성령님의 불편한 표적이 되었다는 뜻으로 해석해도 좋다. 우선은 세속적인 성공 신화에 어떻게, 얼마나 물들었는지 절감하게 된다. 하지만 이미 주님으로부터 “나를 따르라”는 지극히 단순하면서도 강력한 명령을 직접 들었을 터라 낯설지는 않을 것이다.
러셀 D. 무어 _서든뱁티스트신학교 학생처장


“성경을 철저하게 파헤치는 한편, 온갖 박해를 견뎌 낸 그리스도인들의 충격적인 간증을 통해, 데이비드 플랫은 교회를 허약하게 만드는 현대 문화 속의 교묘한 위험 인자들을 샅샅이 찾아내서 보여 준다. 「래디컬」은 영적인 목적을 상실하고 육체적으로 쇠잔해 있는 현대인들을 더 깊이 보살피라는 시급한 경고를 담고 있다.
에드 스테처 _라이프웨이리서치 소장


「래디컬」을 읽고 난 독자들의 반응은 ‘헉!’에서 ‘아멘!’까지 큰 폭으로 엇갈릴 것이다. 강력한 진리는 늘 그런 법이다. 삶을 철저하게 검증하고, 순간을 넘어 영원한 가치를 선택할 것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그 까다로운 길을 걸을 각오가 되어 있다면 이 책을 읽으라.
그렉 매트 _휴스턴제일침례교회 담임 목사


데이비드 플랫의 책은 시큰둥한 사람들도 진지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다시 말해 진실한 믿음을 어떻게 삶으로 구현해 낼 것인지 결단하게 만든다는 뜻이다. 「래디컬」은 교회를 일깨워서 사회를 넘어 세계를 변화시킬 원초적이고 성경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실천하도록 하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제리 랭킨 _남침례회 세계선교위원회 대표


주님의 교회는 성공 신화라는 노련하고도 매력적인 여인의 유혹을 끊임없이 받아 왔다. 데이비드 플랫은 기독교의 참모습을 변질시키는 적을 포착해서 폭로하는 한편, 철저한 신앙으로 이끄는 급진적인 신앙을 통해 유혹을 뿌리치는 길을 제시한다. 글을 읽고 난 뒤에 생각이 백팔십도 달라졌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다들 그러리라 믿는다.
대니얼 L. 에이킨 _서든뱁티스트신학교 학장

이 상품과 관련 셋트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데이비드 플랫(David Platt) 소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저자로, 《래디컬》, 《래디컬 투게더》, 《팔로우 미》, 《카운터 컬처》(이상 두란노) 등을 통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을 그리스도의 진정한 제자로 살아가도록 일깨우고 격려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 DC 중심부에 있는 맥린바이블교회(McLean Bible Church)의 담임목사이다.
뉴올리언스침례신학교(New Orleans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석사(MDiv), 신학석사(ThM), 철학박사 학위(PhD)를 받았다.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앨라배마주 브룩힐즈교회(The Church at Brook Hills)에서 담임목사로 섬겼으며, 성도들이 세상적인 성공을 좇는 대신 주님의 명령에 순종하는 삶을 살도록 래디컬한 믿음으로 초청하는 데 탁월하다. 브룩힐즈교회를 사임한 뒤에는 그리스도의 사명을 완수하도록 교회들을 돕는 국제적인 센터인 ‘래디컬’(Radical Inc)을 설립했다. 또한 세계 각지 복음의 불모지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수많은 교회들의 연합인 남침례교 국제선교이사회(IMB; International Mission Board)의 대표로 활동했다. 사랑하는 아내 헤더와 자녀들과 함께 버지니아에서 살고 있다
radical.net
www.mcleanbible.org
www.facebook.com/plattdavid


데이비드 플랫(David Platt) 최근작

전체선택 장바구니담기

두란노몰 배송상품 두란노몰에서 재고를 보유하고 있는 도서,음반,세미나 테이프와 일부 교회용품입니다.
두란노몰에서 지정한 택배회사를 통해 고객님께 배송됩니다.
배송료는 3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 3만원 이상일 경우 무료배송입니다.
배송에 대한 불편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전화바랍니다.(02-2078-5776~7)
거래처배송상품 장바구니에 거래처 배송상품으로 분류 됩니다.
두란노몰 배송상품과는 별도로 배송 됩니다.
두란노몰과 협력하는 거래처에서 직접 배송해드리며, 거래처 또는 고객이 배송비를 부담합니다.
(거래처별로 배송비가 상이하니 상품 상세정보를 꼭 확인해주세요.)
상품명 앞에 [착불]로 표기되어 있는 제품은 주문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배송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배송에 따른 불편사항이 발생할 경우 거래처와 협력하여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교환/반품/환불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유료로 반송할 경우 발송요금과 다르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상품에 따라 교환, 반품이 안 되는 상품이 있을 수 있으니 해당하는 상품의 상세정보를 참고해 주십시오.